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재천 인근 '신개념 주차장복합건축물' 들어선다

강영관 기자입력 : 2019-10-28 11:01
노후 양재공영주차장, 인근 비석어린이공원 통합개발

신개념 주차복합건축물 양재공영주차장 조감도 [이미지= 서초구 제공]


도심지 주차난 해소와 주민편의시설 확충을 위해 노후된 공영주차장과 인접한 어린이공원이 통합 개발된다.

서울 서초구는 양재공영주차장과 인근 비석어린이공원 부지에 지하 3층~지상 4층, 연면적 8541㎡ 규모 주민생활 커뮤니티 공간과 도시공원을 갖춘 신개념 주차장복합건축물을 조성한다고 28일 밝혔다.

오는 2022년 준공을 목표로 196억원을 투입한다. 지상부 공원을 업그레이드해 복원하고 지하1~3층에는 183면의 주차장이, 지상 1~4층에는 △주택가 커뮤니티시설인 반딧불센터 △어린이 실내놀이터인 서리풀노리학교 △출산·육아를 지원하는 모자보건센터 등 주민편의시설이 조성된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양재천 인근 소상공인들의 주차난 해소와 상권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서초구의 품격에 걸맞은 명품 도시 인프라시설을 확충하고 다양한 공공편의시설을 마련해 주민들의 문화복지 향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