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제도권 정치 떠나 원래 자리로"…총선 불출마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1-17 12:25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17일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마음 먹은대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고 밝혔다. 사실상 총선 불출마 뜻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000년에 만 34세의 나이로 16대 국회의원이 됐다. 어느새 20년의 세월이 흘렀다. 대선 캠페인부터 비서실장까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한 2년 남짓한 시간은 제 인생 최고의 기쁨이고 보람이었다"며 이렇게 적었다.

임 전 실장은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며 "예나 지금이나 제 가슴엔 항상 같은 꿈이 자리잡고 있다.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동번영"이라고 적었다.

그는 "제겐 꿈이자 소명인 그 일을 이젠 민간 영역에서 펼쳐보려 한다"며 "서울과 평양을 잇는 많은 신뢰의 다리를 놓고 싶다"고 했다.

이어 "50대 중반의 나이에 새로운 도전을 한다는 게 두렵기도 하다"면서 "잘한 결정인지 걱정도 된다. 하지만 두려움을 설레임으로 바꾸며 가장 하고 싶은 일을 향해 뛰어 가겠다"고 했다.

임 전 실장은 지난 16·17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서울시 정무부시장, 이번 정부의 청와대 초대 비서실장 등을 지냈다. 내년 총선에선 서울 종로 등 출마가 점쳐지는 상황이었다.
 

[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