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이번 국감의 핵심 키워드는 '공항'과 '가짜뉴스'였다"

박동욱 기자입력 : 2019-10-12 11:20
국감 마친 뒤 입장문 발표…오거돈 “(김해신공항) 정부 결정 수용을 파기한 것은 대구경북이 먼저"

오거돈 부산시장이 11일 국정감사장에서 선서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11일 열린 국정감사와 관련, 핵심 쟁점은 '동남권 관문공항'과 '가짜뉴스'였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국감이 끝난 당일 밤 보도자료를 통해 부산시는 동남권 신공항 추진 논란과 관련, 대구·경북이 정부 결정을 먼저 파기했다는 오거돈 시장의 답변을 소개하는 한편 일부 의원들의 의혹 제기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날 윤재옥 의원(자유한국당 대구달서을)이 “국무총리실 재검증에서 기존 김해공항 확장에 문제가 없다면 가덕신공항을 철회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오 시장은 “공정하다면 당연히 결과를 수용할 것이다. 단, 김해공항 확장으로 동남권 관문공항이 불가능하다는 결론이 나오면 국토부와 대구 경북도 수용해야 할 것”이라고 맞받았다.

오 시장은 이날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동남권 관문공항에 대한 상생발전 합의를 깬 것은 대구·경북이 먼저다. 이 자리에서 처음 밝히는 사실”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시장이 오후 속개된 국감장에서 “2016년 6월 박근혜 정부가 김해신공항을 확정 발표한 지 한 달 후(7월1일) 대구경북지역에서 용역자체 검증을 통해 김해확장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며 "(당시) 동남권 관문공항에 대한 정부 결정 수용은 5개 시·도간 합의사항인데, 대구·경북은 부·울·경 어디와도 논의 없이 발표했다"고 대구·경북의 약속 위반을 지적했다.  

이 같은 지적은 영남권 5개 시도가 지난 2014년 10월과 2015년 1월 두 차례에 걸쳐 신공항 건설과 관련, 외국 전문기관 용역에 일임하고 그 결과를 수용한다는 공동성명서를 채택한 것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부산시는 설명했다. 

오 시장은 이어 “김해공항 주변에 도시화가 진전되고 있는데 동남권 관문공항이 되겠는가"라며 "대구경북에서 김해신공항은 이미 안 된다고 발표한 곳을 부산이 받아들이라는 것은 안 된다"고 역설했다.

부산시는 이날 국감에서 최근 제기된 오 시장에 대한 의혹이 ‘가짜뉴스’라는 사실도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이날 이진복 의원은 태양광사업을 하는 A기업 소개자료에 오 시장이 고문으로 나온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오 시장은 “A회사는 전혀 알지 못하며, A회사의 자문을 맡고 있는 녹색삶지식경제연구원이라는 연구기관에 이사로 참여했으나, 이 역시 2012년부터 2015년의 일이고, 2015년 설립된 A회사와는 더더욱 무관하다”고 답변했다.

조원진 의원은 오 시장에게 교통공사 사업에 B기업 특혜를 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부산시는 이에 대해 “B사는 교통공사 도시철도 통신망 관리 사업자로 아예 선정된 바가 없으며, 도시철도 전기기계설비공사 3건 모두 공개경쟁입찰방식으로 수주해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밖에 오 시장은 강용석 변호사의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방송과 관련, “말도 아닌 가짜뉴스가 팽배해 나라가 시끄럽지 않느냐. 민‧형사 고소해놨으니 결론이 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오 시장은 이날 국감에서 “이번 국정 감사는 민선7기 첫 번째 국정감사로서 그간 시정을 시민의 관점에서 되짚어보는 귀중한 시간”이라며 “부산은 지금 침체를 딛고 재도약의 전환점에 서 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갈등과 반복을 넘어 평화와 번영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국회의 협조를 당부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