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임원, 등산 총출동... '새해 결의'

류태웅 기자입력 : 2019-01-13 12:41

[사진 제공= 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 임원들이 등산을 함께하며 새해 결의를 다졌다.

13일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과 한영석·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 신현대 현대미포조선 사장 등 현대중공업그룹 7개 회사 임원 140여명은 전날 울주군 간월산에서 임원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원자재 상승 등 험난한 대외 환경 속에서 조선업 위기를 극복하고 세계 제일의 위상을 되찾을 것을 다짐했다. 

권오갑 부회장은 "올해가 현대중공업그룹의 미래를 좌우하는 중요한 해"라며 "임원들이 변화와 혁신으로 세계 제일 조선해양 그룹의 위상을 되찾는 데 앞장서 달라"고 강조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