[아주경제 코이너스 브리핑] 비트코인, 900만원선 붕괴 外

윤동·강일용 기자입력 : 2019-11-22 07:51
◇비트코인, 900만원선 붕괴

가상통화 시가총액 1위 비트코인의 가격이 900만원 이하까지 떨어졌다. 최근 시진핑 중국 주석이 "비트코인은 사기"라고 발언한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22일 가상통화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오전 7시11분 기준 비트코인이 24시간 전보다 2.37%(21만8000원) 내린 898만2000원을 기록했다.

비트코인은 지난 18일까지 꾸준히 1000만원 이상에서 거래됐으나 19일 900만원선으로 추락한데 이어 이제는 800만원선까지 떨어진 것이다.

시 주석은 지난 18일 중국 관영 CCTV1에 출연해 "비트코인은 블록체인과 같지 않다"고 강조하며 암호화폐를 '불법 폰지 사기'로 비유했다.

◇국회 정무위 법안소위, 암호화폐 규제 완화한 '특금법 수정안' 통과

국회 정무위원회 법안소위원회가 '암호화폐 거래소 인‧허가제' 관련 요건을 완화하는 내용을 담은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국회 정무위 법안심사소위는 21일 국회 본청 회의실에서 비공개 회의를 열고 더불어민주당 제윤경·전재수·김병욱 의원과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이 각각 대표 발의한 특금법 개정안을 일괄 상정해 논의했다.

이 가운데 금융위와 금융정보분석원(FIU) 등 정부 입장에 가까운 김병욱 의원 특금법 개정안과 관련, '가상자산 취급업소'라는 용어의 수정을 비롯해 일부 신고제 요건이 완화된 형태로 의결됐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한국 블록체인 특허 수···중국, 미국 이어 3위

중국이 블록체인 기술 특허 수가 세계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 패권을 다투고 있는 미국보다 3배나 많았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특허·논문 데이터 분석컨설팅업체 아스타뮤제의 조사 결과를 인용해 중국이 보유한 블록체인 특허 수는 약 7600건으로 미국(2600건)의 3배 높다고 보도했다.

미국과 중국, 한국, 일본, 독일 5개국이 2009년부터 2018년 봄까지 출원한 블록체인 특허는 약 1만2000건이었다. 이 중 60%를 중국이 차지했다. 중국은 2014년까지 블록체인 특허 수가 100~200건에 불과했지만, 2016년 이후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은 2015년까지 중국을 앞섰으나 2016년 이후 1위 자리에서 밀려났다. 같은 기간 한국은 1150건의 블록체인 특허를 보유한 것으로 집계돼 3위를 차지했고, 일본은 380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LG CNS-카카오, 블록체인 사업 협력···통합 플랫폼 선점 나서

LG CNS와 카카오 블록체인 계열사인 그라운드X가 블록체인 사업확대를 위해 협력한다.

LG CNS와 그라운드X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양사의 블록체인 플랫폼인 모나체인과 클레이튼이 상호 호환되도록 조율하고, 이를 활용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다.

이번 협력은 전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허가형(프라이빗) 블록체인과 공개형(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간 협업이라는 데 의의가 있다. 허가형 블록체인은 주로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의 보안성에, 공개형 블록체인은 활동에 따른 보상을 제공하는 디앱(분산형 앱) 개발에 초점을 맞춘다. 양사는 두 블록체인 플랫폼의 특장점을 결합해 기업이 원하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만들어나갈 방침이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