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상생 의지 담긴 SW교육 결실, 200명 조기 취업 성공

임애신 기자입력 : 2019-11-18 14:00
-18일 서울∙대전∙광주∙구미에서 1기 수료식 진행 -고용부와 교육생 선발∙교육운영∙취업활동 지원 등 협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상생 의지로 시작된 소프트웨어(SW) 교육이 결실을 맺었다. 교육 대상자 500명 중 200여명이 조기 취업에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18일 서울 멀티캠퍼스 교육센터와 대전, 광주, 구미 등 4개 교육센터에서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1기 수료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SSAFY는 청소년 교육을 테마로 한 삼성전자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 중 하나다. 소프트웨어 경쟁력 강화를 통해 국내 정보기술(IT) 생태계 저변을 확대하고 청년 취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미취업 청년들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는 평소 기업의 사회적 역할 확대를 강조해 온 이 부회장의 상생 의지가 담긴 프로그램이다. 이 부회장이 본격적으로 경영을 재개한 지난해 8월 삼성은 대규모 투자·채용 계획을 발표하면서 청년 취업생들에게 SW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전환을 지원하는 방안을 함께 마련해 추진해 왔다. 

특히, 삼성은 청년들의 취업 기회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SSAFY를 설립하고 양질의 SW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청년들이 SW역량을 갖추는 것은 국가 산업 발전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이 부회장은 올해 8월 광주 SSAFY 교육 현장을 직접 찾아 교육생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당시 이 부회장은 "SW인재 양성은 IT생태계 저변 확대를 위해 필수"라며 "어렵더라도 미래를 위해 지금 씨앗을 심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SSAFY는 지난해 12월 서울, 대전, 광주, 구미 등 전국 4개 지역에서 1기로 선발된 500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시작했다. 이 중 200여명이 KT, 네이버, IBK 기업은행, 신한은행, 대보정보통신, LIG넥스원 등 IT기업 및 금융회사 등에 조기 취업하는 성과를 거뒀다.

제현웅 삼성전자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상무는 "오늘 수료하는 학생들은 모두 1년간 매일 8시간씩의 강도 높은 교육을 성실히 이수했으며 열정과 끈기를 겸비했다"며 "그동안 쌓은 역량을 발휘해 여러 기업에서 활약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제공]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