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DJ, 한국 현대사에 위대한 족적…따라 걸을 것"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8-18 11:26
"시간이 지날수록 그리움이 쌓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10주기를 맞아 "김 전 대통령의 족적이 있기에 저와 민주당은 그 뒤를 따라 걸을 것"이라며 "민주주의, 평화, 통합, 혁신, 번영의 길이 우리의 길이며 이 나라가 걸어가야 할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김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주도식에서 "추도식에 임하는 마음에 더욱 그리움과 애틋함이 사무친다"면서 "김 전 대통령이 한국 현대사에 남긴 업적은 한 마디로 위대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 전 대통령은 위대한 민주투사이자 정치가였다. 한국 민주주의를 위해 평생을 바치고 결국 평화적 정권교체를 이룩했다"면서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 통합의 사상에 대한 투철한 실천으로 세계 민주주의와 평화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고 고인을 기렸다.

이어 "김 전 대통령이 법정에서 사형선고를 받고 침착하게 최후 진술하던 모습이 생생하다"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그리움이 쌓이고 시대가 흘러갈수록 존경이 더해가는 사람이었다"고 애도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가운데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