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무역전쟁

기사 26,401

66y07Jet7ZiR7IOBK+2Pre2DhOq0gOyEuOKApue+jiDrjIDspJEg7Yis7Yq4656ZIOyghOuetSDthrXtlaDquYw=
무역협상+폭탄관세…美 대중 투트랙 전략 통할까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20일(현지시간) 대중 폭탄관세 3차전을 위한 공청회를 시작했다. 3차 폭탄관세 대상은 연간 2000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제품 약 6000개 품목이다. 23일부터는 160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제품에도 25%의 폭탄관세가 부과된다. 지난달 6일 연간 340억 달러어치에 이은 2차 폭탄관세다. 미국 정부는 동시에 오는 22일부터 워싱턴DC에서 중국과 무역협상을 재개한다. 압박과 대화를 병행하는 전략인데, 압박 쪽에 더 무게가 실려 있는 분위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로이터
2018-08-21 10:51:58
7Z6I65Sp7YGsLCDkuK0g7Jis66a87ZS9IOuMgO2RnO2MgCDqsJDrj4Ug67aA7J6E4oCm7KSR6rWtIO2YhOyngCDrsJjsnZHsnYA/
히딩크, 中 올림픽 대표팀 감독 부임…중국 현지 반응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거스 히딩크 감독과 이천수 월드컵 대표 선수.[사진=연합뉴스]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중국 축구대표팀의 사령탑이 됐다는 소식에 한국 축구팬들은 분노했다. 앞서 히딩크가 적은 연봉에도 한국 감독을 하고 싶다는 의지를 보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이 아닌 중국 감독이 됐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중국 축구팬들은 중국축구협회의 히딩크 감독 선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20일 중국 광저우(廣州)일보가 “히딩크 감독이 중국 올림픽 대표팀 감독으로 취임, 오는 9월 초부터 중국
2018-08-21 10:38:57
5bCNIOykkeq1rSDrs7Trs7XqtIDshLgg7ZS87ZW0IOyYiOuwqS4uLifrr7ggMzAx7KGwIO2Gteq0gOyVoOuhnCDtirnrs4Tsp4Dsm5Dri6gnIOuwnOyhsQ==
對 중국 보복관세 피해 예방...'미 301조 통관애로 특별지원단' 발족
中, 美관세폭탄에 '전면 보복전'.[상하이 로이터=연합뉴스] 중국에 대한 미국의 보복 관세 부과 조치로 우리 업체가 피해를 보지 않도록 지원하는 '미 301조 통관애로 특별지원단'이 발족했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통관애로 특별지원단은 관세평가분류원 등의 심사 과정에서 우리 업체가 부주의나 실수로 원산지를 중국으로 판정받지 않도록 관련 정보를 적극 제공할 계획이다. 미국 무역법 301조는 외국의 불공정무역 관행에 대한 보복으로 미국의 일방적 관세부과를 허용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한국 기업 제
2018-08-21 10:29:15
7KSR6rWtIDPrjIAg7Ya17Iug7IKsIOyDgeuwmOq4sCDtlZjro6ggNzM47Ja17JuQIOuyjOyWtC4uLjVHIOqyveyfgeuPhCDqsIDsl7Q=
중국 3대 통신사 상반기 하루 738억원 벌어...5G 경쟁도 가열
[사진=바이두] 중국 3대 이동통신업체의 올 상반기 성적표가 모두 공개됐다. 3사 모두 순이익이 급증하며 평균 하루 4억5000만 위안(약 738억원)을 번 것으로 확인됐다. 4G 고객이 꾸준히 늘고 미래 '핵심 분야'로 꼽히는 5G 시장 선점을 위한 사전 경쟁도 가열되는 분위기다. 차이나텔레콤(中國電信)의 20일 실적 발표를 끝으로 중국 3대 이통사의 성적이 모두 공개됐으며 이를 바탕으로 3사는 올 상반기 총 817억9100만 위안의 순이익을 벌었다고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이 21일 보도했다. 하루에 4억5000만 위안씩 번
2018-08-21 10:03:19
7LKrIOykkeq1rSDrsKnrrLgg66eI7ZWY7Yuw66W0IOunkOugiOydtCDstJ3rpqwsIOunmCDrj4zroLjrgpguLi4mcXVvdDvsnbzrjIDsnbzroZwg7LC47JesIOybkO2VtCZxdW90OyA=
첫 중국 방문 마하티르 말레이 총리, 맘 돌렸나..."일대일로 참여 원해"
17일 4박5일 일정으로 취임 후 처음으로 중국을 찾은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가 20일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이 야심차게 추진하는 거대 경제권 구상 일대일로(육·해상실크로드)가 잇따른 잡음으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취임 후 첫 방중한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가 다시 일대일로 참여 의사를 밝히고 중국과의 관계를 강조했다. 중국이 극진한 예우로 '마음 돌리기'에 어느 정도 성공한 것아니냐는 평가가 나온다. 마하티르 총리가
2018-08-21 08:26:35
W+ydtOyImOyZhOydmCDqta3soJzroIjsnbTri6RdIOuyoOuEpOyImOyXmOudvOuKlCDslrTrlJTroZw/
[이수완의 국제레이다] 베네수엘라는 어디로?
