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발병률 2위 대장암, 대장내시경 없이 90% 조기진단 가능”

이규진 기자입력 : 2019-05-08 18:35
지노믹트리, 19년간 연구 개발한 '얼리텍 대장암 검사' 첫 상용화

[안성환 지노믹트리 대표]

국내 암 발병률 2위인 대장암을 분변 DNA로 90%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게 됐다.

바이오마커 기반 암 조기진단 전문기업 지노믹트리는 지난 19년 동안 연구·개발한 얼리텍 대장암 검사를 상용화하는 데 성공했다. 얼리텍 대장암검사는 분변 DNA에서 메틸화된 바이오마커(신데칸-2)를 측정해 대장암을 정확하게 진단하는 고성능 바이오마커(신데칸-2) 기반 비침습적 체외 분자진단 검사다.

안성환 지노믹트리 대표는 "지난 5년간 우리나라 국민의 대장 내시경 경험은 30%에 불과할 만큼 대장내시경을 받는 데 부담을 갖는 사람들이 많다"며 "이들을 위해 개발한 진단기기이며 올해부터 판매를 비롯해 해외 판권 및 라이선스 등 매출이 가시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얼리텍 대장암검사는 국내 임상에서 소량의 분변(1~2g)으로 대장암을 90.2%의 민감도(sensitivity)와 특이도(specificity)로 진단할 수 있음을 입증하고,  지난해 8월에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로부터 체외진단용 의료기기 3등급 허가를 받았다. 얼리텍 대장암검사는 대장암 조직에서 신데칸-2 유전자의 DNA 메틸화 현상이 병기에 상관없이 95% 이상 빈번하게 관찰되지만, 정상 대장조직에서는 관찰되지 않는다는 점에 착안해 개발됐다. 얼리텍 대장암검사는 현재 한국을 포함해 미국, 유럽, 중국, 일본에서 대장암 진단을 위한 특이적 메틸화 바이오마커 및 검출 방법에 대한 특허를 받은 바 있다.

국내 임상을 진행한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대장항문외과 김남규 교수는 “대장암은 조기검진으로 용종을 찾아내 제거하면 예방이 가능하고 조기에 진단하면 90% 이상 치료가 가능하지만 환자의 약 60%가 진행된 병기에 발견되기 때문에 국내 암 사망률 3위를 기록하고 있다"며 “기존 검진의 낮은 민감도나 불편함 문제는 조기검진율을 향상시키지 못하는 제한점으로 작용했는데, 분변 DNA를 활용한 얼리텍 대장암검사는 대장암 조기검진율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