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아주경제 금융·증권 대상] 종합대상(금융위원장상) IBK기업은행

입력 : 2016-12-15 11:30
 

권선주 IBK기업은행장.


아주경제 노경조 기자 = IBK기업은행이 기술금융 지원 강화와 거래기업에 대한 효과적인 기술이전 및 경쟁력 향상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2016 아주경제 금융증권대상' 금융부문 종합대상(금융위원장상)을 수상했다.

기술금융은 중소·벤처기업 등 금융거래가 필요한데 담보가 마땅치 않은 약소기업에 대해 기술을 담보로 금융거래가 가능토록 지원하는 금융프로그램이다.

올해 10월 기준 IBK기업은행의 기술금융 지원액은 10조원을 돌파했으며, 2014년 7월 이후 현재까지 누적잔액은 27조원에 달한다.

특히 지난 8월 실시된 금융위원회의 기술금융 실적 평가에서는 각 부문에서 최상위 평가를 받아 1위를 차지했다.

IBK기업은행은 2019년까지 1만개 중소기업에 5조원의 자체 기술신용대출을 지원할 계획으로, 연간 2800억원 규모의 기술기반 투자도 함께 실시한다.

이를 위해 기술보증기금과 기술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거래기업에 공공연구소나 대학이 개발한 기술을 이전해 사업화를 돕고 있다.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한 관리체계 강화에도 힘쓴다.

평소 거래가 적었던 통장에서 고액의 출금이 시도되는 등의 비정상거래가 발견되면 즉각 지급이 정지되도록 시스템을 구축한 것. 지난 3월에는 서울지방경찰청과 금융사기 근절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IBK기업은행 관계자는 "예금계좌 개설 후에도 금융거래 목적이 불명확하거나 금융사기 개연성이 있는 계좌를 지속적으로 점검해 입금거래를 사전 차단하고 있다"며 "그 결과 지난해 939개의 계좌를, 올해는 2200여개의 계좌를 차단했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