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불매운동 여파에 3분기 실적 하향 전망” [유진투자증권]

이민지 기자입력 : 2019-09-13 07:00

 


유진투자증권은 13일 한국콜마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직전보다 24% 내린 6만2000원을 제시했다.

이선화 연구원은 “국내 불매운동 영향과 중국 화장품 시장의 경쟁 심화로 중국 제조법인(북경, 무석)의 매출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다”라며 “올해와 내년 지배주주 순이익 추정치를 기존보다 4.9%, 12.3% 내렸다”고 말했다.

화장품 부분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9.6% 줄 것으로 보인다. 매출 상위 거래처의 홈쇼핑 방송이 취소됐고 중국법인에 납품하던 원재료를 현지 조달하기 시작하면서 매출이 국내 매출이 줄었기 때문이다.

해외법인의 실적 감소도 예상된다. 현대 북경콜마에서 무석콜마로 이관작업이 진행되고 있지만 무석콜마의 대형 신규 고객사 유치가 더딘 상태다.

이 연구원은 “제약 부분(CJ헬스케어)이 전년보다 10.5% 성장했음에도 불구하고 본업 화장품 부문의 부진으로 3분기 실적 감소가 예상된다”며 “특히 중국 시장에서는 상해 자화, 바이췌링 등 대형 현지 브랜드 업체들의 생산량이 국내 ODM 사의 중국 현지 생산량을 상회하고 있어 시장 경쟁 심화가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