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철, 가이드 팔 비틀고 무차별 주먹질… 현장 CCTV 공개 파장

(예천) 최주호 기자입력 : 2019-01-09 14:55
폭행 당한 가이드, 안경 부러지고 얼굴에 피 흘린 채 신고

경북 예천군의회 의원이 외국 연수 중에 현지 가이드를 폭행한 사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피해자인 가이드 A씨가 사건 당일인 지난달 23일 박종철 의원의 폭행 장면을 언론에 공개했다. [사진=연합뉴스]


경북 예천군의회 박종철 의원이 외국 연수 중 현지 가이드를 폭행한 폐쇄회로(CC)TV 영상이 공개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박 의원은 앞서 “때린 게 아니라 손톱으로 긁은 것”이라고 주장, ‘폭행 혐의’에 대해서 강하게 반박했지만, 영상에는 박 의원이 주먹으로 가이드의 얼굴을 때리는 장면이 담겨있다.

9일 예천군의회에 따르면 박 의원을 포함한 군의원 9명과 의회사무국 직원 5명은 지난해 12월20일부터 7박10일 동안 미국 동부와 캐나다로 연수를 다녀왔다.

CCTV 촬영 시점은 연수 나흘째인 지난해 23일 오후 6시15분께(현지시간)다. 영상을 보면 박 의원은 관광버스 뒷좌석에 누워있다가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앞쪽에 있는 가이드에게 다가가 다짜고짜 A 씨의 얼굴을 오른쪽 주먹으로 때렸다.

박 의원이 계속해서 가이드를 때리는 모습을 보다 못한 운전기사가 나서서 말리기까지 했다. 하지만 박 의원은 가이드의 팔을 비틀며 폭행을 멈추지 않았다. 

약 4분 동안 폭행을 당한 가이드는 안경이 부러지고 얼굴에 피를 흘린 채 현지 긴급구조대인 911에 신고했다

CCTV에는 이 같은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피해를 입은 가이드는 인근 응급실로 이송돼 얼굴에서 안경파편을 꺼내는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 의원은 CCTV가 공개되기 전 언론에 “주먹으로 때린 게 아니라 손톱으로 긁은 정도”라고 해명했다. 파문이 확산하자 박 의원은 지난 4일 사과문을 발표하고 자신이 맡고 있던 군의회 부의장직을 사퇴했고 소속정당이던 자유한국당에서 탈당했다. 시민단체는 박 의원을 경찰에 고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