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남은 서울 모터쇼… 볼거리‧즐길거리 뭐 있을까

최윤신 기자입력 : 2019-03-21 13:16
-월드프리미어 2종 등 신차, 친환경차‧자율주행차 시승 기회도

2019 서울모터쇼 포스터[사진=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제공]

2019 서울모터쇼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전세계 자동차 마니아들을 설레게 했던 모터쇼들이 이전만큼의 영향력을 갖지 못하는 가운데 올해 서울 모터쇼는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 것으로 파악된다.

올해 서울모터쇼에는 어떤 볼거리가 준비돼 있는지 살펴봤다.

◆ 누가 뭐래도 모터쇼는 신차

모터쇼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얼마나 많은 브랜드가 얼마나 관심이 많은 신차를 최초공개하느냐다. 서울모터쇼는 글로벌 메이저 모터쇼에 비해 배후 시장이 작다보니 신차규모가 적을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처음 선보여지는 신차들은 관람객을 이끌만한 요소다.

올해 모터쇼에는 현대·기아·한국지엠·르노삼성·쌍용·제네시스 등 국산 브랜드와 닛산·랜드로버·렉서스·마세라티·메르세데스-벤츠·MINI·BMW·시트로엥·재규어·토요타·푸조·포르쉐·혼다·테슬라 등 14개의 수입차 브랜드가 참가한다. 이밖에 캠시스와 파워프라자 등 국내외 7개 전기차 브랜드도 부스를 꾸린다.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는 올해 모터쇼에서 월드프리미어(세계최초공개) 2종(콘셉트카 1종 포함), 아시아프리미어 10종(콘셉트카 4종 포함), 코리아프리미어 10종 등 22종의 신차가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어떤 신차가 출시될지 베일에 가려진 가운데 일부 브랜드는 선보일 신차를 서서히 공개하고 있다.

 

레인지로버 벨라 SV오토바이오그래피 다이내믹.[사진=재규어레인지로버 코리아 제공]

서울모터쇼에서 공개될 월드프리미어 중 하나는 재규어랜드로버의 '레인지로버 벨라 SV오토바이오그래피 다이내믹'이다. 레인지로버 벨라 SVA-D는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레인지로버 벨라를 랜드로버의 특별 주문 제작을 담당하는 SV기술센터에서 만드는 한정 생산 모델이다.

이와 함께 르노삼성차가 'XM3 인스파이어(INSPIRE)' 쇼카(Show-car)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르노삼성 측은 "혁신적이면서도 우아한 보디라인과 고유의 디자인 콘셉트를 선명하게 담아낸 전후방 LED 램프 등으로 특유의 스타일을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기아차도 플래그십 SUV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처음 공개한다. 내·외관 디자인 변경과 첨단 스펙으로 신차급 변화를 줬다.

 

벤츠 더 뉴 A클래스[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아시아프리미어 차량은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와 '재규어 뉴 XE', DS 3 크로스백 등이 공개됐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더 뉴 A-클래스 세단과 GLE의 3세대 모델을 선보인다. BMW는 콘셉트 M8 그란 쿠페, M4 GT4를, Mini는 클래식 Mini 일렉트릭, Mini 데이비드 보위 에디션 등을 공개한다.

◆ 친환경차 시대 체험

올해 서울모터쇼는 친환경차와 자율주행차 등 미래자동차 시대를 체험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많이 기획했다.

먼저 지난해에 이어 친환경차 시승행사를 개최해 참가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총 9개 브랜드의 전기차 18대가 시승행사에 참가하는 등 국내 판매 중인 대부분의 전기차를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기회다.

 

2017 서울모터쇼에서 진행된 친환경차 시승행사 모습.[사진=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제공]

서울모터쇼 관계자는 "지난해 3만1154대의 전기차가 판매되며 대중화 시대를 맞았기 때문에 이번 모터쇼 주제인 '지속가능한 에너지'를 관람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시승행사를 마련했다"며 "특히 이번 행사는 전기차를 직접 운전해볼 수 있어 차량 구매를 고려 중 인 소비자나 자녀들을 위한 체험학습 등 부모들에게도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자율주행차를 시승할 수 있는 기회도 일반에 제공한다. 조직위는 국내 자율주행솔루션 기업 '언맨드솔루션'과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및 운영 기업인 '스프링클라우드'와 협력해 이 행사를 기획했다.

 

언맨드솔루션 'WITHUS'(왼쪽)과 스프링클라우드 '스프링카'[사진=각 사 제공]


이를 통해 언맨드솔루션의 자율주행셔틀 ‘WITHUS', 스프링클라우드의 자율주행셔틀 ‘스프링카'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두 차 모두 운전자와 운전대가 없는 5단계 완전자율주행차량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