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서해 장거리로켓 발사대 공사 거의 완료”

입력 : 2014-02-07 08:12
아주경제 이광효 기자=북한이 서해 동창리에 위치한 장거리 로켓 발사장 발사대 설치 공사를 거의 완료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6일(현지시간)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이날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는 보고서에서 “최근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서해발사장의 발사대 공사가 완공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공사가 마무리되면 지난 2012년 발사됐던 우주발사체 '은하3호'(30m)보다 훨씬 큰 최장 50m의 로켓이 발사될 수 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크기와 연료 형태 등을 감안하면 새로운 로켓은 우크라이나의 신형 로켓 '사이클론-4'와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이 이런 형태의 우주발사체를 이용해 통신, 군사첩보 위성 등을 저궤도 혹은 지구정지궤도에 쏘아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