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임시정부 100년 한·일 역사문화 스토리텔링

기사 88

W+yVhOyjvOqyveygnCDsnoTsoJUxMDDrhYQg6riw7ZqNXSfrjIDtlZzrr7zqta0n6rWt7Zi4IOywveyViOyekOuKlCDqs6DsooXqs7wg7Iug7ISd7Jqw
[아주경제 임정100년 기획]'대한민국'국호 창안자는 고종과 신석우
신촌 연세로의 2018년 월드컵 응원열기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이란 국호는 언제 어떻게 지어졌을까. 2009년 여름 소설가 김진명은 '천년의 금서'라는 소설로 상당한 독자의 공명을 불러일으켰다. 이 소설은, 대한민국 국호의 비밀을 파헤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가 찾아낸 '한(韓)'이란 명칭은, 3천년 전 중국 시경에 등장하는 인물로 거슬러 올라간다. 소설 공간이니 사실 여부에 굳이 천착하기는 그렇고, 우리 겨레의 오랜 뿌리에 대한
2018-07-11 11:33:59
​3ㆍ1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수원시 33개 기념사업 추진
수원시가 3.1운동·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2019년)을 기념해 6개 분야에서 33개 기념사업을 추진한다. 수원시 3.1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는 6월 29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추진위원회와 수원시 각 부서가 발굴해 제안한 기념사업을 심의했다. 기념사업은 △시설조성(3개) △학술·전시(7개) △남북교류(2개) △기념식·문화행사(10개) △시민·교육(5개) △홍보운영(6개) 등 6개 분야에 걸쳐 진행된다. ‘수원 3.1 항일독립운동 상징물(가칭)
2018-06-29 14:20:53
W+yZgOydtOuTnOumrOu3sF0n67Cx64WE7J2YIOyVveyGjScsIO2VnOq1rSDsnoTsi5zsoJXrtoDrpbwg7JiI7Iig7J2Y7KCE64u57JeQIOyEuOyasOuLpA==
[와이드리뷰]'백년의 약속', 한국 임시정부를 예술의전당에 세우다
['백년의 약속' 공연의 한 장면] # 나가 나가 압록강 건너 백두산 넘어가자 우리는 한국독립군, 조국을 찾는 용사로다 나가 나가 압록강 건너 백두산 넘어가자 우리는 한국광복군, 악마의 원수 쳐물리자 나가 나가 압록강 건너 백두산 넘어가자 진주 우리나라 지옥이 되어, 모두 도탄에서 헤매고 있다 동포는 기다린다 어서 가자 고향에 등잔 밑에 우는 형제가 있다, 원수한테 밟힌 꽃 포기 있다 동포는 기다린다 어서 가자 조국에 우리는 한국광복군, 조국을 찾는 용사로다 나가 나가 압록강 건너 백두산 넘어가자 전투복
2018-06-07 16:15:18
W3dobz9dJ+uPheumveyatOuPmSDqs7Xsl7An7J2EIOunjOuToCwg64+F66a97Yis7IKsIOyGkOuFgCDquYDshKDtmIQg7Jik7Yag7ZqM7J6l
[who?]'독립운동 공연'을 만든, 독립투사 손녀 김선현 오토회장
호국보훈의 달이 시작되는 유월 첫날.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어쩌면 그 장소에서는 낯설 수도 있는 공연이 무대에 올려졌다. '백년의 약속'이란 이름의 콘서트와 오페라는, 3·1운동과 임시정부 스토리를 담은 것이었다. [김선현 오토회장] 1922년 8월에 촬영한, 독립운동가 정정화 여사(당시22세)와 아들 김자동(현재 임시정부 기념사업회장). 이날 공연장 문앞에는 단아한 복장으로 바삐 움직이며 친절히 손님을 맞이하는 여성이 있었다. 음전한 기풍 속에 형형한 눈빛이 느껴지는 그를 유심
