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KSR6rWtIO2VmOyVvOyYpOq3uOujuSwg576OIEdOQyDstZzrjIDso7zso7wg65Cc64uk
중국 하야오그룹, 美 GNC 최대주주 된다
[사진=바이두] 중국 기업이 한국에서도 유명한 미국의 건강보조식품 회사 GNC의 최대주주가 될 전망이다.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가 중국 하야오(哈藥)그룹의 GNC 지분인수 계획을 승인했다고 중국 계면신문(界面新聞)이 17일 보도했다. 하야오그룹은 최근 공시를 통해 CFIUS로부터 GNC와의 거래를 승인 받았으며 총 29만9950주를 주당 1000달러 가격으로 매입한다고 밝혔다. 총 3억 달러에 40% 지분을 확보하는 것으로 거래가 마무리되면 하야오그룹은 GNC의 최대주주가 된다. 하야오 측은 향후 GNC와 합
2018-09-18 07:46:45
7KSR6rWtIOuCqOu2gCDqsJXtg4DtlZwg7LSI6rCV66ClIO2DnO2SjSDrp53sv7MuLi4066qFIOyCrOunnSAx66qFIOyLpOyihQ==
중국 남부 강타한 초강력 태풍 망쿳...4명 사망 1명 실종
망쿳이 지나간 후, 중국 선전시 거리의 모습. [사진=신화통신] 필리핀을 할퀴고 한 초강력 태풍 망쿳이 17일 중국 본토를 거치면서 피해가 속출했다. 중국 관영언론 신화망(新華網)에 따르면 중국에 상륙한 70년래 초강력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17일 오후 6시(현지시간) 기준 광둥성, 광시좡족자치구, 하이난성 등 일대에서 155만명이 피해를 입었으며 4명이 사망하고 1명이 실종됐다. 사망자 중 3명은 광둥성 성도인 광저우 시에서 돌풍에 쓰러진 나무에 깔렸고 1명은 둥관(東莞)시에서 건축자재에 깔려 사망했다. 700
2018-09-18 07:13:16
W+qwle2aqOuwsSDsubzrn7wt7KSR6rWt7KCV7LmYN+ujoV0gJ+uniOyYpOypjOuRpSDrjbDsnpDrt5QnIOyLnOynhO2VkSDsmrDsg4HtmZTripQg7JqU7KaYIOyZnCDrqYjsuasg7ZWg6rmMPyA=
[강효백 칼럼-중국정치7룡] '마오쩌둥 데자뷔' 시진핑 우상화는 요즘 왜 멈칫 할까?
강효백 경희대 법무대학원 교수 ‘땡전 뉴스’를 아시나요? 땡전 뉴스란 1981년부터 1987년까지 제5공화정의 전두환 정권 시절 뉴스를 빗대는 말로, 당시 뉴스에서 대통령이었던 전두환의 활동기사를 맨 먼저 보도한 데서 나왔다. 이름의 유래는 9시 시보가 ‘땡’ 하고 울린 후 나오는 헤드라인 또는 첫 소식에서 바로 ‘전두환 대통령 각하께서는…’ 이라는 멘트가 나온 데서 따왔다. ‘땡시(習) 뉴스’ 라고나 할까? 시진핑(習近平)이 국가주석으로 등극한 2013년 3월부터
2018-09-18 06:00:00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KAnOq5nOynnSDsnKDrj5nshLEg6rO16riJ7JeQ64+EIOustOyXreyghOyfgSDsmrDroKQg7ZmV64yAIiDsg4HtlZjsnbTsooXtlakgMSUg64SY6rKMIO2VmOudvQ==
[중국증시 마감] “깜짝 유동성 공급에도 무역전쟁 우려 확대" 상하이종합 1% 넘게 하락
중국증시[사진=아주경제DB] 43조원 '깜짝' 유동성 공급에도 불구하고 17일 중국 증시는 무역전쟁 확대 불확실성으로 저조한 흐름을 이어갔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 거래대금은 900억 위안에도 못 미치는 등 짙은 관망세를 보였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29.85포인트(1.11%) 하락한 2651.79로 거래를 마쳤다. 선전성분지수는 114.54포인트(1.41%) 하락한 7999.35로 장을 마감했다. 창업판 지수는 16.79포인트(1.23%) 내린 1348.78로 거래를 마쳤다. 상하이·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869억
2018-09-17 16:32:45
5LitICLrsJjqsqkg7KCE7IigIOunjuuLpCLigKbrjIDrr7gg6rO17IS4IOyghO2ZmCDsmIjqs6Ag
中 "반격 전술 많다"…대미 공세 전환 예고
