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이 3차원(3D) 이미지 센싱과 인공지능(AI)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상용화한 AI 로봇 디파레타이저 이미지.[사진=CJ대한통운 제공 ]

CJ대한통운이 미래에셋과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펀드를 만들어 신성장동력 발굴과 상생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CJ대한통운은 '미래에셋CJ대한통운신성장투자조합1호'를 결성한다고 8일 밝혔다. 펀드 규모는 200억원으로, 두 회사가 각각 50%씩 출자하기로 했다.

펀드 운용은 미래에셋캐피탈이 맡으며 앞으로 물류, 유통, 로봇 등 정보통신기술(ICT) 하드웨어, ICT 솔루션, 디지털 플랫폼 등의 분야를 중심으로 투자를 단행한다는 방침이다.

CJ대한통운과 미래에셋은 이번 펀드 조성을 통해 산업 트렌드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다양한 신기술 개발 환경을 구축하고 대기업-중소기업 간의 개방형 혁신을 이끌어 내기로 약속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기술경쟁력이 곧 물류경쟁력인 시대에 발맞춰 첨단기술의 연구 개발과 현장 도입에 적극적으로 노력해왔다"며 "국내외 스타트업과의 협업, 파트너십 등 개방형 혁신을 통해 미래 신성장동력과 초격차 역량 확보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