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켈슨마저 무너진 US오픈, 켑카는 즐겼다...29년 만에 '2연패'
미켈슨마저 무너진 US오픈, 켑카는 즐겼다...29년 만에 '2연패'
[켑카가 1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사우샘프턴의 시네콕 힐스 골프클럽(파70·7421야드)에서 열린 US오픈에서 우승컵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2018 남자골프 메이저대회 US오픈(총상금 1200만 달러)은 그야말로 정신력 싸움이었다. 베테랑 필 미켈슨(미국) 조차 어려운 코스를 이겨내지 못하고 3라운드에서 굴러가는 공을 쫓아가서 칠 정도였다. 다들 힘겨운 사투를 펼쳤지만 우승자 브룩스 켑카(미국)는 그저 상황을 즐겼다. 켑카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사우샘프턴의 시네콕 힐
2018-06-18 12:28:11
​유소연이 지킨 ‘나와의 약속’…“올해의 선수상 이후 압박 심했다”
​유소연이 지킨 ‘나와의 약속’…“올해의 선수상 이후 압박 심했다”
[유소연의 드라이브 샷 모습.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제공]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올해의 선수에 빛나는 유소연(28)이 약 1년 만에 정상에 올랐다. 오랜 부진을 씻어낸 값진 우승이다. 유소연은 18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의 블라이더필즈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총상금 200만 달러)에서 최종합계 21언더파 267타로 우승했다. 지난해 6월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 우승 이후 약 1년 만에 정상에 오르며 투어 통산 6승을 달성했다. 이 대회 우승으로 상금 30만
2018-06-18 11:55:50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4oCLIOKAmOyyqyDri6TsirnsnpDigJkg67CV7IOB7ZiEIOKAnOqzqO2UhCwg66eI7KeA66eJIOyepeqwkSDrspfsnYQg65WM6rmM7KeAIOuqqOultOuKlCDqsoPigJ0=
​ ‘첫 다승자’ 박상현 “골프, 마지막 장갑 벗을 때까지 모르는 것”
[박상현 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 박상현이 2018시즌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처음으로 2승을 달성한 선수가 됐다.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박상현이 마지막에 웃었다. 박상현은 17일 경기도 용인 레이크사이드 컨트리클럽 서코스(파72·7422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21언더파 267타를 친 박상현은 2위 이성호를 1타 차로 극적으로 제치고 우승 상금 2억원을 거머쥐었다. 201
2018-06-17 21:11:56
IOKAmDIwMTjrhYQg7KeA7ZiEIOyLnOuMgCDso7zsnbjqs7XigJkg7Jik7KeA7ZiELCDtlZzqta3sl6zsnpDsmKTtlIgg7Jqw7Iq5
‘2018년 지현 시대 주인공’ 오지현, 한국여자오픈 우승
[사진=KLPGA 제공] 2017년에 이어 2018년에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에서 ‘지현 시대’가 계속되고 있다. 올해의 주인공은 오지현(KB금융그룹)이다. 오지현은 17일 인천 서구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제32회 한국여자오픈 골프 선수권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우승했다. 2위 김보아와는 8타 차. 오지현이 세운 271타는 2013년 전인지가 세운 대회 최저타(13언더파 275타)를 4타차 경신한 대회 최소타 우승 기
2018-06-17 20:46:43
4oCLICLrr7jsvIjsiqjsnYAg7JmcIOq3uOuerOydhOq5jOKApuKAmOyVheuPmeKAmSDsobQg64yI66as6riJIOq4sO2WieyXkCDigJjqsr3slYXigJkgIg==
​ "미켈슨은 왜 그랬을까…‘악동’ 존 댈리급 기행에 ‘경악’ "
