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7~9월 '제로페이' 소비자에 7% 페이백

박동욱 기자입력 : 2019-06-10 07:40
'소상공인 가입 돌풍' 가맹점 8100개 곳 넘어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7월1일부터 9월말까지 3개월간 부산에서 제로페이로 결제하는 소비자에게 이용 금액의 7%를 페이백으로 지급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제로페이 가맹점은 대부분 5인 이하의 소상공인 가게다. 시는 이번 7% 페이백 이벤트를 통해 소상공인에게는 카드 수수료 부담도 없애고, 골목 상권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부산시 7% 페이백 이벤트에는 제로페이 결제앱 21개 중에서 네이버 페이, 국민 리브, 부산 썸뱅크, 경남 투유뱅크, 농협 앱캐시, 수협 파트너뱅크, 머니트리, 모바일티머니 등 8개사 앱만 참여한다.

모바일 간편결제시스템인 ‘제로페이’는 소비자가 스마트폰으로 큐알(QR) 코드를 촬영하거나 바코드를 제시해 결제하면, 소비자계좌에서 판매자계좌로 금액이 이체되는 방식이다.

연 매출 8억 원 이하 소상공인은 수수료가 전혀 없고, 8억부터 12억 원은 0.3%, 12억 원 초과는 0.5%가 부과된다. 부산지역 소상공인 95%가 연 매출 8억 원 이하에 해당한다. 소비자에게는 40% 소득공제 혜택이 있다.

부산지역 제로페이 가맹점 수는 8100여 곳을 넘어섰고, 최근 부산은행 전 지점을 통한 가입 신청이 급증하고 있어 곧 1만 곳을 돌파할 전망이다.

특히, 6월 초 부산시가 개최한 행복정책박람회의 제로페이 홍보 부스에는 이틀 동안 시민 1100여 명이 방문해 제로페이로 카페를 이용하는 등 시민들의 제로페이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시는 시민들의 제로페이 결제 체험을 위해 12일부터 16일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부산수제맥주페스티벌에서도 ‘제로페이 존’을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중소벤처기업부에서도 10일부터 일주일간 ‘같이써요 제로페이, 함께가요 뉴욕’ 제로페이 대국민 이벤트를 실시, 추첨을 통해 케이콘(K-CON) 원정대 참여 3명, 온누리 상품권 지급 530명 등 혜택을 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