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스타벅스, ‘마이 텀블러’로 1회용 제품 줄이기​ 박차

정등용 기자입력 : 2019-05-07 13:43
환경부, 스타벅스 ‘마이 텀블러’ 공익활동 실시
환경부와 스타벅스커피코리아가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한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

환경부와 스타벅스, 환경재단은 오는 8일 서울 종로구 스타벅스 더종로R점 앞 광장에서 1회용품 줄이기 자발적 협약 1주년 성과를 발표하고, 다회용컵 사용을 늘리는 ‘마이 텀블러(MY TUMBLER)’ 캠페인을 진행한다.

스타벅스는 지난해 환경부와 체결한 협약에 따라 다회용컵 사용을 권장하고 1회용컵 사용을 줄이기 위해 ’에코 보너스 스타‘라는 개인컵 보상 혜택을 도입한 바 있다.

이는 개인컵을 쓰는 고객에게 300원을 할인해 주거나 현금처럼 쓸 수 있는 점수를 보상으로 돌려주는 것이다.

그 결과 2017년 5월부터 지난해 협약 전까지 12개월간 389만 6635개였던 스타벅스 전국 매장의 개인컵 사용량은 협약 이후 2018년 5월부터 같은 기간 동안 178% 증가한 1081만 9,685개를 기록했다.

1회용 빨대 사용량 역시 빨대 없이 마실 수 있는 뚜껑을 도입한 결과 7208만 3900개에서 4355만 1500개로 약 40% 감소했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환경부, 환경재단, 스타벅스는 1회용컵과 빨대 사용을 줄이고, 다회용 컵 사용률을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다.

이채은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과장은 “무심코 사용한 1회용품을 줄이고, 다회용컵 사용에 국민들이 적극 동참해야 한다”며 “1회용품을 안 써보니 생각보다 불편하지 않더라는 시민의 말에 힘입어 앞으로 효과적이고 다양한 자원순환정책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환경부]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