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uuvuOq1reyXkCDqsr3qs6A/IiDkuK0g64+Z7KSR6rWt7ZW07IScIOyXv+yDiOqwhCDrjIDqt5zrqqgg6rWw7IKs7ZuI66Co
"미국에 경고?" 中 동중국해서 엿새간 대규모 군사훈련
중국군 동해 군사훈련 해역.[사진=홍콩 명보] 중국이 18일부터 엿새간 동중국해 해역에서 군사훈련을 실시한다. 중국 관영언론은 대만 독립세력을 겨냥한 군사훈련임을 강조했지만 사실상 미국에 대한 무력 시위라는 분석이 나온다. 17일 중국해사국은 웹사이트를 통해 중국군이 18일 오전 8시부터 23일 오후 6시(현지시각)까지 저장(浙江)성 샹산(象山)에서 원저우(溫州)에 이르는 동중국해 해역에서 실제 무기를 동원한 훈련을 한다며 이 수역을 비행금지 및 금어 구역으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사국은 이
2018-07-18 07:40:02
6rCc7ZiB6rCc67CpIDQw7KO864WEIOunnuydtO2VnCDkuK3igKbsg4HtlZjsnbQgJ+qwnOuwqSDtmZXrjIAgMTAw7KGwJ+uhnCDsmbjsnpAg7KeE7J6F7J6l67K9IOuCruy2mOuLpA==
개혁개방 40주년 맞이한 中…상하이 '개방 확대 100조'로 외자 진입장벽 낮춘다
상하이 푸둥신구 전경[사진=신화통신] 중국과 미국간의 통상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상하이(上海)시가 외국자본에 대한 투자규제를 대폭 완화하고 대외 개방을 확대하는 구체적 방안을 제시했다. 중국 관영 신화망에 따르면 10일 상하이 시정부는 이날 저우보(周波) 상하이 상무부시장 및 시정부 경제금융 책임자들이 참석한 자리에서 언론 브리핑을 통해 ‘상하이 개방 확대 100조(이하 방안)’를 공식 발표했다. 이어 상하이 시정부는 11일 개최한 방안 설명회에서 금융업, 산업, 지적재산권,
2018-07-18 05:02:00
67iU66Gd7LK07J24IOq4sOyIoOyXkCDsmKzsnbjtlZjripQg5LitLCDslYjsoITshLEg7ZmV67O06rCAIOq0gOqxtA==
블록체인 기술에 올인하는 中, 안전성 확보가 관건
1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펑자오 달리체인 대표가 '중국 블록체인 산업현황과 비즈니스 기회'라는 주제로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윤이현 기자] "현재 중국 내 형성 중인 블록체인 생태계는 앞으로 한국 기업들에게 중요한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박승찬 중국경영연구소 소장 겸 용인대 중국학과 교수는 14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70회 차이나 비즈니스 세미나'에서 "중국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블록체인 기술을 선점하기 위해 각종 지원책을 펼치고 있다&qu
2018-07-17 18:32:41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yDge2VmOydtOyihe2VqSAz6rGw656Y7J28IOyXsOyGjSDtlZjrnb3tlonsp4TigKYyODAw7ISgIOuYkCDrtpXqtLQ=
[중국증시 마감] 상하이종합 3거래일 연속 하락행진…2800선 또 붕괴
중국증시 마감. [사진=신화통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가 17일 3거래일 연속 하락 행진을 이어가며 2800선이 또 다시 무너졌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15.92포인트(0.57%) 내린 2798.13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로써 4거래일 만에 2800선이 또 무너졌다. 선전성분지수는 32.19포인트(0.35%) 내린 9285.16으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4.72포인트(0.29%) 오른 1621.63으로 장을 마감했다. 상하이·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1240억, 1845억 위안에 달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주류(-1.36%)
2018-07-17 16:24:44
7KSR6rWtIOydmOujjO2YhOyLpCDqvKzsp5HsnYAg7JiB7ZmUICfrgpjripQg7JW97Iug7J20IOyVhOuLiOuLpCcg7Z2l7ZaJ66qw7J20
중국 의료현실 꼬집은 영화 '나는 약신이 아니다' 흥행몰이
영화 '나는 약신이 아니다' 포스터. '칸빙난, 칸빙구이(看病難, 看病貴).' 아파도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기 어렵고 병원비도 약값도 비싸다는 뜻으로, 중국 서민들이 자주 내뱉는 불만이다. 중국의 부조리한 의료현실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말이기도 하다. 중국의 이러한 의료 현실 문제점을 생생하게 고발한 영화가 올여름 중국 극장가를 강타했다. 영화 ‘워부스야오선(我不是藥神·아부시약신)’이다. 우리나라 말로 옮기면 ‘나는 약신이 아니다’는 뜻이다. 원무예(文
