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4oCL4oCY6rOg6rWQIOq0tOusvOKAmSDstZztmJzsp4QsIOyVhOuniOy2lOyWtCDqs6Drs4TsoITrj4Qg4oCY64Gd64K07KSs64uk4oCZ4oCmMTjrhYQg66eM7JeQIOKAmDLsirnigJkg7KeE6riw66Gd
​‘고교 괴물’ 최혜진, 아마추어 고별전도 ‘끝내줬다’…18년 만에 ‘2승’ 진기록
[최혜진. 사진=KLPGA 제공] 올해 US여자오픈 준우승을 차지하며 ‘고교 괴물’로 떠오른 최혜진(18·학산여고)이 아마추어 고별전을 우승으로 화려하게 장식했다. 이달 말 프로 데뷔를 앞둔 화끈한 피날레였다. 최혜진은 20일 경기도 양평 더스타휴 컨트리클럽(파71·6541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보그너 MBN 여자오픈(총상금 5억원) 대회 최종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4개와 이글 1개를 묶어 6언더파 65타의 완벽한 경기를 펼쳤다. 최혜진은 최종합계 14언더파 199타를 기
2017-08-20 18:35:15
4oCL7J2067O066+4LCA56rCc7JuUIOunjOyXkCDsi5zspowg7LKrIOyKuSDigJjrtoDtmZwg7JiI6rOg4oCZ4oCm5pelIO2GteyCsCDigJgyMeyKueKAmQ==
​이보미, 9개월 만에 시즌 첫 승 ‘부활 예고’…日 통산 ‘21승’
[이보미.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보미(29)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이번 시즌 첫 승이자 통산 21번째 우승을 신고하며, 부활을 예고했다. 이보미는 20일 일본 가나가와현 다이하코네 컨트리클럽(파73·6704야드)에서 열린 JLPGA 투어 CAT 레이디스(총상금 6000만 엔·6억3000만원) 최종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잡아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07타를 기록한 이보미는 사흘 내내 선두를 질주하며 2위권을 3타 차로 따돌리고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을 차지했다. 이보미에
2017-08-20 17:34:48
4oCY6rOo7ZSEIO2ZqeygnOKAmSDsmrDspogsIOyerOq4sCDqsIDriqXtlaDquYzigKbrp4jrpqztmZTrgpgg7ISx67aE6rmM7KeAIOKAmOuTpO2GteKAmQ==
‘골프 황제’ 우즈, 재기 가능할까…마리화나 성분까지 ‘들통’
[타이거 우즈.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골프 황제’의 재기는 가능할까. 타이거 우즈(42)가 재기의 날갯짓 대신 추락의 길을 걷고 있다. 우즈의 몸에서 마리화나 성분까지 검출됐다. 15일(한국시간) 미국 ESPN과 골프채널 등 주요 스포츠 전문매체는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카운티 경찰이 공개한 ‘우즈의 독성물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 5월 우즈가 경찰에 체포될 당시 소변 검사 결과 5가지 약물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5가지 약물은 진통제 바이코딘, 하이드로모르폰, 정신 안정제 알
2017-08-16 08:53:42
67OR7IOBIO2VoOyVhOuyhOyngOq7mCDrsJTsuZwg6rOg7KeE7JiB7J2YIOKAmOuRkCDrsojsnZgg64iI66y84oCZ
병상 할아버지께 바친 고진영의 ‘두 번의 눈물’
[울먹이는 고진영. 사진=연합뉴스 제공] 높이 1950m 제주 한라산 백록담 정상을 150m 앞둔 쉼터. 운이 좋아야 볼 수 있는 제주 시내가 한 눈에 들어오는 장관이 펼쳐졌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반기 시작을 앞두고 한라산에 오른 고진영(22)은 그 광경을 보는 순간 자신도 모르게 눈물이 흘렸다. “가파른 마지막 정상을 앞두고 한 숨을 돌리는데 구름이 나와 같은 높이에 있더라. 운 좋게 날씨가 좋아 제주 시내가 한 눈에 보였다. 그 순간 눈물이 조금 났다. 상반기 힘들어서 그랬는지, 풍경이 예뻐서 그랬
2017-08-14 18:30:19
4oCL4oCYMjAxN+uFhCDrrLTqtIDigJkg66ek7YKs66Gc7J207J2YIOu2gOyDgSDqtIDrpqzrspUg4oCY7IioIOqzoOultOq4sOKAmQ==
​‘2017년 무관’ 매킬로이의 부상 관리법 ‘숨 고르기’
[세계랭킹 4위 로리 매킬로이가 부상이라는 장애물을 만났다. 톱10 진입이 아닌 우승이 목표인 매킬로이는 자신의 기량을 회복하기 위해 '쉼표'를 택했다. 커리어 그랜드 슬램이라는 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숨 고르기다.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2017년 단 하나의 우승컵도 들어 올리지 못한 로리 매킬로이(28·북아일랜드)가 허리 통증을 털어놨다. 다시 정상에 서기 위해 매킬로이는 숨 고르기를 선택했다. 매킬로이는 14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파71·7600야드
2017-08-14 09:29:12
4oCYMTLsoIQxM+q4sOKAmSDqs6Dsp4TsmIHsnZgg7ZmU66Ck7ZWcIOu2gO2ZnCDigJzrsLHroZ3ri7Qg6riw7Jq07J20IOyasOyKuSDrtojroIDso6DigJ0=
‘12전13기’ 고진영의 화려한 부활 “백록담 기운이 우승 불렀죠”
