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AC밀란 인수한다는 중국 기업, 바이두?

입력 : 2016-04-19 10:48
AC밀란 지분 100% 7억 유로 인수, 바이두와 메이디 유력

이탈리아 프로축구 구단 AC밀란을 인수하는 중국의 '큰 손'은 바이두와 메이디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리옌훙 바이두 회장의 모습. [사진=중국신문사]


아주경제 김근정 기자 = 이탈리아 명문 축구 클럽 AC밀란을 인수하는 중국 기업이 세계 최대 중문포털 바이두와 중국 대표 가전업체 메이디(美的)그룹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21세기경제보도(21世紀經濟報道)는 이탈리아 현지 언론보도를 인용해 곧 7억 유로(약 9037억원)에 AC밀란 지분 100%를 인수할 중국 기업은 바이두와 메이디가 가장 유력하다고 19일 보도했다.

이탈리아 스포츠 전문지 코리에레 델로 스포트르(Corriere dello Sport)는 최근 중국 기업 두 곳의 AC밀란 인수가 추진 중이고 하나는 IT기업, 나머지 하나는 에어컨 제조업체라고 전했다. 또, 두 기업 회장의 성은 리(李)씨와 허(何)씨로 모두 포브스 '2015 중국 100대 부호' 10위권에 랭크된 재력가라고 덧붙였다.

21세기경제보도는 해당 조건을 만족하는 중국 기업은 리옌훙(李彦宏) 회장이 이끄는 바이두와 허샹젠(何享健) 회장이 이끄는 메이디그룹이 유일하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포브스 중국 100대 부호에서 각각 6위와 7위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바이두 등은 AC밀란 인수설과 관련해 아직까지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이들 기업이 5억 유로로 지분 70%를 우선 확보하고 다음 리그가 끝난 뒤 2억 유로에 나머지 지분 30%를 매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절차는 빠르면 6주, 늦어도 8주 안에 마무리될 예정이다.

AC밀란이 중국 기업의 손을 잡은 것은 재정상황이 악화된 때문으로 추정된다. 최근 결승전 진출에 거듭 실패하고 이탈리아 리그 6위에 머무는 등 부진한 성적을 보이면서 시장 가치도 10억 유로(1조3000억원) 밑으로 떨어졌다. 부채도 2억 유로(약 2584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 중국 기업의 유럽 축구 구단 투자 소식이 잇따르고 있다. 앞서 4월 초에는 대형 가전할인마트 체인을 운영하는 쑤닝(蘇寧)그룹이 이탈리아 축구 클럽 인터밀란 지분 20%를 4.4억~6.6억 유로에 인수할 의사가 있음을 밝혔다.

지난해 12월에는 중국미디어캐피털(CMC)와 시틱(CITIC)캐피털은 지난해 12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의 모회사 시티풋볼그룹 지분 13%을 4억 달러에 인수했고 지난해 1월에는 왕젠린(王健林) 회장이 이끄는 완다그룹이 스페인 프로축구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지분 20%를 4500만 유로에 매입했다. 완다그룹은 월드컵 축구 중계권 독점 판매업체 스위스 인프런트 지분 68%도 사들이며 공격적인 행보를 보였다. 

이처럼 중국 기업이 유럽 축구에 손을 뻗는 것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의 축구 사랑과 중국의 '축구굴기' 야심과 연관된다. 최근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는 '중국 축구 중·장기 발전계획(2016~2020년)'을 공개하고 2050년까지 세계 일류 수준의 축구 강국 도약을 목표로 내걸었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