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미국行…"일본 수출규제로 글로벌 공급망 타격"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7-23 13:14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23일 일본 수출규제의 부당성을 강조하기 위해 미국으로 향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유 본부장은 오는 27일까지 방미 기간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한일 갈등이 극에 달한 상황에서 미국의 지지와 중재를 끌어내기 위한 '아웃리치'(대외접촉)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유 본부장은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 경제통상 인사들을 만나 일본의 조치가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기업과 글로벌 공급망에도 미치는 영향을 적극 설명하고 인식을 공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 본부장은 미국 경제통상 정부 관계자뿐 아니라 관련 업계와 지역구 의원들도 만나 일본 조치의 부당성과 한국의 입장을 설명할 방침이다.

그는 '미국이 중재에 소극적인 입장 아니냐'는 질문에 "지금 언급할 사안은 아니다"라면서 "지금까지 상호신뢰에 기초한 국제분업 체계로 각국이 세계 경제발전에 기여해왔는데 일본 수출제한이 미국뿐 아니라 글로벌 밸류체인도 흔들 수 있다는 점을 얘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통상교섭본부장을 지냈던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지난 10∼14일 미국을 전격 방문해 대미 설득전에 나선 바 있다.

유 본부장의 방미는 현재 일본에 있는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이날 오후 한국을 1박 2일 일정으로 방문하는 것과 맞물려 주목된다.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미국 출장길에 오르는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