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재단 '27회 아산상 시상식' 개최…대상에 갈바리의원

입력 : 2015-11-25 17:29

25일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내 아산생명과학연구원 강당에서 열린 '제27회 아산상 시상식'에서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왼쪽)이 아산상 대상 수상단체인 강릉 갈바리의원의 오진복 원장수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아산재단 제공]


아주경제 조현미 기자 = 아산사회복지재단은 25일 서울 송파구 풍납동 아산생명과학연구원 강당에서 '제27회 아산상 시상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상인 아산상은 '마리아의 작은 자매회' 수녀들이 운영하는 임종 환자를 위한 호스피스 전문병원인 강릉 갈바리의원이 받았다.

갈바리의원은 50년 전인 1965년 국내 최초의 호스피스 병원으로 설립돼 임종 환자의 마지막까지 동행하는 임종자의 벗 역할을 해왔다. 대상에는 상금 3억원이 주어졌다.

의료봉사상은 '우간다 의사들의 스승'으로 불리는 유덕종(56세) 우간다 마케레레대학교 의과대학 명예교수가 수상했다. 유 명예교수는 23년간 아프리카의 열악한 의료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우간다에서 제자 2000여명을 키워내고 병원 설립을 위해 힘썼다.
 

25일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내 아산생명과학연구원 강당에서 열린 아산사회복지재단의 '제27회 아산상 시상식'에서 수상자들과 재단 이사진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뒷줄 왼쪽부터 김종인 아산재단 이사, 김유후 아산재단 이사, 최종원 아산재단 감사, 한승주 아산재단 이사, 이병규 아산재단 이사, 이경숙 아산나눔재단 이사장, 장명수 아산재단 이사, 김명자 아산재단 이사, 이홍구 아산재단 이사, 이혜숙씨(의료봉사상 수상자 유덕종 교수 부인),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이상주 아산재단 이사, 이춘림 아산재단 이사, 박희원 갈바리의원 의료원장, 김태현 아산상 운영위원, 이석연 아산나눔재단 이사, 이봉주 아산재단 이사, 하상훈 한국생명의전화 원장, 최재성 아산재단 이사. 앞줄 왼쪽에서 7번째가 대상인 아산상 수상단체 갈바리의원 오진복 원장수녀 [사진=아산재단 제공]


사회봉사상은 국내 최초의 전화상담 기관으로 39년간 139만여회의 전화상담 활동을 펼치는 등 자살예방사업과 생명존중 문화 확산을 위해 힘써온 한국생명의전화에게 수여됐다.

특별상은 국내 유일의 지상파 라디오 복지전문 채널로 20년간 장애인, 다문화가정, 노인 등 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방송을 해온 KBS3 라디오가 수상했다.

의료봉사상, 사회봉사상, 특별상 3개 부문 수상자에겐 각각 상금 1억원이 주어졌다.

이밖에 복지실천상, 자원봉사상, 효행·가족상 등 3개 부문 수상자 8명에게 각각 상금 3000만원이 수여됐다.

아산상은 1989년 아산재단 설립자인 고(故) 아산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뜻에 따라 어려운 이웃을 위해 헌신했거나 효행을 실천한 개인이나 단체를 찾아 격려하기 위해 제정됐다.

올해는 설립자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우리사회의 가장 어려운 이웃을 돕는다'는 재단 설립정신에 부합하는 생명존중·나눔정신·사회통합을 실천한 사람과 단체를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재단 측은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