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주낙영 경주시장, 이낙연 국무총리 만나 지역현안 건의

(경주) 최주호 기자입력 : 2018-11-14 04:01수정 : 2018-11-14 04:01
청와대 석불좌상 반환·문무대왕릉 성역화, 신라역사관 건립 지원 요청

주낙영 경주시장이 지난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면담을 갖고 경주의 현안사업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사진=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는 주낙영 시장이 지난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면담을 갖고 경주의 현안사업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주 시장은 김석기 국회의원과 함께 이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청와대 석불좌상의 조속한 경주 반환과 원래 위치로 추정되는 이거사지의 사적지정을 위한 행·재정적 지원을 건의했다.

또한 내년도 정부 예산안 심사에 즈음해 감은사지와 문무대왕릉 일대 성역화 사업의 국비 지원을 요청하고, 신라역사관(56왕6부전) 건립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균특회계사업에 대한 예산계정을 지역개발계정에서 광역발전계정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총리 면담에 이어 주 시장은 여의도로 자리를 이동해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국회의원들과 정부 사업부처 관계자를 만나 내년도 국가투자예산 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예산 지원을 간곡히 부탁했다.

특히 극심한 교통정체를 겪는 국도 7호선 대체도로로 농소~외동 간 국도 4차로 건설을 위한 타당성 재조사 용역비 지원을 비롯해 상구~효현 간 국도대체우회도로 및 양남~감포 간 국도 31호선 4차로 확장공사 등 만성적인 교통 체증 해소와 관광활성화 인프라 구축을 위한 국비지원 협조를 적극적으로 요청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제 살리기와 일자리창출, 문화관광 진흥 등 시민과 약속한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서는 국비확보가 최우선 과제”라며 “정부예산안이 확정되는 마지막 순간까지 중앙부처 방문과 인적 네트워크 활용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반드시 목표한 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