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수사관 "우리들의 공식 건배사는 '조국을 위하여' '민정아 사랑해'였다"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1-22 00:02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사진=연합뉴스]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수사관이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들의 공식 건배사는 '조국을 위하여'였다"고 밝혔다. 여기에 등장한 '조국'은 조국 민정수석을 가리키는 것이라고 김 수사관은 설명했다.

김 수사관은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조국 민정수석에 충성한다는 말을 자주 했다"며 "회식 자리에서 상관들이 '조국을 위하여'라고 선창하면 졸병들은 '민정아 사랑해'라고 화답하면서 폭탄주를 마셨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비서관은 조국 수석에 충성해야 한다면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한 비리 정보를 가져오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비리 정보를 가져오라고 했다고 말한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기자회견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한편, 김태우 수사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이 받고 있는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지인이 수사를 받는 사건을 조회한 사실이 없다"며 "그런데도 청와대는 꼬리 자르기를 시도하며 언론에 (나와 관련된) 여러 사안을 배포하기 시작했다"고 꼬집었다.

김 수사관은 또 "감찰 권한이 없는 민정비서관실에서도 불법 감찰이 있었다"며 "백원우 비서관은 민정비서관실 직원들에게 지시해 작년 10월 해양경찰청 운영지원과의 인사책임자, 인사팀장, 상훈담당자 등에 대해 휴대폰과 컴퓨터를 강압적으로 제출받고 포렌식을 한 뒤 소환조사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