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티, 선댄스 영화제 뉴 프론티어 부문 실시간 콘텐츠 3분의 2 차지

신희강 기자입력 : 2019-01-18 15:34
-전세계 60% 이상의 AR, VR 콘텐츠가 유니티로 제작

 


유니티 테크놀로지스는 ‘2019 선댄스 영화제’의 뉴 프론티어 부문에 출품된 실시간 콘텐츠 제작사의 3분의 2가 몰입도 높은 스토리텔링을 위해 유니티를 선택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선댄스 영화제는 세계 최대 규모의 독립영화제로, 오는 24일부터 내달 3일까지(현지 시각 기준) 미국 유타주 파크시티에서 열린다. 유니티는 2년 연속 선댄스 영화제를 후원하며 자사의 실시간 3D 개발 플랫폼을 통해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360도 동영상, 실시간 영화 제작 및 가상 촬영 분야의 크리에이터들에게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주고 있다.

이사벨 리바(Isabelle Riva) 유니티 테크놀로지스 MWU(Made with Unity) 총괄은 "유니티는 게임 등 상업적 콘텐츠 제작뿐만 아니라 크리에이터가 예술적 비전을 실현할 수 있는 최고의 실시간 플랫폼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선댄스 영화제의 뉴 프론티어 부문은 신기술을 활용해 기획 및 창작한 최고의 콘텐츠를 다루며, 픽션, 논픽션 및 하이브리드 프로젝트를 통해 혁신적인 스토리텔링, 멀티미디어 콘텐츠, 퍼포먼스와 영화 등을 선보인다. 올해 출품작 중 △A Jester’s Tale △Embody △Gloomy Eyes △Sweet Dreams 등 다수가 유니티의 실시간 3D 플랫폼으로 제작됐다.

유니티는 다양한 주요 영화 및 애니메이션 제작에 활용되며 실시간 영화 제작을 선도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가상 촬영 기술의 선두주자인 디지털 모나크 미디어(Digital Monarch Media)를 인수했다. 또한, 전세계 AR, VR 콘텐츠 중 60%가 유니티를 사용해 제작되고 있으며, 2018년 트라이베카 영화제의 트라이베카 이머시브 부문에서 선보인 콘텐츠 중 60% 이상이 유니티로 제작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