[사진=바이두 ] 미국의 추가 관세폭탄 투척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지자 중국도 적극적인 항전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무역전쟁 발발 이후 줄곧 수세적이었던 중국이 공세로 전환하려는 움직임까지 보이는 등 양국 갈등이 조기에 완화할 가능성은 희박해진 상황이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17일 사설을 통해 "워싱턴이 베이징을 향해 당근과 몽둥이를 동시에 내미는 상투적인 수법을 쓰고 있다"며 "이같은 방식은 이전과 마찬가지로 효력이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2000억
2018-09-17 16:19:55
7KSR6rWt6rO87ZWZ7JuQICIyMDc464WELCDspJHqta0g7KCE66m07KCBIO2YhOuMgO2ZlCDqsr3soJzqsJXqta0i
중국과학원 "2078년, 중국 전면적 현대화 경제강국"
[사진=중국신문사] 중국과학원이 오는 2078년이면 중국이 전면적 현대화 경제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다는 야심찬 전망을 내놨다. 중국과학원 중국 현대화 연구센터와 중국 현대화전략연구팀이 15일 '중국 현대화 보고서 2018 - 산업구조 현대화 연구'를 발표하고 "산업구조 면에서 볼 때 최근 중국은 기본적으로 공업경제 국가"라며 "앞으로 산업구조 현대화의 '3단계' 전략을 통해 개혁·개방 100주년을 맞는 2078년 전후로 완전한 산업구조의 현대화를 실현하고 전면적 현대화 경
2018-09-17 14:54:04
W+ykkeq1re2PrO2GoF0g6rO86rGw7JmAIO2YhOyerOqwgCDqs7XsobTtlZjripQg64+E7IucLi4u7KSR6rWtIOy5reuLpOyYpA==
[중국포토]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도시...중국 칭다오
[사진=칭다오신문망] 1889년 칭다오는 독일에 점령당한 이후 러시아, 스페인, 일본 등의 지배를 받았다. 그래서 칭다오에 외국 문물이 몰려 들어와 칭다오 도시 전체가 유럽을 떠올릴 만큼 이국적인 건물이 많아졌다. 유럽을 연상케 하는 붉은 지붕의 벽돌집부터 푸른 해변을 따라 병풍처럼 펼쳐진 현대적 고층 빌딩까지 중국의 과거와 현재를 함께 볼 수 있다. [사진=칭다오신문망] 밤 8시가 되면 중산루(中山路)에 불이 하나둘씩 켜져 환상적인 풍경을 연출한다. 이국적인 분위기를 풍기는 칭다오의 중산루 야경
2018-09-17 14:46:53
W+ykkeq1re2PrO2GoF0gJ+q0tOusvCDtg5ztko0g66ed7L+zJyDqs4Tri6gg7JWE64uMICfrgpjrrLQn7JeQIOyYrOudvCDstpzqt7ztlZjripQg7ISg7KCEIOyLnOuvvOuTpCA=
[중국포토] '괴물 태풍 망쿳' 계단 아닌 '나무'에 올라 출근하는 선전 시민들
[사진=중국 웨이보 캡처] [사진=중국 웨이보 캡처] [사진=중국 웨이보 캡처] [사진=중국 웨이보 캡처] 올해 제22호이자 가장 강력한 태풍인 ‘망쿳’이 중국 남부지역을 강타하면서 17일 선전(深?)시 전체가 아수라장이 됐다. 월요일 출근길에 나선 선전 시민들은 도로 위 쓰러진 나무로 없어진 도로에 당황했고, 일부 시민들은 계단이 아닌 나무에 오르는 등 험난한 출근길을 경험했다. 이날 중국 웨이보(微博)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선전의 월요일 출근길
2018-09-17 14:41:26
W+ykkeq1re2ZlOygnF0gMTcw7Ja167ewIOuPjO2MjO2VnCDsm7nrk5zrnbzrp4ggJ+yXsO2drOqzteuetSc=
[중국화제] 170억뷰 돌파한 웹드라마 '연희공략'
중국서 대박을 터뜨린 웹드라마 '연희공략' 누적 조회 수 170억 뷰를 돌파하며 신기록을 세운 중국 웹드라마가 하나 있다. '연희공략(延禧攻略)'이다. 중국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愛奇藝·iQiyi)에서 지난 7월 19일 첫 방영한 이후 8월말 70부작 드라마는 이미 종방됐지만 인기는 여전히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현재 홍콩·마카오·대만·말레이시아·싱가포르·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은 물론 미국, 호주, 유럽 등 해외 80여개 국가 및 지역에 판권이 수출됐다.