2018-07-17 16:00:09
W+ykkeq1re2PrO2GoF0gU0NPIDEy6rCc6rWtIOyyreuFhOuTpCwg7Lmt64uk7Jik7JeQ7IScIOyasOyglSDsjJPquLA=
[중국포토] SCO 12개국 청년들, 칭다오에서 우정 쌓기
[사진=신화통신] 지난달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중국 칭다오에서 16일 SCO 회원국과 옵저버국가 청년들의 교류 캠프가 시작됐다. 이번이 3번째 개최인 SCO 캠프의 주제는 '새로운 SCO, 새로운 파트너'로 12개 국가의 200여명의 청년들이 참여했다. 앞으로 8일간 베이징과 칭다오에서 청년 포럼을 열고 전문 강좌, 혁신대회, 요트훈련 등 다양한 활동으로 우정을 다질 예정이다. 캠프에 참여하는 청년들이 16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07-17 15:56:29
7KSR6rWtIO2ZmOq1rOyLnOuztCAi64iE6rCAIOyggeydtOqzoCDriITqsIAg7Lmc6rWsLi4u64us65287KeEIOuMgOq1req0gOqzhCI=
중국 환구시보 "누가 적이고 누가 친구...달라진 대국관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이 16일(현지시간) 핀란드 수도 헬싱키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첫 공식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러시아 월드컵 공인구를 선물하고 있다. [사진=AP/연합]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가 17일 '누가 적이고 누가 친구인가, 혼란에 빠진 대국 관계'라는 제하의 사평으로 최근의 현실을 진단하고 미국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날 사평은 전날 이뤄진 스트롱맨들의 행보와 연관된 것이다. 16일 도널드 트
2018-07-17 15:43:31
IuuoueqzoCDsgrTrp4ztlZwg7KSR6rWtIiAx7J2464u5IOyGjOu5hOyngOy2nCDruYTspJHigKbsi53ro4ztkojruYTihpPso7zqsbDruYTihpE=
"먹고 살만한 중국" 1인당 소비지출 비중…식료품비↓주거비↑
[사진=바이두] 중국인의 1인 평균 소비지출 항목 중 주거비 항목의 비중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반면 식료품비 비중은 점점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언론은 이를 엥겔지수와 연결 지으며 중국이 개발도상국 대열에서 벗어나 선진국으로의 진입을 앞두고 있다고 해석했다. 16일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국 주민의 1인 평균 소비지출은 9609위안(약 161만4800원)으로 그중 식료품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29.3%를 기록했다고 중국 경제전문 매체 21세기경제보도(21世紀經濟報道)가 같은날
2018-07-17 15:25:04
IuiLsSDstpXqtazrqoXrrLgg7JWE7Iqk64SQ64+EIOyGjeyVmOuLpCIg67mE7JW865SUIOKAmOq0keqzoOyKpOy6lOuTpOKAmSDrhbzrnoAg7ZmV7IKw
"英 축구명문 아스널도 속았다" 비야디 ‘광고스캔들’ 논란 확산
비야디 [아주경제DB] 중국 토종 전기차 공룡 비야디(比亞迪)가 ‘광고 스캔들’에 휘말려 곤욕을 치르고 있다. 가뜩이나 전기차 보조금 축소로 실적 악화에 시달리는 비야디에겐 또 다른 악재가 되고 있다. 비야디 광고스캔들은 리줸(李娟)이라는 광고중개인이 지난 3년간 비야디 임원을 사칭해 수십개 광고대행업체와 약 11억 위안(약 1800억원)어치 광고 홍보 계약을 체결한 사기사건이다. 영국 프리미엄 축구구단인 아스널도 비야디 광고스캔들 피해자로 알려지며 논란은 확산되고 있다. 비야디는 수차례
2018-07-17 14:30:03
IuuzhOuLpOuwqSDslYjqsIjrnpgiIOS4rSDshozruYTsnpAsIOustOyXreu2hOyfgeycvOuhnCDsiqTtg4DrsoXsiqQg7Jm466m07ZWY64KYIA==
"별다방 안갈래" 中 소비자, 무역분쟁으로 스타벅스 외면하나
[사진=바이두] “스타벅스를 좋아했지만 미∙중 무역분쟁 때문에 스타벅스에 대한 생각이 부정적으로 바뀌었습니다. 앞으로는 국내 토종 브랜드인 루이싱(瑞幸·Luckin) 커피를 마실 생각입니다.” <중국 베이징 시민 선(Shen)씨> 최근 베이징 내 일부 스타벅스 매장에서 고객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스타벅스 대신 루이싱을 선택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한 한 소비자의 대답이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영문 자매지인 글로벌타임스는 이러한 설문조사 결과를 인용해 미
