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구 장관 "북핵실험 예상했었다"

입력 : 2016-01-19 18:20
'대북 전문가 초청 워크숍' 모두 발언

[사진= 남궁진웅 기자 timeid@]

아주경제 강정숙 기자 =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19일 "북한은 지도부의 결심만 있으면 언제든 핵실험을 할 것으로 예상했었다"며 북한의 핵능력을 평가해 전략적 정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대북 전문가 초청 워크숍' 모두 발언에서 이같이 말하고 "북한의 4차 핵실험은 한반도와 세계 평화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이자 도발"이라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어 "(북한의 4차 핵실험으로) 심각한 우려를 갖게 하는 상황"이라며 "이번 핵실험으로 전 국민이 걱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 장관은 "우리는 북한이 4차 핵실험을 언제든 할 준비가 돼 있고 지도부 결심만 있으면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날 워크숍은 국방부가 외부 전문가를 초청해 북한의 4차 핵실험을 평가하고 우리 정부의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열렸다.

한 장관은 "오늘 워크숍은 북한의 핵실험 의도와 핵 능력을 평가해 향후 도발 행태를 논의하는 등 전략적 정책 수립에 의미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토론은 국방부와 합참 관계자 19명과 한국국방연구원(KIDA) 등 국내 주요 연구기관의 북한 전문가 7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군에서는 한민구 장관을 비롯해 황인무 국방차관, 류제승 국방정책실장, 김황록 국방정보본부장 등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의 주요 지휘관들이 참석했다.

외부 전문가들로는 이춘근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정영태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황용수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정책센터장, 김한권 국립외교원 교수, 박지영 아산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천명국·이상민 한국국방연구원 연구위원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복수의 참석자들과 국방부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날 워크숍에서는 북한의 4차 핵실험이 수소탄 실험이 아닌 '증폭핵분열탄' 실험일 가능성이 높지만 이에 대한 기술적 평가는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또 이번 핵실험을 계기로 북한의 핵 기술이 진보했을 가능성이 있고, 핵무기 소형화 위협이 가시화된 만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외교 분야 전문가들은 강력한 대북제재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공조를 이끌어내기 위해 북한을 제외한 나머지 6자회담 당사국(한국,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간 협력이 강화돼야 하고 우리 정부가 이를 주도해야한다는데 공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이날 워크숍은 한민구 국방장관의 모두 인사말만 공개되고 토론은 모두 비공개로 진행됐다.

국방부는 "민감한 사안이 논의되는 자리인 만큼 비공개로 진행했다"고 이유를 설명했지만, 일각에서는 북핵 실험에 대한 이렇다할 대응책이 없는 상황이 외부에 공개되는 것을 염두에 둔 조치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한편 북한이 4차 핵실험을 한지 이날로 13일째를 맞았지만 아직도 핵실험의 위력과 위치, 핵융합 반응 여부 등은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