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비밀리에 암호화폐 개발 추진"

김태언 기자입력 : 2019-09-19 18:06
해외 친북단체 관계자, 전문매체 인터뷰 통해 "초기단계 진입" 주장 "은행·기업용 'DPRK 토큰'…비트코인·이더리움에도 관심"
북한이 자체 암호화폐를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암호화폐 전문매체인 디크립트는 19일(현지시간) 북한이 유엔·미국 제재피하고 무역거래를 활성화 하기 위해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디크립트는 해외 친북단체인 조선친선협회의 알레한드로 카오 데 베노스 회장의 언급을 인용해 북한이 국제 시장에서 금처럼 실제로 가치가 있는 자산에 기반을 둔 암호화폐를 개발하기를 원한다고 전했다.

베노스 회장은 북한 정부기구인 대외문화연락위원회의 일원이다. 그는 북한의 유럽 내 교섭창구로 통하기도 한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베노스 회장은 "(개발이 완료되면) 대리통화처럼 운용될 것"이라며 "북한과 다른 업체, 개인들이 국제적으로 결제를 할 때 가격이 더욱 안정되는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북한 시민들은 계속 종전 화폐를 사용하되 은행, 기업, 기관들이 새로운 암호화폐인 'DPRK(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토큰'을 쓰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암호화폐가 개발된 뒤에 북한 내에서만 사용되는 다른 암호화폐의 개발도 뒤따를 수 있다고 밝혔다.

북한이 암호화폐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국제사회의 경제제재와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베노스 회장은 인터넷매체인 바이스 뉴스 인터뷰에서 북한이 제재를 피하고 미국이 지배하는 글로벌 금융체계를 우회하기 위해 암호화폐를 개발하고 있으며 아직은 초기단계라고 밝혔다.

현재 북한은 장거리 미사일, 핵실험 때문에 미국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등으로 수출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북한은 이미 국유기업들에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같은 암호화폐 거래를 허용하고 있지만 이들 화폐는 가치등락이 심하고 그런 변동성을 통제할 수도 없다는 한계가 있다.

베노스 회장은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은 우리의 개발 대상이 아니다"며 "그것들은 외국의 투기대상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올해에 이어 내년 2월에도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주제로 국제회의를 개최한다.

이들 회의에 참석하면 비밀이 보장되고 북한 최고위 관리, 기술자들과 접촉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는 게 북한 당국의 설명이다.

디크립트는 내년 2월에 열릴 '평양 블록체인·암호화폐 콘퍼런스 2020'은 규모가 더 클 것이라며 한국, 일본 이스라엘을 제외한 모든 이들에게 개방될 것이라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북한 자체 암호화폐 개발 추진[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