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해양재난사고 없는 안전한 서해안 만든다

입력 : 2016-05-09 10:15
- 9일 도-시·군, 경찰청, 해경 등 유관기관 합동 대책회의 -

 

아주경제 허희만 기자 =충남도는 9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도와 시·군 및 지방경찰청, 해양경비안전서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 해양충남’ 구현을 위한 유관기관 합동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관광객 및 해양스포츠·체험 활동객이 많아지는 6~8월 성수기를 앞두고 서해안 해역에서 발생할 수 있는 해양재난사고에 대해 능동적인 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회의에서는 해양재난 유형인 적조, 조수, 대규모해양오염사고, 해양선박사고, 어선사고, 물놀이사고, 연안사고 등 7대 분야에 대한 대응체계 및 협력사항이 논의됐다.

 특히 이 가운데서도 취약분야인 낚시어선사고, 모터보트를 이용한 낚시행위, 여름철 해수욕장 사고, 해양오염사고, 무역항 내 선박사고 등 5개 분야에 대한 예방대책이 중점 논의됐다.

 이날 대책회의를 주관한 맹부영 도 해양수산국장은 “충남은 매년 선박사고, 물놀이사고 등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리아스식 해안으로 곳곳에 체험활동이 가능한 지역에 많아 연안사고 예방에 어려움을 안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맹부영 국장은 “해양재난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도민의안전 의식 제고와 함께 공무원의 책임감이 가장 중요하다”라며 “관련법규와 매뉴얼을 숙지해 사고예방노력과 함께 사고발생시 신속히 대처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도는 무역항 내 선박사고 등을 예방하기 위해 항만순찰선을 건조, 지난달 29일 취항식을 갖고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