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1000만원 넘는 와인셀러 출시...113병까지 보관 가능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4-17 10:00
LG전자가 최근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24인치 컬럼형 와인셀러를 출시했다.

신제품은 가로, 세로, 깊이가 각각 603x2,121x629mm로 최대 113병의 와인을 보관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이상적인 환경에서 보관하기 위해 와인의 맛, 향, 풍미 등에 영향을 미치는 진동과 온도변화를 최소화했다. 빛과 습기에 과도하게 노출되는 것도 막아준다.

LG전자는 미국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에 있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쇼룸인 ‘EDC(Experience and Design Center)’ 인근의 유서 깊은 와이너리에서 영감을 얻어 이 기술을 개발했다.

노크온 기능도 탑재됐다. 사용자가 와인셀러 전면 도어를 노크하면 안쪽 조명이 켜져 보관중인 와인의 위치나 종류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상·중·하로 공간을 나눠서 온도 설정이 가능해 와인을 종류별로 구분해서 보관할 수 있다.

이밖에 내부 냉기를 유지하기 위해 메탈 소재를 사용했으며 와인, 잔 등을 보관하기 위한 받침대인 와인랙은 원목을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신제품의 가격은 출하가 기준 1490만 원이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더 많은 고객에게 초프리미엄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의 진정한 가치를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가 최근 超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24인치 컬럼형 와인셀러(모델명; CW24L, CW24R)를 출시했다. [사진=LG전자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