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 실체 밝힐 재판 시작

입력 : 2017-02-21 07:50
아주경제 유선준 기자=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의 실체를 밝힐 재판이 21일 시작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60), 정관주 전 문체부 1차관(53), 신동철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56)의 첫 공판준비절차를 연다.

세 사람의 공판준비 기일은 당초 이달 7일로 예정돼 있었지만, 당시 김 전 장관이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하게 돼 연기됐다.

첫 공판준비절차는 일반적으로 먼저 검찰이 공소사실 요지를 설명한 뒤 이에 피고인들이 어떤 의견을 가졌는지 입장을 밝히는 순서로 진행된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신청한 증거에 관해 피고인들의 의견을 듣고 이를 증거로 채택할지 검토하는 절차도 이뤄진다. 확정된 증거들에 대해서는 향후 증거조사 일정도 논의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