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만 미세먼지' 3년내 절반으로 줄인다

조득균 기자입력 : 2019-03-20 01:59
해수부ㆍ환경부 협약… 규제해역 지정ㆍ친환경 시설 확충

정부가 항만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2022년까지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기로 했다. 이에 따라 친환경 항만 기반시설 확충을 비롯해 항만미세먼지 감시체계 구축, 항만지역 비상저감조치를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연합뉴스]

#미세먼지가 우리나라 전역을 덮쳤다. 요즘은 지진이나 태풍보다 더 무서운 게 미세먼지라고 한다. 그만큼 우리나라에서 미세먼지는 공포의 대상이다. 특히 항만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가 국내 미세먼지 발생 주요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2015년 기준 국내 미세먼지(입자 지름이 10 마이크로미터 이하·사람의
 머리카락 약 7분의 1 수준) 발생 규모는 23만3177t, 초미세먼지(입자 지름이 2.5 마이크로미터 이하)는 33만6066t이다. 이 중 선박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는 7091t, 초미세먼지는 3만2300t에 달한다. 초미세먼지의 경우 전체에서 선박 배출량만 9.6%에 달하는 셈이다.

정부가 항만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2022년까지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항만 미세먼지 저감에 나선 이유는 항만이 선박과 대형 경유자동차의 잦은 출입으로 국내 주요 미세먼지 배출원으로 지목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친환경 항만 기반시설 확충을 비롯해 항만 미세먼지 감시체계 구축, 항만지역 비상저감조치, 선박연료 황 함유량 규제를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해양수산부와 환경부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항만지역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항만은 국내 수출입 화물의 99% 이상을 처리하는 국가경제 요충지인 동시에 국내 미세먼지 배출원의 10%를 차지한다.

해수부는 황산화물 및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기 위해 배출규제해역 및 저속운항해역을 지정할 예정이다. 또 항만 내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육상전원공급설비를 신규 설치하고 항만하역장비인 야드트랙터의 연료도 경유에서 LNG로 전환하는 친환경 항만 기반시설도 확대할 방침이다.

환경부는 대기질 개선효과 분석을 위해 2020년까지 이동측정망을 활용해 항만지역 대기질 측정을 실시한다. 아울러 대기오염물질 상시측정망을 확충해 항만지역 대기질을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또 항만 출입이 잦은 노후 경유차에 대해서는 저공해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해수부와 환경부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에 대한 대책으로 항만지역 내 노후 경유차 출입금지, 비산먼지 발생시설 관리 강화 등 추가 대책을 강구해 시행하기로 합의했다.

또 항만지역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긴장의 끈을 놓지 않기 위해 이번 협약 이후에도 정례적으로 정책협의회를 개최해 지속적으로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상호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환경부와의 업무협약 체결은 '항만지역 등 대기질 개선에 관한 특별법' 시행 전에 미리 양 부처 간 협업을 시작해 항만지역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라며 "앞으로 환경부와 적극적으로 협업해 2022년까지 부산, 인천 등 항만지역 미세먼지를 절반 이상 감축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도 "항만지역 미세먼지 문제를 부처 협력을 통해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며 "이러한 저감노력이 항만지역 주민의 삶의 질 개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