2018-06-07 11:10:48
7KSR6rWt7J24IOyGkOyekOqwgCDrk6TroKTso7zripQg64yA7ZWc66+86rWtIOuPheumveyatOuPmSDsnbTslbzquLA=
중국인 손자가 들려주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이야기
광저우 임시정부 청사의 현재 모습. [사진=외교부 제공 ] 내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을 앞두고 중국 광저우에서 독립유공자 후손이 직접 연주자로 나서는 뜻깊은 음악회가 열린다. 광저우 총영사관은 오는 29일 광둥성 광저우 싱하이(星海)음악청에서 '광저우 지역 한인 독립운동 이야기 콘서트' 행사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광저우는 지난 1938년 7월 22일부터 두 달여 동안 임시정부 요인들이 머물렀던 곳이다. 당시 중·일 전쟁이 본격화하고 중국 국민당 정부의 수도인 난징이 함락되자 대한민국 임시정
2018-05-23 18:31:45
W+yVhOyjvOyKpO2OmOyFnC3rj4Xrpr3tiKzsgqwg6raM6riw7Jil4pGjIOuBnV3tlbTrsKkg7KeB7KCEIOyehOyLnOygleu2gCDsobDshKDruYTtlonrjIDrpbwg6riw7ZqN7ZWY64uk
[아주스페셜-독립투사 권기옥④ 끝]해방 직전 임시정부 조선비행대를 기획하다
[운남육군항공학교에서 권기옥이 첫 단독비행에 성공한 직후 찍은 기념사진. 출처 국가보훈처] # 라이트 형제의 꿈과 권기옥의 꿈 1903년 12월17일 동네 앞의 벌판에서 12마력의 엔진을 달고 두 개의 프로펠러를 돌리면서 비행기 한 대가 날아올랐다. 이 장면을 구경하는 이는 5명 뿐이었다. 비행기는 3m쯤의 높이로 솟아올랐고 100m를 날아가 아슬아슬하게 내려앉았다.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일어난 일이었고, 비행기를 탔던 첫 비행사는 동생 오빌 라이트(1871-1948)였고 지상에서 신호를 보냈던 사람은 형 윌버 라이트(1867-1912)
2018-05-23 17:30:56
W+yVhOyjvOyKpO2OmOyFnC3snoTsi5zsoJXrtoDsnZgg66eP66mw64qQ66asIOygleygle2ZlF0g7IaQ64WA6rCAIOudhOyasOuKlCDtjrjsp4Ag4oCc64Ko67aBIO2GteydvOuQmOuKlCDrgqAsIO2VoOyVhOuyhOyngMK37ZWg66i464uIIO2VnOyekOumrCDrqqjsi6TqsozsmpTigJ0=
[아주스페셜-임시정부의 맏며느리 정정화] 손녀가 띄우는 편지 “남북 통일되는 날, 할아버지·할머니 한자리 모실게요”
[수당과 세 손녀. 사진=임시정부 기념사업회 제공] 여느 아이들이 할머니의 품에서 호랑이와 곶감 이야기를 듣는 것처럼, 저는 임시정부와 그 어르신들의 크고 작은 옛 이야기를 들으며 자랐어요. 다들 책에서 배우던 걸 직접 할머니 말씀으로 들을 수 있었으니, 커다란 행운이었지요. 할머니는 저를 품에 안고 34년을 보듬어 주셨지요. 지금도 눈을 감으면 한없이 아늑한 할머니 냄새를 느낄 수 있어요. 할머니, 오늘은 임정 생일이에요. 할머니가 늘 말씀하시던 그날이에요. 그래서 4월이면 넉넉하고 따뜻하던 할머니 품이 더욱 그립
