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날부터 리더보드 장악한 ‘코리안 파워’…‘톱6’ 12명 중 10명

서민교 기자입력 : 2019-10-24 17:57
LPGA 투어 BMW 챔피언십 1R 고진영·이정은 등 선두권

국내 유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정규대회인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첫날부터 ‘코리안 파워’가 리더보드 상단을 장악했다. 대회 1라운드 ‘톱6’ 12명 가운데 10명이 한국 국적 혹은 교포 선수다.
 

[고진영(왼쪽)과 최혜진. 사진=KLPGA 제공]


호주교포 이민지가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간 데 이어 세계랭킹 1위 고진영과 LPGA 투어 신인왕을 확정한 이정은6, 김세영, 부산 명예시민권자 대니얼 강(미국), 루키 이승연이 1타 차 공동 2위에 올라 선두권을 형성했다.

고진영은 24일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몰아쳐 5언더파 67타를 쳤다. 전반에 버디 1개에 그쳐 답답한 경기를 펼쳤던 고진영은 후반에만 버디 4개를 쓸어 담았다.

고진영은 6언더파 66타로 단독 선두에 오른 이민지에 1타 뒤진 공동 2위로 출발해 시즌 5승 발판을 마련했다. 고진영은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올해의 선수 포인트 1위를 확정하고, 상금왕과 평균타수 등 주요 타이틀 부문 1위도 사실상 굳힐 수 있다.

버디만 6개를 잡는 깔끔한 경기를 펼친 이민지는 지난 4월 LA 오픈 이후 두 번째 우승 사냥에 나섰다. 지난 주말 중국에서 끝난 뷰익 LPGA 상하이에서 대회 2연패를 달성한 대니얼 강은 5타를 줄여 2주 연속 우승 도전에 나섰다.

올해 처음 국내에서 열리는 대회에 출전한 이정은6도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골라내 고진영과 함께 신인왕다운 실력을 뽐냈다. 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루키 이승연도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1개를 묶어 5타를 줄이는 활약으로 LPGA 투어 우승의 부푼 꿈을 꾸게 됐다.

올해 KLPGA 투어에서 3승을 수확한 ‘루키 돌풍’ 임희정은 4언더파 68타로 공동 6위에 올라 무서운 상승세를 이어갔고, KLPGA 투어에서 시즌 4승을 쌓은 최혜진은 2언더파 70타로 전인지, 양희영, 장하나 등과 함께 공동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