[필 미켈슨.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베테랑 골퍼 필 미켈슨(미국)이 메이저대회 US오픈에서 고의로 규정을 위반하며 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미켈슨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사우샘프턴의 시네콕 힐스 골프클럽(파70·7448야드)에서 열린 남자골프 메이저대회 US오픈 3라운드 13번홀(파4)에서 6타를 잃어 섹스튜플 보기를 기록했다. 네 번째 샷으로 공을 그린에 올린 미켈슨은 홀 5.5m 거리에서 첫 번째 퍼트를 했다. 공은 홀을 지나 계속 굴러갔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서 믿기 힘든 장면이 나
2018-06-17 17:48:04
J+yWuOuNlO2MjCAzN+uqhScg7J2066GA7KCBIO2VnOq1reyXrOyekOyYpO2UiOKApuuwleyduOu5hCwg7LK066m0IOq1rOq4tCAn7Jik67KE7YyMJw==
'언더파 37명' 이례적 한국여자오픈…박인비, 체면 구긴 '오버파'
[박인비. 사진=KLPGA 제공] 내셔널 타이틀 대회인 기아자동차 제32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 난도 높은 코스로 유명한 이 대회에서 첫날 무더기 언더파가 나왔다. 무려 37명이 언더파를 기록하며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13년 만에 이 대회에 출전한 ‘골프 여제’ 박인비는 언더파 대열에 합류하지 못해 체면을 구겼다. 장수연은 14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포함해 5언더파 67타를 쳐 단독 선두에 올랐다. 장수연은 첫 1번
2018-06-14 20:26:15
4oCLIOKAmFMt7Jik7J28IOyxlO2UvOyWuOyLrSDsmrDsirnigJkg7J207Iq57ZiELCDshLjqs4Trnq3tgrkgNTDsnIQuLi7rsJXsnbjruYQgMeychCDigJjsiJjshLHigJk=
​ ‘S-오일 챔피언십 우승’ 이승현, 세계랭킹 50위...박인비 1위 ‘수성’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S-오일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승현. 사진=연합뉴스 제공] ‘퍼팅의 달인’ 이승현이 세계랭킹 5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이승현은 11일자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61위에서 11계단 상승한 50위에 위치했다. 이승현은 지난 10일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S-오일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상위권은 변동이 없었다. ‘골프 여제’ 박인비가 세계랭킹 1위 자리를 수성한 가운데,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렉시 톰슨(미국), 펑산산(중국)이 변함없
2018-06-12 09:06:20
64+Z5LqeIOqzqO2UhCDrsJzsoIQg7LSI7ISdIOuGk+uKlCBLRULtlZjrgpjsnYDtlokg7J2467mE7YWM7J207IWU64SQ
동亞 골프 발전 초석 놓는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맹동섭 사진=KPGA 제공] 한국, 중국, 일본 투어 선수들이 참가하는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이 동아시아 골프 발전을 위한 초석을 놓는다.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우승상금 2억원)’이 14일부터 17일까지 나흘간 경기 용인시에 위치한 레이크사이드 컨트리클럽 서코스(파72·7422야드)에서 펼쳐진다. 본 대회는 지난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총 6회(연 2회)에 걸쳐 개최했던 ‘한중투어 KEB외환은행 인비테이셔널’을 계승한 대회다. 올해 개최되는 &
2018-06-12 08:31:58
7Jq066qF7J2YIOuhsSDtjbzthLAg7J6h6rOgIExQR0Eg67K9IOubsOyWtCDrhJjsnYAg7JWg64uIIOuwlQ==
운명의 롱 퍼터 잡고 LPGA 벽 뛰어 넘은 애니 박
