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당정협의회 열고 수출규제 대책 국고 확보 방안 논의

(무안)박승호 기자입력 : 2019-08-28 11:06

전라남도는 당정협의회를 열고 일본 수출규제 대책을 논의하고 내년 현안사업을 위한 국고 확보방안을 논의했다.[사진=전라남도 제공]




전라남도는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과 27일 전남도청에서 당정협의회를 열고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대책을 논의했다.

또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 실현 핵심 현안을 비롯한 2020년도 국고 확보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는 서삼석 전남도당 위원장과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8명의 지역위원장, 전남도의회 부의장이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과 전라남도는 일본 수출규제 관련 전라남도 차원의 대책을 청취하고, 전남도의 핵심 현안 23건을 심도있게 논의했다.

특히 전라남도는 지난달 개최한 ‘전남 블루 이코노미 비전 선포식’ 결과를 설명하고,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 6대 프로젝트’의 본격 추진을 위한 당 차원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어 논의된 전라남도의 핵심 현안은 △한전공대 설립 지원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국가계획 반영 △해상풍력 지원 부두 및 배후단지 개발 국가계획 반영 △국립 난대수목원 및 여수국가산단 스마트산단 선정 지원 △완도~고흥 구간 국도 승격 및 국가계획 반영 △전라선 KTX 증편 및 국가 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제정 등이다.

김영록 도지사는 “지난 7월 대통령을 모시고 전남의 새천년 비전으로 블루 이코노미를 제시했다”며 “블루 이코노미를 통해 경기침체, 무역갈등 등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지역경제를 이끌 확실한 미래 먹거리를 만들어가겠다” 고 강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