2018-09-17 14:38:09
7KSR6rWtIOybqOydtO2VmOydtOyEnCDigJgyMDE4IO2VnMK37KSR66y47ZmU7LC97J2Y7IKw7JeF6rWQ66WY7ZqM4oCZIOyEse2ZqeumrCDqsJzstZw=
중국 웨이하이서 ‘2018 한·중문화창의산업교류회’ 성황리 개최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시에서 열린 ‘2018 한·중문화창의산업교류회’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양리 웨이하이 부시장, 곽영길 회장, 류광화 선전부장, 곽상섭 한국관광공사 산동대표. [최고봉 기자]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威海)시에서 14~17일 ‘2018 한·중문화창의산업교류회’가 열렸다. 중국 산둥성 선전부와 웨이하이시 인민정부가 주최하고 웨이하이시 선전부와 한국 아주경제가 주관한 이번 박람회에는 중국, 한국, 대만, 러시아, 홍콩 등에서
2018-09-17 14:30:23
4oCL7YWQ7IS87Yq4LCDrlYzslYTri4wg7J2066qo7Yuw7L2YIOyDge2RnOq2jCDrhbzsn4E=
​텐센트, 때아닌 이모티콘 상표권 논쟁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울면서 웃는 표정’이라는 뜻의 우롄(捂臉) 인기 이모티콘 [사진=바이두] 텐센트가 산하 SNS인 위챗(Wechat)의 인기 이모티콘 상표를 쓰지 못할 위기에 빠졌다. 어느 상황에서나 사용할 수 있어 ‘만능 이모티콘’으로 불렸던 해당 이모티콘은 최악의 경우 채팅방에서 사용하지 못할 수도 있다. 이를 둘러싸고 상표 등록에 앞서 이모티콘 지식재산권에 침해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사진=중국 국가공상행정관리총국(SAIC) 캡처] 지난 13일 저장(浙江)성 이우(
2018-09-17 14:04:46
W+2Kue2MjOybkOyKpO2OmOyFnF3kuK0g67GF7Luk65Ok7J20IOyngOuwqeycvOuhnCDqsIQg6rmM64ut7J2AIA==
[특파원스페셜]中 뱅커들이 지방으로 간 까닭은
최근 중국의 전도유망한 은행가 2명이 지방정부 고위직으로 적을 옮겼다. 이들이 맡은 임무는 해당 지방정부 내에 과도하게 쌓인 부채를 합리적 수준으로 조정해 금융리스크를 완화하는 것이다. 돈을 빌려주는 일에서 돈을 못 빌리도록 감시하는 일로 본업이 바뀐 셈이다. 반면 지방정부 부채 증가에 일조한 은행가들은 곤욕을 치르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방정부 및 국유기업의 부채 감축을 핵심 국정 과제로 설정하면서 흔히 목격할 수 있게 된 광경이다. 국유기업의 돈줄을 옥죄는 새로운 제도도 시행
2018-09-17 13:27:29
7ZmN7L2pLCDtg5ztko0g66ed7L+zIOyDgeulmeyXkCAi7KeR7JWIIOyXkOyWtOy7qCDrqqjrkZAg6rq86528IuKApuyZnD8=
홍콩, 태풍 망쿳 상륙에 "집안 에어컨 모두 꺼라"…왜?