[50번의 도전 끝에 LPGA 우승 트로피를 든 애니 박은 소녀처럼 환하게 웃었다.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재미교포 애니 박(한국명 박보선)이 한국 및 한국계 선수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0승의 주인공이 됐다. 화려한 아마추어 시절을 보낸 애니 박은 LPGA투어 50번째 출전 대회 만에 정상에 섰다. 애니 박은 11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갤러웨이의 스탁턴 시뷰 호텔 앤드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LPGA 투어 숍라이트 클래식 최종 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6개를 잡아 8타를 줄였다. 최종합계 16언더파 197타
2018-06-11 18:17:24
4oCL4oCY7ZWc4oiZ7KSRIOqzqO2UhCDsnofripTigJkg7JWE7Iuc7JWE64KY7ZWt6rO1IOyYpO2UiCwg7KCV7IOB6riJIDc466qFIOKAmOynhOqygOyKueu2gOKAmQ==
​‘한∙중 골프 잇는’ 아시아나항공 오픈, 정상급 78명 ‘진검승부’
[아시아나항공 오픈. 사진=스포티즌 제공] 한국과 중국 여자 골프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아시아나항공 오픈’에서 진검승부를 펼친다. ‘아시아나항공 오픈’이 오는 7월6일부터 8일까지 사흘간 중국 웨이하이에 있는 웨이하이 포인트 호텔&골프 리조트에서 개최된다. 총 상금 7억원, 우승상금 1억 4000만원 규모다. KLPGA(한국 여자프로골프협회)와 CLPGA(중국 여자프로골프협회) 공동 주관 대회다. 몇몇 대회의 서브스폰서 혹은 공식 항공사로 참여한 적은 있지만 메인 스폰서로 항공사가 나선
2018-06-11 14:26:29
4oCL4oCY7ZWcIOuLrCDrp4zsl5Ag7IS46rOE656t7YK5IDHsnIQg7YOI7ZmY4oCZIOuNlOyKpO2LtCDsobTsiqgsIOKAmFVT7Jik7ZSIIOq4sOuLpOugpOKAmQ==
​‘한 달 만에 세계랭킹 1위 탈환’ 더스틴 존슨, ‘US오픈 기다려’
[더스틴 존슨.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더스틴 존슨(미국)이 한 달 만에 세계랭킹 1위를 탈환하며 가장 높은 곳에 다시 섰다. 존슨은 11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 사우스윈드(파70·7244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세인트주드 클래식(총상금 660만 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3개,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1타를 기록한 존슨은 2위 앤드루 퍼트넘(미국)을 6타 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월 열린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2018-06-11 10:24:24
67CVIOyEuOumrOu2gO2EsCDslaDri4gg67CV6rmM7KeA4oCm576OIExQR0Eg4oCY7ZmAIOyduCAyMDDsirnigJk=
박 세리부터 애니 박까지…美 LPGA ‘홀 인 200승’
은퇴식에서 눈물을 흘리는 한국 여자골프의 '전설' 박세리. [연합뉴스] 한국 여자골프의 ‘전설’로 불리는 박세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한 한국인 역사상 가장 위대한 인물로 꼽힌다. 1998년의 기억은 20년이 지난 지금까지 진한 감동으로 남아 있다. 당시 최고 권위의 US여자오픈에서 워터해저드에 맨발로 들어가 샷을 날리는 투혼의 장면은 외환 위기로 실의에 빠진 국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던졌다. 1988년 스탠더드레지스터 클래식에서 고(故) 구옥희 전 한국여자프로골프협
2018-06-11 09:32:37
6rmA66+87ZyYIOKAmOunpOy5mCDtgrnigJkg65Ox6re54oCmNuuFhCDrp4zsl5Ag7L2U66as7JWI7Yis7Ja0IOygleyDgQ==
김민휘 ‘매치 킹’ 등극…6년 만에 코리안투어 정상
['매치 킹'에 오른 김민휘. 사진=KPGA 제공] 김민휘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총상금 10억원) 최종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김민휘는 10일 경남 남해군 사우스케이프 오너스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결승에서 현정협을 마지막 18번 홀에서 1홀 차로 꺾고 짜릿한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김민휘는 2012년 10월 신한동해오픈 우승 이후 5년 8개월 만에 코리안투어 두 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으며 우승상금 2억원도 챙겼다. 김민휘는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