안녕하세요 아주TV '이수완의 국제레이다" 입니다. 한때 남미의 제1위 부자국가였던 베네수엘라. 현재 극심한 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물가는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오르고 인근 국가로 국민들의 탈출 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주 베네수엘라 정부는 극심한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 화폐인 볼리바르화를 10만대 1로 액면절하 했습니다. 최저 임금도 60배 올리기로 했습니다. 화폐는 이미 휴지 조각이나 마찬가지 입니다. 지난 주 한 상점에서 생닭 한마리를 사는데 1000 볼리바르 지폐가 얼마나 필요한지 시
2018-08-21 08:02:33
7Yq465+87ZSEIOe+juyXsOykgCDruYTtjJDsl5Ag64us65+sIOyVveyEuC4uLiZxdW90Oznsm5Qg6riI66asIOyduOyDgSDqsIDriqXshLEgOTMuNiUmcXVvdDs=
트럼프 美연준 비판에 달러 약세..."9월 금리 인상 가능성 93.6%"
[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정책을 비판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금리 인상 기조에 대해 재차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에서 9월 금리 인상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는 가운데 이 발언 이후 달러 환율이 소폭 상승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연준의 금리 인상이 달갑지 않다"며 "금리 인상 기조를 계속 이어간다면 나는 연준을 비판할 것"이라며 연준 정책에 불만을 드러냈다. 이번 발언은
2018-08-21 07:55:52
JnF1b3Q77KSR6rWtIOuztOuegOuTryZxdW90OyDrr7jqta0gTkFTQSDrsKnrrLjtlZwg64yA66eMIOywqOydtOyeieybkA==
"중국 보란듯" 미국 NASA 방문한 대만 차이잉원
19일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 항공우주국(NASA)을 방문한 차이잉원 대만 총통(오른쪽)이 NASA 소속 우주비행사 마이클 핀키(왼쪽)와 함께 존슨우주센터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현직 대만 총통이 미 연방정부가 운영하는 기관을 찾은 것은 처음이다. [사진=EPA연합뉴스]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중남미 순방을 마치고 귀국길에 19일(현지시각) 미국 휴스턴에 들러 미국 항공우주국(NASA)를 방문했다. 대만 총통이 미국 연방정부 기구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홍콩 명보(明報) 등 현지 언론들이 20일 보도했다. 차
2018-08-21 07:35:38
W+ykkeq1re2PrO2GoF0g7YOc7ZKNIOujuOu5hOyVhCwg7IKs7Z2YIO2PreyasOyXkCDkuK0g64+Z67aB67aAIO2VtOyViOyngOyXrSDstIjthqDtmZQ=
[중국포토] 태풍 룸비아, 사흘 폭우에 中 동북부 해안지역 초토화
[사진=신화통신] 18호 태풍 룸비아로 인한 폭우로 중국 동북부 해안지역이 침수되고 수 많은 가옥이 파손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19일 밤 9시(현지시간) 기준 허난(河南)성에서만 492만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고 550여채의 가옥이 붕괴되거나 파손됐다. 86만2000㏊ 규모 농경지가 침수되는 등 직접적 경제손실액만 약 14억 위안(약 2296억원)에 달한다. 산둥성에서도 10만2800명이 대피하고 26만1400㏊의 농경지가 침수됐다. 룸비아는 지난 17일 상하이(上海) 푸둥(浦東)신구 등 중국 동부 연안에 상륙하고 장쑤(江蘇)성, 안후이
2018-08-21 06:49:41
4oCLW+qwle2aqOuwsey5vOufvC3spJHqta3soJXsuZg366OhXSDsi5zsp4TtlZEg64iE64KY7J2YIOy2leyerC4uLuyVhOuyhOyngCDrjZXsnbzquYwsIOuPmeyDnSDrjZXsnbzquYw/
​[강효백칼럼-중국정치7룡] 시진핑 누나의 축재...아버지 덕일까, 동생 덕일까?
(왼쪽부터) 어머니 치신, 차오차오, 아버지 시중쉰[자료=강효백 교수 제공]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큰 누나 치차오차오(齊橋橋)는 부친 시중쉰(習仲勳)이 제일 예뻐하고 애지중지한 그야말로 '내사랑 금지옥엽'이었다. ◆ 차오차오의 성씨개명 스토리 차오차오는 1949년 3월 1일 중국공산당 혁명 성지(당시 중공 수도) 옌안(延安) 차오얼거우(橋兒溝) 중앙의원에서 태어났다. 그래서 시중쉰은 두 번째 부인 치신(齊心)과의 첫 아이의 이름을 차오차오(橋橋)라고 지었다. 사람들은 차오차오(橋橋)의 성이 시(習)가 아
2018-08-21 06:00:00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