2018-07-17 11:05:48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TfsnbwpIDYuNjgyMeychOyViC4uLjAuMDklIOqwgOy5mCDtlZjrnb0=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17일) 6.6821위안...0.09% 가치 하락
[사진=바이두] 중국 위안화 소폭 절하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화교역(거래)센터는 17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063위안 높인 6.6821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0.09% 하락했다는 의미다. 미·중 무역전쟁이 지속되면서 일각에서는 중국의 보복카드가 '위안화 절하'가 아니냐는 관측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지만 중국 내부에서는 '안정'을 계속 강조하는 분위기다. 중국증권망은 전문가 발언을 인용해 "위안화 환
2018-07-17 10:57:12
W+ykkeq1reymneyLnF0gJ+uLpOydtOyWtO2KuCcg7Iuc7J6R7ZWcIOuniOyYpO2DgOydtOmFkg==
[중국증시] '다이어트' 시작한 마오타이酒
구이저우마오타이.[사진=바이두] 중국 간판 바이주(白酒·고량주) 기업인 마오타이(茅台) 그룹이 대대적인 부실 자회사 청산 작업에 돌입한다. 마오타이 그룹은 지난 16일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최근 그룹 당위원회 회의에서 산하 부실 자회사 51곳에 대한 정리 작업을 내년 말까지 완성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고 베이징청년보(北京靑年報) 등 중국 현지 언론들이 17일 보도했다. 현재 마오타이 그룹이 산하에 거느린 자회사는 150여곳이다. 이 중 3분의 1을 청산하겠다는 것으로, 대대적인 기업 구조조정 작업
2018-07-17 09:55:31
5LitIOuyoOydtOynlSDqs7Xtla0sIO2PreyasOuhnCDtla3qs7XtjrggNTAw7Y64IOustOuNlOq4sCDqsrDtla0g
中 베이징 공항, 폭우로 항공편 500편 무더기 결항
16일 베이징시 하이뎬구에 폭우가 쏟아지며 도로가 침수된 모습. [사진=신경보] 중국 수도 베이징 일대에 폭우가 쏟아지며 500편 가까운 항공편이 결항되는 등 심각한 교통 체증을 겪었다. 이번 폭우는 18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관측돼 추가 피해도 예상된다. 베이징시 기상대에 따르면 지난 15일 밤부터 베이징 창핑(昌平)구, 미윈(密雲)구, 팡산(房山)구, 하이뎬(海淀)구 등 지역에서 집중 호우가 쏟아졌다고 베이징 유력 일간지 신경보 등 현지 언론이 1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집중호우는 지난 15일 밤부터 시
2018-07-17 08:02:58
리커창, 지식재산권 침해 두고 '가산탕진' 수준 처벌 경고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지식재산권 침해에 대해 엄중한 처벌을 경고했다. 리커창 총리가 베이징에서 도날트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 의장,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과 정상회의를 끝낸 뒤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지식재산권을 침해한 개인 혹은 기업에 대해 가산 탕진 수준의 처벌을 약속했다고 16일 싱가포르 연합조보가 보도했다. 리 총리는 "중국은 외국기업이 투자에 나서게끔 양호한 경영환경 조성에 힘쓰고 있다"면서 "차별 없이 중국기업과 외국기업을 대하고 지식재산권을 강제로 양도하
2018-07-16 20:36:37
MjAzNOuFhCDsm5Trk5zsu7XsnYAg7KSR6rWt7JeQ7IScPyDkuK0tRklGQSwg67CA7JuU6rSA6rOE64qUIOyngOq4iOu2gO2EsA==
2034년 월드컵은 중국에서? 中-FIFA, 밀월관계는 지금부터
[사진=AP/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2018 러시아월드컵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축구팬들의 눈길은 벌써 차기 월드컵 개최지로 향하고 있다. 2022년 월드컵은 카타르, 2026년 월드컵은 미국·캐나다·멕시코 3국이 개최하는 것으로 확정된 가운데 다음 월드컵의 유치를 놓고 이미 물밑 전쟁이 한창이다. 중국 또한 강력한 도전자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해 6월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과 만나 "중국의 월드컵 개최는 나의 꿈이자 많은 중국인들의 바람&quo