2018-06-10 18:49:35
4oCY64W467O06riwIOyasOyKueKAmSDsnbTsirntmIQg4oCc7IaN7Jy866GgIOuMgOyDgSDsmpXsi6wg7J6I7JeI64qU642w4oCm4oCd
‘노보기 우승’ 이승현 “속으론 대상 욕심 있었는데…”
[챔피언 퍼트를 성공시킨 후 두 손을 들어 기뻐하는 이승현. 사진=KLPGA 제공] “제가 슬로우 스타터라 시즌 목표를 말할 기회가 없더라고요.” 이승현이 올해 생각보다 빠른 우승이 나오자 활짝 웃었다. 가을의 선선한 바람이 불어야 컨디션이 올라오는 ‘슬로우 스타터’의 비애로 인터뷰 기회를 얻지 못했던 이승현이 조심스럽고 수줍게 속내를 드러냈다. “겉으로 드러낸 적은 없지만, 사실 저 시즌 시작할 때 목표는 대상을 한 번 받아 보는 것이었어요.” 이승현은 10일 제주 엘
2018-06-10 17:49:39
4oCL67mX64KY6rCEIOyYiOuztCwg6riw7ZqM64qUIOKAmO2NvO2MhSDri6zsnbjigJkg7J207Iq57ZiE7J20IOyeoeyVmOuLpA==
​빗나간 예보, 기회는 ‘퍼팅 달인’ 이승현이 잡았다
[버디를 잡은 뒤 인사하는 이승현. 사진=KLPGA 제공] 10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S-오일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이 열린 제주 엘리시안 컨트리클럽(파72)에는 비바람을 동반한 악천후가 예보됐다. 대회 경기위원회는 최종 3라운드 핀 위치의 난도를 조정했다. 핀 위치를 앞으로 당겼고, 비교적 아이언 샷 공략을 편하게 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제주 지역에는 오전부터 곳곳에 비가 내리고 강풍이 불어 닥쳤다. 하지만 대회가 열리는 엘리시안 골프장의 날씨는 오전 내내 쾌청했다. 심지어 살짝 해를 가려주는 구름
2018-06-10 16:14:12
642U7Iqk7Yu0IOyhtOyKqCwg7IS46rOE656t7YK5IDHsnIQg7YOI7ZmYIOKAmOuIiOuPheKAmeKApuyEuOyduO2KuOyjvOuTnCAzUiDigJjqs7Xrj5nshKDrkZDigJk=
더스틴 존슨, 세계랭킹 1위 탈환 ‘눈독’…세인트주드 3R ‘공동선두’
[더스틴 존슨의 예리한 아이언샷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전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세인트주드 클래식(총상금 660만 달러) 3라운드까지 리더보드 맨 윗자리를 놓치지 않았다. 존슨은 10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 사우스윈드(파70)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5타를 쳤다. 중간합계 15언더파 195타를 기록한 존슨은 앤드류 퍼트넘(미국)과 함께 공동 선두를 유지했다. 단독 3위 스튜워트 싱크(미국)와 5타 차로 벌어져 존슨과
2018-06-10 12:05:13
4oCL6rmA7IS47JiBLCAxNe2ZgOunjCDsuZjqs6Ag4oCYOOyWuOuNlO2MjCDrsoTrlJTsh7zigJnigKbrsJXshLHtmITsnYAg4oCYM+yXsOyGjSDsu7cg7YOI65294oCZIOychOq4sA==
​김세영, 15홀만 치고 ‘8언더파 버디쇼’…박성현은 ‘3연속 컷 탈락’ 위기
[버디 잡은 김세영의 미소.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제공] 김세영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숍라이트 클래식(총상금 175만 달러) 둘째 날 악천후로 3개 홀을 남기고도 8언더파를 몰아치는 ‘버디 쇼’를 펼쳤다. 첫날 공동 28위였던 김세영은 단숨에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김세영은 10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갤러웨이의 스탁턴 시뷰 호텔 앤드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15개 홀까지 버디 9개와 보기 1개를 묶어 8타를 줄였다. 현지 기상 악화로 경기가 약 3시간 정도 중단되면서 김세
2018-06-10 10:4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