[사진=중국 EET 캡처] 올해 가장 강력한 태풍인 ‘망쿳’이 필리핀을 거쳐 16일 홍콩을 강타했다. 유튜브, 웨이보(微博)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강한 바람으로 도로의 나무가 뿌리째 뽑히고, 벤치가 공처럼 굴러다니는 등 태풍 망쿳으로 아수라장이 된 홍콩의 모습이 담겼다. 또 “태풍 올 때 에어컨을 끼면 안 된다. 집안의 에어컨을 모두 끄고 외벽에 설치된 실외기를 뒤집어 놓던가, 집 안으로 옮겨놔야 한다”는 글이 SNS를 중심으로 퍼졌다. 중국 전자제품 전문매체인 EET는 전문가
2018-09-17 12:51:43
W+ykkeq1req4sOyXhV0g64KY7Iqk64ulIOyDgeyepSDssqvrgqAg7KO86rCAIDLrsLAsIO2YnOyEseyymOufvCDrk7HsnqXtlZwg7Leo7YSw7Jqw7YO47Jik
[중국기업] 나스닥 상장 첫날 주가 2배, 혜성처럼 등장한 취터우탸오
[사진=바이두] # 장 중 최대 주가 상승폭 191.29%, 5번의 거래 일시 중단, 올해 미국 500만 달러(약 56억3200만원) 이상 IPO 중 최대 첫거래일 주기 상승울, 시가총액 300억 위안(약 4조9170억원) 돌파. 이는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나스닥에 상장한 중국 기업이 이날 하루동안 세운 기록이다. 중국 전자상거래 업계의 다크호스 핀둬둬(拼多多), 중국 전기차 생산업체인 니오(Nio·蔚來) 등에 이어 또 다른 중국 기업이 나스닥 시장에 화려하게 데뷔한 것이다. 상장 첫날 주가가 120% 이상 뛴 중국의 기대주
2018-09-17 12:43:52
7KSR6rWtIOychOyViO2ZlCDqs6Dsi5ztmZjsnKgoMTfsnbwpIDYuODUwOeychOyViCwgMC4yMiUg6rCA7LmYIO2VmOudvQ==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17일) 6.8509위안, 0.22% 가치 하락
[사진=바이두] 미·중 무역전쟁의 먹구름이 다시 짙어지면서 중국 위안화도 달러대비 가치 하락으로 거래를 시작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는 17일 위안화의 달러 대비 기준환율을 전거래일 대비 0.0147위안 높인 6.8509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0.22% 하락했다는 의미다. 미국 측이 미·중 무역협상 재개를 제안하면서 해결의 물꼬를 틔우는 듯 했지만 미국이 2000억 달러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를 강행하고 중국도 반격 의사를 내비치면서 분위기가
2018-09-17 11:09:17
W+ykkeq1reymneyLnF0g66+4wrfspJEg66y07Jet7KCE7J+B7JeQ64+EIOuBhOuWoeyXhuuKlCDrsKnsgrDso7w=
[중국증시] 미·중 무역전쟁에도 끄떡없는 방산주
중국증시. [사진=신화통신] 미·중 무역전쟁의 영향으로 중국 증시는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지만 나 홀로 꿋꿋이 상승세를 이어가는 업종이 있다. 방산주다. 중국 증권사 선만훙위안(申萬宏源) 증권에 따르면 방산업종은 9월 들어 주가가 평균 7.52% 상승해 전체 28개 업종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고 중국 경제일간지 증권시보(證券時報) 등 현지 언론이 17일 보도했다. 같은 기간 상하이종합지수가 1.6% 이상 하락한 것과 비교된다. 보도에 따르면 28개 업종 중 주가 상승률을 보인 업종은 4개다. 방산
2018-09-17 10:08:10
W+yYgeyDgV0g7YOc7ZKNIOunney/s+ydmCDsnITroKXigKbrsqTsuZgg65Kk7KeR7Z6I6rOgLCDsubTtjpjripQg66y864Kc66as7JeQIOyVhOyImOudvOyepSA=
