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신채호 며느리 "일본보다 친일파가 더 문제"...'일침'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8-15 11:31
'반일 종족주의' 이영훈·'아베에 사죄' 주옥순에게 "한국쌀 먹고 어떻게"...비판 '독립유공자 대우 소홀' 지적…"친일파 땅은 찾아주면서 독립운동가 땅 찾아줬냐"

독립운동가 단재 신채호(1880∼1936) 선생 며느리 이덕남 여사(76)가 "우리나라 친일파가 더 문제다. 1945년 8월 15일 이후 친일파가 제대로 청산되지 못한 게 오늘까지 이어졌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 여사는 광복절인 15일 연합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반일 종족주의' 대표 저자로 논란이 된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사죄한다"고 언급한 주옥순 엄마부대봉사단 대표를 언급하면서 "일본놈보다 더 심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한국 땅에서 나오는 쌀알을 먹고 살면서 어떻게 그런 짓을 하나"라면서 "내가 나이를 먹어 그렇지, 60살만 됐어도 가만 안 둔다"면서 목소리를 높였다.

이 여사는 단재의 둘째 아들인 신수범 선생(1991년 작고)과 혼인했다.

신수범 선생은 단재가 중국 베이징으로 망명했던 시절 태어났다. 남편은 돌쯤이던 1922년 어머니인 박자혜 선생과 한국으로 돌아와 이후 쭉 한국에서 살았다.

이 여사는 시아버지 단재가 베이징에서 따로 살다가 1936년 돌아가셨다고 전했다. 단재는 독립운동 참여 중 체포돼 뤼순(旅順) 감옥에서 복역하다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사는 시아버지에 대해서는 "독립에 목숨을 바칠 정도로 고집이 엄청나게 세신 분이라고, 남편도 아버지 유산으로 고집 하나를 물려받았다고 했다. 그래서 부부싸움도 많이 했다"고 말했다.

그는 "남편은 '남들이 아버지를 냉정한 분으로 알겠지만 따뜻하고 자애로운 분'이라고 기억했다"면서 "남편이 8살 때쯤 어머니와 한 달간 중국으로 건너가 아버지와 살았는데 한 달 내내 아버지 무릎을 베고 잤다며 그 기억이 너무 또렷하게 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독립운동가 단재 신채호 선생(왼쪽)과 아들 신수범 선생. [사진=연합뉴스]



이 여사는 독립운동가를 남편으로 뒀던 시어머니 박자혜 선생이 산파 일을 하며 사실상 가족 생계를 책임졌다고 했다. 당신 역시 간호사들의 독립운동 단체인 간우회(看友會)를 조직해 활동할 정도로 독립운동에 열성이었다.

이 여사는 "시어머니도 너무 고생을 많이 하셨지만 대단하셨던 분"이라며 "남편은 아버지가 독립운동가인 줄도 모르고 지내다가 13살이 돼서야 어머니께 물어봤다. 어머니가 싸릿대로 한참 때린 뒤 '오늘 이후 아버지 이름을 입에 올리면 혓바닥을 끊어버리겠다'고 다짐받은 후에야 아버지에 대해 얘기해줬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 여사는 또한 독립유공자 대우를 소홀히 하는 국가에 대한 비판도 잊지 않았다.

이 여사는 "현충원에 가보면 17만명이나 되는 무후(無後·자손이 없음) 유공자들이 있다"며 "그분들은 실제로 자손이 없어서 그렇기보다는 호적·국적이 없기 때문에 자손과 연결고리가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단재도 무국적이었지만 2009년에서야 국적을 회복한 바 있다. 1912년 일제가 식민통치를 위해 호적제를 개편했고, 이에 단재는 일본 호적에 이름을 올릴 수 없다면서 거부했다. 그러나 광복 후 정부가 호적에 등재된 사람에게만 국적을 부여하면서 단재는 무국적자가 됐다고 전해졌다.


 

독립운동가 단재 신채호 선생의 며느리 이덕남 여사(76). [사진=연합뉴스]



이 여사는 이런 탓에 자신도 투쟁가가 될 수밖에 없었다고 역설했다.

이 여사는 "아버님 국적 회복 운동을 19년간 했다"며 "바로 선 나라였으면 해방된 후 순국선열의 국적을 바로 회복해줘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 같은 그의 투쟁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이 여사는 최근 단재의 옛 집터인 삼청동 일대 소유권을 반환해달라는 소송을 진행 중이다.

이곳 삼청동 집터는 단재가 베이징으로 망명하기 전까지 산 곳으로 추정된다. 1912년 국유지로 기록됐다가 단재가 순국하고 2년이 지난 1939년 한 일본인 앞으로 소유권 보존 등기가 이뤄졌다. 이후 소유권이 몇 차례 바뀌었다. 현재는 선학원이 소유 중이다.

이와 관련, 이 여사는 "국유지였던 땅이 일본인이 소유권으로 됐을 때 제대로 된 절차나 증거가 없다"며 "대한민국이 팔아먹은 것이나 다름없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국가가 이완용 등 친일파 땅은 찾아주면서 독립을 위해 하나뿐인 목숨을 바친 분들의 땅 한 평은 찾아줘 봤느냐"며 "이번에 내가 투쟁의 선봉에 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