2018-07-16 17:15:15
W+ykkeq1reymneyLnCDrp4jqsJBdICLqsr3soJzshLHsnqUg65GU7ZmUIOyasOugpOyXkCIg7IOB7ZWY7J207KKF7ZWpIO2VmOudvSDrp4jqsJA=
[중국증시 마감] "경제성장 둔화 우려에" 상하이종합 하락 마감
중국증시 마감.[사진=신화통신] 중국 경제성장세가 둔화될 것이란 우려로 16일 중국 증시는 2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17.14포인트(0.61%) 하락한 2814.04로 거래를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9.61포인트(0.1%) 내린 9317.36으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1.55포인트(0.1%) 내린 1616.91로 거래를 마감했다. 상하이·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1294억, 1960억 위안에 달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시멘트(-1.15%), 금융(-1.07%), 농약 화학비료(-1.01%), 환경보
2018-07-16 16:30:06
7KSR6rWtIDEwMOuMgCDqsr3qs7Xsl4Ug6riw7JeFLCDsua3ri6TsmKQg6riw7JeFIDPqs7Mg7J2066aEIOyYrOugpA==
중국 100대 경공업 기업, 칭다오 기업 3곳 이름 올려
[하이얼 광고 ] 최근 중국 경공업연합회가 발표한 '2017 중국 경공업 100대 기업'에 칭다오 기업 3곳이 포함됐다. 칭다오 현지언론의 지난 8일 보도에 따르면 세계적인 백색 가전업체인 칭다오하이얼, 중국 대표 맥주 브랜드인 칭다오맥주와 가전업체 아오커마(澳柯瑪·AUCMA)가 이름을 올렸다. 각각 2위, 32위, 91위에 랭크됐다. 각 기업이 제출한 보고서를 바탕으로 지난해 매출, 순이익, 이익률, 전자상거래 매출, 연구·개발(R&D) 투자와 매출 증가율 등 6개 항목에 대한 점수를 매겨 순
2018-07-16 16:30:05
66y07Jet7KCE7J+BIOydtOuyiOyjvCDrtoTsiJjroLnigKbstpTqsIDqtIDshLjCt+uwmOuvuOuPmeunucK36rK97KCc7KCE66edICfrs4DsiJgn
무역전쟁 이번주 분수령…추가관세·반미동맹·경제전망 '변수'
16일 베이징에서 열린 '제20차 중·EU 정상회의'에 참석한 장 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왼쪽부터)과 리커창 중국 총리,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국정부망 ] 이번주 중 미·중 간 무역전쟁의 단기적 양상이 판가름날 가능성이 높다. 반미 연합전선 구축을 원하는 중국의 구애에 유럽연합(EU)이 어떤 태도를 취할지가 주요 변수다. 미국이 16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할 예정인 가운데 중국 측의 즉각적인 대응 여부도 관심사다
2018-07-16 16:24:03
7KSR6rWtIOydvOyekOumrCDssL3stpw/ICfqs7XsnKDqsr3soJwn7JeQIOuLtSDsnojrhKQ=
중국 일자리 창출? '공유경제'에 답 있네
중국 최대 차량공유서비스 디디추싱 [사진=바이두] "취업이 최대의 민생사업이다", 중국 당국이 이렇게 목소리를 높이며 일자리 창출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가운데 최근 뜨는 '공유경제'가 해법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신경보(新京報)는 이달 초 중국 국무원 상무회의에서 "취업 안정을 경제발전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새로운 산업과 분야에서 최대한 많은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는 소식을 전하고 다수의 전문가들이 고속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공유경제'가 이를
2018-07-16 16:06:23
IiftlZjrgpjsnZgg7KSR6rWtJyDslZXroKXsl5DigKYiIOuMgOunjCAn6rWt6rCA7ZGc6riwJyDruoAg64yA64uk7IiYIOyZuOq1rSDtla3qs7Xsgqzrk6Q=
"'하나의 중국' 압력에…" 대만 '국가표기' 뺀 대다수 외국 항공사들
[사진=신화통신] 대만을 별개 국가로 표기한 외국 항공사들의 문구에 대해 중국 당국이 강력히 수정을 요구했지만 아직 6곳의 항공사가 이를 반영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에 따르면 구샤오훙(顧曉紅) 중국 민용항공국(민항국) 대변인은 지난 13일 정례브리핑에서 "당국의 수정 요구를 받은 44곳의 항공사 중 38곳이 성실히 수정작업을 완료했다"면서 "아직 수정을 안한 6곳의 항공사와 긴밀히 협조해 오는 25일까지 반영할 계획"이라고
2018-07-16 15:44:23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