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진 "이달 내 공천안 마무리...계파 갈등 없도록"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6-09 17:31
신상진 자유한국당 신(新)정치혁신특별위원회 위원장은 9일 “이달 내 공천안에 대해 마무리하고, 사천(私薦)이나 계파 갈등에 의한 공천이 아닌 투명성·공정성이 담보되는 작업을 하겠다”고 밝혔다.

신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신정치혁신특위 전체회의를 열고 “오늘 공천룰에 대한 논의를 집중적으로 한 뒤 공천에 대한 대략적인 윤곽을 잡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공천은 국민적 관심사로, 한국당의 20대 총선 공천은 막장 공천이라고 불릴 정도로 국민에게 비공감이었고 이로 인해 많은 홍역을 치렀다”며 “그런 만큼 21대 총선 공천은 국민과 함께 하는 국민 공감 공천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당은 환자로 치면 중환자실에 있다가 일반 병실로 옮겨온 상황”이라며 “다시 중환자실로 안 내려가려면 일반 병실에서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계속해야 한다”고 비유하기도 했다.

신 위원장은 “한국당을 새롭게 정비하면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과 안보위기를 막아내야 하는 절체절명의 과업이 주어진 중차대한 시기”라며 “하지만 국민의 기대에 한국당이 100% 부응하지 못하는 현실을 신정치혁신특위에서 타개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신정치혁신특위에서 발언하는 신상진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상진 특위위원장(오른쪽 두번째)이 모두발언 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