2018-05-03 09:04:22
W+yVhOyjvOyKpO2OmOyFnC3snoTsi5zsoJXrtoDsnZgg66eP66mw64qQ66asIOygleygle2ZlC/snbjthLDrt7BdIOqwgOyhseuTpOydtCDrs7gg7IiY64u5JnF1b3Q7IOuCqOu2geuMgO2ZlCDrgYrslrTsp4DsnpAg7Y+J7IOd7JO0IOydvOq4sOyepSDrtojtg5zsmrDshajso6AmcXVvdDs=
[아주스페셜-임시정부의 맏며느리 정정화/인터뷰] 가족들이 본 수당" 남북대화 끊어지자 평생쓴 일기장 불태우셨죠"
[수당 정정화 선생의 가족들이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아들 김자동 임시정부기념사업회 회장, 며느리 김숙정 여사, 둘째 손녀 김선현 오토그룹 회장. 사진=임시정부기념사업회] 수당 정정화의 남은 가족이 한 자리에 모인 날, 반갑게도 남북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났다. 통일은 수당의 마지막 소원이자 유언이었다. 납북된 아버지를 그리며 반평생을 보낸 어머니. 아들 김자동 임시정부기념사업회장의 소회는 남다를 수밖에 없다. “잘돼야겠지요. (상황을) 악화시키지 말자는 마음으로 둘이 만나니까, 어느 정도까지는
2018-05-02 18:47:49
W+yVhOyjvOyKpO2OmOyFnC3snoTsi5zsoJXrtoDsnZgg66eP66mw64qQ66asIOyImOuLuSDsoJXsoJXtmZTjiZRdIOupsOuKkOumrOqwgCDrs7gg7IiY64u5ICZxdW90O+yWtOuKkCDrgqjshLHrs7Tri6Qg64u064yA7ZWY6rOgIOynhOy3qOyggeyduOu2hCZxdW90Ow==
[아주스페셜-임시정부의 맏며느리 수당 정정화㉔] 며느리가 본 수당 "어느 남성보다 담대하고 진취적인분"
[수당과 김자동, 김숙정 부부(1978)] 수당의 며느님, 김숙정 여사(김자동 임시정부기념사업회장 부인)는 인터뷰를 하는 동안 몇 번이고 눈시울을 닦았다. “저는 어머님 이야기만 나오면 가슴이 복받쳐요.” 팔순을 훌쩍 넘긴 며느리의 눈에서 그리움의 눈물이 하염없이 흐르도록 만드는 시어머니. 수당 자신은 회고록에서 “혹독한 시집살이를 했다”고 썼는데…. “저는 시집살이, 전혀 안 했어요. 어머님은, 너는 며느리니까 내가 부리는 대로 해야 한다, 그런 생각 없으셨어요. 책임감이 보통 강하
2018-04-26 08:55:06
W+yVhOyjvOyKpO2OmOyFnC3snoTsi5zsoJXrtoDsnZgg66eP66mw64qQ66asIOyImOuLuSDsoJXsoJXtmZTikbJdIOuTseyepeyduOusvDrtlbTqs7Ug7Iug7J217Z2swrfrp4zsmKQg7ZmN7KeEwrfshoztlbQg7J6l6rG07IOB
[아주스페셜-임시정부의 맏며느리 수당 정정화⑲] 등장인물:해공 신익희·만오 홍진·소해 장건상
[해공 신익희] 해공(海公) 신익희(申翼熙, 1894~1956) 해방후 국회의장 3회 역임… 민주당 창당 경기 광주 출신으로, 1913년 와세다대학 수학을 마치고 귀국해 중동학교에서 교편을 잡았다. 1918년 상해로 건너가 해외독립운동과 연락을 맡으며 만세운동에 일익을 담당했다. 상해임시정부에서 초대 내무차장에 임명된 것을 시작으로, 외무차장, 내무총장, 법무총장, 문교부장, 외무부장 등을 두루 맡았고, 국무원 비서실장과 의정원 부의장을 겸임했다. 해방 직후 여운형 등이 주도한 조선인민공화국의 내각 체신부장에 선임되었
2018-04-19 09:52:10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