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주인 AB인베브 “일본 아사히 덕에 매각 필요 없다” 일축

이서우 기자입력 : 2019-07-29 19:29
 

오비맥주 대표 맥주 카스 제품[사진=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 대주주인 국제 맥주회사 AB인베브가 자산 추가 매각 가능성을 일축했다.

29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카를로스 브리토 AB인베브 회장은 최근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호주 사업 부문을 일본의 아사히 맥주에 113억 달러(13조3000억원)에 매각하기로 한 지난주 결정 이후로 자산을 더 매각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AB인베브는 자금 조달을 위해 한국과 중국, 호주 등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사업체 ‘버드와이저 브루잉(Budweiser Brewing Company APAC)’을 홍콩증시에 상장할 계획이었다.

시장 상황 등을 이유로 기업공개(IPO)를 철회하면서 AB인베브가 자금난 해결을 위해 한국 사업을 매각할 수 있다는 얘기가 나왔다. 하지만 이번에 호주 사업을 매각해 문제가 해결됐다는 것이다.

오비맥주 몸값이 9조원대에 육박한다는 꽤 구체적인 관측도 나왔지만, AB인베브가 직접 매각설을 부인하면서 논란은 일단락된 것으로 보인다.

브리토 회장은 인터뷰에서 “아시아 사업부 IPO(기업 공개)를 다시 고려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