[영상] 태풍 망쿳의 위력…벤치 뒤집히고, 카페는 물난리에 아수라장
올해 제22호 태풍 ‘망쿳’이 필리핀 북부 루손섬을 지나 16일 오후 5시경(현지시간) 중국 광둥(廣東)성에 상륙했다. 상륙 당시 풍속은 초속 45m였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슈퍼태풍 ‘망쿳’으로 필리핀에는 64명이 목숨을 잃었고, 중국에서도 태풍 상륙 24시간이 채 안 된 현재 이미 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태풍으로 부서지고, 물이 찬 집을 떠나 대피한 주민 수만 240만여 명에 달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에는 태풍 망쿳의 위력
2018-09-17 09:01:44
IuustOyXreyghOyfgeyXkOuPhCDtmZzrsJztlZwg6rWQ66WYIiDkuK0g66aw7J207IucLCDqta3soJzsg4HrrLTrrLzrpZjrsJXrnoztmowg6rCc7LWc
"무역전쟁에도 활발한 교류" 中 린이시, 국제상무물류박람회 개최
15일 중국 산둥성 린이시에서 열린 9회 린이 국제상무물류박람회. [사진=곽예지 기자] 전 세계 수십여 국가의 기업관계자와 무역인들이 중국 산둥(山東)성 린이(臨沂)시에 모여 자사의 상품을 판매할 실질적인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지난 15일 린이시국제박람센터에서 열린 9회 린이국제상무물류박람회(이하 린이박람회) 개막식에는 흐린 날씨에도 불구하고 각국 방문객들의 발길이 줄을 이었다. 전 세계 63개국 주요기업인과 30여명의 각국 주요 관계자도 개막식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왕위쥔(王玉君) 린이시 서기는
2018-09-17 07:59:12
Iu2DnO2SjSDrp53sv7Mg65WM66y47JeQLi4uLiIg66eI7Lm07JikIDnsm5Qg7Lm07KeA64W4IOunpOy2nCDigJjtg4DqsqnigJkg67aI6rCA7ZS8IA==
"태풍 망쿳 때문에...." 마카오 9월 카지노 매출 ‘타격’ 불가피
16일(현지시간) 슈퍼 태풍 '망쿳'이 홍콩을 강타하면서 해안가에 높은 파도가 일고 있는 가운데, 해안가 인근 주택가 주민들이 물이 들어찬 거리를 지나가고 있다. 올해 전 세계에서 발생한 태풍 중 가장 강력한 슈퍼 태풍 '망쿳'이 필리핀을 지나 이날 오전 홍콩을 강타하면서 항공편 운항이 전면 중단돼 10만 명이 넘는 관광객들의 발이 묶였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올 들어 가장 강력한 태풍인 슈퍼 태풍 '망쿳'이 마카오를 강타하면서 현지 카지노 영업장 운영이 사상 처음으로 전면 중단됐다.
2018-09-17 07:46:18
7KSR6rWtIOqyveygnOyEne2VmSDrprDsnbTtkbgsICLrr7jCt+ykkSDrrLTsl60sIOyDgeyDneqzvCDrs7TsmYTsnZgg6rSA6rOEIg==
중국 경제석학 린이푸, "미·중 무역, 상생과 보완의 관계"
[사진=신화통신] 전 세계은행(WB) 부총재이자 베이징대학교 국가발전연구원 원장인 린이푸(林毅夫) 교수가 미국과 중국의 경제·무역은 상생하고 상호보완하는 관계라고 강조했다. 중국이 여전히 미국과 치열한 무역 줄다리기를 하는 상황에서 나온 발언으로 주목된다. 린 교수가 16일 '중국발전고위층 포럼'에 참석해 이렇게 말하고 "중국은 상대적으로 상대적으로 저부가가치 상품을, 미국은 고부가가치 상품을 생산하며 중국은 미국에 거대한 시장을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중국신문망은
2018-09-17 07:44:23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