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계 청소년 자원봉사학교에 참석한 청소년들이 시각 장애 체험을 하고 있다.[사진=남양주시 제공]


아주경제 임봉재 기자 = 남양주시 자원봉사센터는 12일 센터에서 관내 중·고교생을 대상으로 '하계 청소년 자원봉사학교'를 열었다고 밝혔다.
참가 학생들은 거동이 불편한 노인체험복을 입고 노인들의 생활을 직접 체험했다.

또 시각장애 등 장애 체험을 하고, 수화도 배웠다.
최근 핵가족화로 할머니, 할아버지 함께 살지 않는 청소년들이 봉사현장에서 만나는 노인과 장애인이 어려운 대상일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착안해 봉사학교를 마련했다고 센터는 설명했다.

센터는 오는 14일 청소년 리더쉽 특강을 열 예정이다.
봉사활동에 참여를 희망하는 중·고교생은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로 접수하면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