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갤러리] 사이클론 '이다이' 모잠비크 강타 ...사망자 420여명

김세구 기자입력 : 2019-03-24 11:19
모잠비크 초토화...도로 끊기고 정전

[로이터=연합뉴스]

아프리카 남부를 강타한 사이클론 '이다이'로 인한 피해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23일(현지시간) 찾은 남아프리카 모잠비크의 동부 항구도시 베이라에서는 사이클론(cyclone) '이다이'가 남긴 상처가 곳곳에서 발견됐다. 큰 나무가 건물 지붕 위로 쓰러져 있다.[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사이클론 '이다이'가 휩쓴 모잠비크의 사망자가 417명으로 집계됐다고 모잠비크 환경부가 2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AP Photo]


[AP Photo]


[AP Photo]


[AP Photo]
 

모잠비크뿐 아니라 사이클론 진행 경로에 있는 말라위, 짐바브웨의 사망자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전체 사망자는 1천명을 훨씬 넘을 것으로 보인다.

 

[AP Photo]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AP Photo]


[AP Photo]

국제적십자사는 강풍과 홍수로 모잠비크 동부 항구도시 베이라의 주택 90%가 파괴됐으며, 40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