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분당차병원 만성요통환자 '지방유래 중간엽줄기세포 치료' 효과적

(성남) 박재천 기자입력 : 2017-12-28 14:26수정 : 2017-12-28 14:26

분당차병원 신경외과 한인보 교수.(사진=분당차병원 제공)


분당차병원(원장 김동익) 신경외과 한인보 교수팀이 28일 퇴행성 디스크로 인한 만성요통 환자에게 지방유래 중간엽줄기세포 및 히알루로산 병용 치료가 통증완화에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줄기세포 분야의 세계적인 학술지 ‘Stem Cell Research and Therapy’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인보 교수팀은 줄기세포 기능을 강화시킬 수 있는 방법으로 줄기세포와 히알루론산을 함께 이식해 줄기세포가 누출되는 것을 방지하고 줄기세포의 생존율을 향상 시켰다. 또 만성 퇴행성 추간판성 요통 환자 10명을 대상으로 자신의 복부에서 지방을 채취하여 지방 줄기세포를 분리, 3주 동안 배양 후 히알루론산과 함께 추간판 내에 1회 투여하여 12개월 동안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10명의 환자 중 6명의 환자에서 시각적 통증등급은 평균 6점에서 3점으로, 오스웨스트리 장애 지수는 평균 43%에서 17%로 감소했다.

이는 이식한 지방유래 중간엽 줄기세포의 항염증 효과뿐 아니라 변성된 수핵세포를 이전 단계로 복구시키는 기능에 의한 것으로 판단된다. 또 줄기세포 투여로 인한 중대한 이상 반응도 관찰되지 않았다.

한인보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퇴행성 추간판에 의한 만성 요통 환자에서 줄기세포 치료의 안전성과 항염증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은 만큼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임상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전세계적으로 줄기세포 이식 등 근본적 치료방법에 대한 다양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지만 줄기세포를 단독으로 이식하는 1세대 줄기세포 치료제는 염증반응이 일어나고 수핵세포가 퇴화되는 등의 문제로 뚜렷한 퇴행성 추간판 줄기세포 치료제가 없다.

한편, 차바이오텍은 상업임상의 시험책임자로 한인보 교수를 지정하여 보다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기업 주도의 줄기세포 임상시험을 진행, 빠른 시간 내에 퇴행성 추간판용 줄기세포 치료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