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지 IPO 공동주관에 NH·KB증권

이보미 기자입력 : 2019-04-17 16:33

[사진=카카오페이지 제공]


카카오페이지가 기업공개(IPO) 공동주관을 NH투자증권·KB증권에 맡긴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카카오페이지 관계자는 "경쟁입찰을 거쳐 NH투자증권·KB증권 2곳을 IPO 주관사로 선정했다"며 "아직 구체적인 상장 일정은 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카카오가 만든 카카오페이지는웹툰이나 웹소설, 영화, 드라마를 볼 수 있는 콘텐츠 플랫폼이다.

카카오페이지는 2015년만 해도 적자를 냈었다. 반면 이듬해부터 흑자로 돌아섰고, 2018년 영업이익은 130억원에 가까웠다. 매출도 약 1880억원에 달했다. 

업계에서는 카카오페이지 기업가치를 1조원 안팎으로 추산하고 있다. 카카오페이지가 IPO를 성공시키면 카카오 계열사 가운데 상장 1호라는 기록도 챙길 수 있다.

카카오가 가진 카카오페이지 지분은 2018년 말 현재 약 64%였다. 나머지는 포도아시아를 비롯한 3자가 보유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