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人] 정진행 부회장, 현대건설 매출 1조클럽 재진입 '키 맨'

김동현 기자입력 : 2019-07-10 18:25
해외 네트워크 앞세워 중동서 연이은 대형 수주 성공 하반기 신규 프로젝트 수주 여부 따라 1조클럽 재진입도 기대

[사진= 현대건설 제공]

[데일리동방] 현대건설이 중동에서 연이어 대형 수주에 성공하며 정진행 부회장의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 ‘해외통’ 정 부회장이 현대건설에 취임한 이후 해외시장에서 낭보가 이어지고 있어서다.

현대건설은 9일(현지시간) 사우디 아람코 다란 본청에서 총 27억 달러 규모(약 3조2000억원)의 ‘사우디 마잔(Marjan) 개발 프로그램 패키지 6, 패키지 12’ 계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현대건설은 이라크 유정물공급 시설(2조9000억원) 등을 합쳐 올해에만 총 6조769억원의 해외 수주고를 올리게 됐다.

현대건설이 같이 중동시장에서 승승장구하게 된 데에는 과거 아람코가 발주한 카란 가스 처리시설 공사, 쿠라이스 가스 처리시설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점이 유리하게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게다가 풍부한 해외네트워크를 갖고 있는 정 부회장의 공이 컸다는 평가가 주를 이루고 있다.

정 부회장은 지난 1979년 현대건설에 입사해 1988년까지 근무한 바 있다. 이후 현대석유화학과 현대차, 기아차 등을 거쳐 지난해 말 부회장으로 승진 후 올해 초 현대건설로 돌아왔다.

정 부회장은 과거 현대차 시절 중남미지역본부장, 기아차 아·태지역본부장, 기아차 유럽총괄법인장 등을 맡으면서 해외 네트워크를 구축해 왔다.

이후 올해 초 현대건설로 자리를 옮긴 정 부회장은 연초부터 이라크 ,쿠웨이트, 카타르 등 중동을 다녀오며 해외사업에 총력을 기울였다. 중동을 다녀 온 이후에는 동남아시아사업장도 직접 방문할 정도로 공을 들였다.

정 부회장은 올해 상반기부터 연이은 수주고를 올리면서 현대건설의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한 가운데 해외 부문 이익률도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정 부회장은 취임 당시 지난해 부진했던 해외사업 확장을 주된 목표로 설정했다.

현대건설의 지난해 해외건설 수주액은 13억990만 달러로 전년 21억9184억 달러와 비교해 40% 이상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덕분에 총 매출액도 1조원 미만으로 떨어지면서 자존심을 구긴 바 있다.

현대건설은 올해 연간 목표를 수주 24조1000억원, 매출 17조원, 영업이익 1조원으로 설정하고 해외 수주 목표는 지난해보다 85% 가량 많은 13조1000억원으로 잡았다.

정 부회장 취임 이후 현대건설은 해외시장 개척에 동분서주하며 이미 올해 목표액의 절반을 채웠다. 하반기에도 알제리, 콜롬비아, 카타르 등지에서 굵직한 프로젝트 수주가 유력한 상황이다.

정 부회장의 공격적인 행보를 앞세워 현대건설이 다시 1조원 매출을 기록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