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한지일 "김지미+신성일 한자씩 따서 예명 지었다"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1-04 08:53
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밝혀

[사진=TV 조선 방송화면 캡쳐]



'마이웨이'에서 한지일이 지난날을 회상하며 인생사를 털어놓았다.

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1970년대 배우이자 제작자로 유명했던 한지일이 출연했다.

호텔 웨이터로 새로운 인생을 시작한 한지일은 퇴근 후 충무로 극장가로 향했다. 한지일은 1972년 ‘바람아 구름아’로 데뷔해  이두용 감독의 ‘경찰관’, ‘물도리동’, 임권택 감독의 ‘아제아제 바라아제’ 등의 영화와 TV 드라마 ‘금남의 집’, ‘형사 25시’ 등 약 40여 편의 작품에 출연했으며 '아제아제 바라아제'로 대종상 남우조연상까지 거머쥐었던 톱스타였다. 

이날 한지일은 "1986년 작품인 임권택 감독의 '길소뜸'이라는 작품에 출연했었다. 그때 신성일과 김지미 선배님과 함께 출연하면서 이름을 하나씩 따 한지일이라고 이름을 지었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영화를 찍었는데 성과가 저조했다. 그래서 에로를 찍었는데 '젖소부인 바람났네'가 대박이 났다"고 말했다.

그는 영화 '젖소부인 바람났네'로 엄청난 수입을 올렸다고 말했다. 한지일은 "제작비를 4~5천만 원 들여서 5~6억정도의 수입"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사업 실패, 이혼을 하게 됐음을 언급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한지일은 2005년 돌연 영화계에서 자취를 감춘 뒤 27개의 직업을 전전하며 다양한 일을 하며 힘겨운 생활을 이어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