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일본산 대체품종 임금님표 해들미 첫 출시

(이천)김문기 기자입력 : 2019-09-03 15:10
농촌진흥청서 ‘최고품질 쌀’로 선정...'뛰어난 밥맛과 재배 안정성'

[사진=이천시 제공]


이천시는 농촌진흥청과 공동으로 3일 농협하나로클럽 양재점에서 일본산 대체품종 임금님표 이천쌀 ‘해들’출시행사를 가졌다.

올해 고품질 해들미 생산단지 사업을 추진한 3개 농협(신둔·호법·마장)과 이천남부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에서 계약재배한 131ha에서 생산된 550톤의 쌀은, 양재하나로마트 양재점과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등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지난 2016년 이천시는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농협이천시지부와 이천쌀의 원료곡을 대체할 새품종을 선발육성하기 위해 공동연구 업무협약식을 맺었다. 이에 따라 이천지역에 재배해 최적화된 품종을 선발하는 ‘임금님표 이천쌀 품종특성화사업’의 첫 번째 개발품종인'해들'은 가을햇살에 잘 익은 햅쌀이라는 의미를 가진다.
 

[사진=이천시제공]


'해들'은 2017년 농촌진흥청에서 실시된 신품종선정위원회에서 뛰어난 밥맛과 재배 안정성을 인정받아 ‘최고품질 쌀’로 선정된 품종이다.

엄태준 시장은 “임금님표 이천쌀의 원료곡이 일본품종에서 국내육성 밥쌀용 최고품질 품종인 해들로 대체하는 첫 해인 만큼 소비자에게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2022년까지 임금님표 이천쌀의 원료곡 100%를 국내육성품종인 해들과 알찬미로 대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