[고진영이 13일 제주 오라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서 최종합계 17언더파 199타로 우승을 확정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비바람이 몰아친 악천후도 고진영(22)의 부활 날갯짓을 막지 못했다. 고진영이 오랜 부진을 씻고 올해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8연속 버디쇼’가 만들어낸 짜릿한 역전 드라마였다. 고진영은 13일 제주 오라컨트리클럽(파72·6545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최종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2017-08-13 16:46:30
4oCL67CV7J2467mEIOKAnOyXieunneydtOyXiOuLpOKAneKApuqysOq1rSDqta3rgrQg4oCY66y06rSA7J2YIOaBqOKAmSDrqrsg7ZKA7Ja0
​박인비 “엉망이었다”…결국 국내 ‘무관의 恨’ 못 풀어
[박인비. 사진=KLPGA 제공] ‘골프 여제’ 박인비(29)가 국내 대회 ‘무관의 한(恨)’을 이번에도 풀지 못했다. 박인비는 13일 제주 오라컨트리클럽(파72·6545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최종 3라운드에서 극심한 샷 난조로 버디는 1개를 잡는데 그쳤고, 보기 4개와 더블보기 1개를 범해 5오버파 77타로 무너졌다. 2라운드까지 2언더파 142타를 기록해 가까스로 컷 통과한 박인비는 최종합계 3오버파 219타로 62명 가운데 최하위권인 공동 58위에 머물
2017-08-13 15:02:12
6rCV7ISx7ZuILCDrqZTsnbTsoIAgJ+2GsTEwJyDrs7Tsnbjri6TigKZQR0Eg7LGU7ZS87Ja47IutIDNSICfqs7Xrj5kgMTLsnIQn
강성훈, 메이저 '톱10' 보인다…PGA 챔피언십 3R '공동 12위'
[강성훈.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강성훈(30)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총상금 1050만 달러) 3라운드에서 공동 12위에 올라 톱10 진입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2라운드까지 단독 10위였던 안병훈(26)은 공동 18위로 밀려났다. 강성훈은 13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파71·7600야드)에서 열린 PGA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버디 5개를 몰아쳤으나 아쉽게 보기도 5개를 범해 이븐파 71타를 쳤다. 중간합계 1언더파 212타를 기록한 강성훈은 리
2017-08-13 12:05:39
4oCYMTjrsojsp7gg7J6R7JWE7KeE4oCZIOuwleyduOu5hOydmCDri6zrnbzsp4Qg66eI7J2M6rCA7KeQIOKAnEtCIOuMgO2ajCDrkZDqs6Ag67SQ4oCd
‘18번째 작아진’ 박인비의 달라진 마음가짐 “KB 대회 두고 봐”
[박인비. 사진=연합뉴스 제공] “준비가 부족했다.” 국내 대회 첫 우승을 위한 ‘17전18기’도 사실상 무산된 박인비(29)가 내린 자책성 결론이다. 이젠 ‘골프 여제’의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를 임하는 자세가 달라졌다. 박인비는 12일 제주시 제주의 오라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2라운드까지 중간합계 2언더파 142타로 공동 36위에 머물렀다. 단독 선두 오지현(21)과는 무려 10타 차. 이번 대회에서도 우승권과는 멀어졌다. 박인비의 독특한 이
2017-08-13 11:37:28
4oCL4oCc7ZaJ67O17ZaI7Ja07JqU4oCdIOqzoOynhOyYgSwg7Iug65Ok66awIOKAmDjsl7Dsho0g67KE65SU7Ie84oCZ4oCm67mE6rKw7J2AIOKAmOy5nOq1rOyZgCDrgrTquLA/4oCZ
​“행복했어요” 고진영, 신들린 ‘8연속 버디쇼’…비결은 ‘친구와 내기?’
[고진영. 사진=연합뉴스 제공] 고진영(22)이 드디어 오랜 침묵에서 깨어났다. 신들린 8개 홀 연속 ‘버디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최다 연속 버디 타이기록이다. 덕분에 그간 마음고생도 털었다. 고진영은 12일 제주 오라컨트리클럽(파72·6545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6억원) 2라운드에서 전반에 보기 2개를 범했으나, 후반 11번홀부터 8개 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는 신들린 퍼트로 6언더파 66타를 쳤다. 이날 고진영은 KLPGA 투어 최다 연속 버디 타이기록을
2017-08-12 17:31:58
4oCL4oCY7Jqw7Iq5IOydmOyngOKAmSDsnbTsirntmIQg4oCc7LWc7KKF65287Jq065OcIOqzteqyqeyggeycvOuhnCDrsoTrlJQg64Ka6rKg64uk4oCd
​‘우승 의지’ 이승현 “최종라운드 공격적으로 버디 낚겠다”
[이승현.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승현(26)이 이틀 연속 선두권에 올라 시즌 첫 승을 향해 순항했다. 이승현은 12일 제주 오라컨트리클럽(파72·6545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6억원) 2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대회 첫날 9언더파를 몰아치며 코스레코드를 기록한 이승현은 중간합계 11언더파 133타로 2라운드를 마쳤다. 1라운드 공동 선두였던 이승현은 오후 4시 현재 오지현(21)에 1타 차 단독 2위로 한 계단 내려갔지만, 우승
2017-08-12 15:53:36
4oCL4oCY64KY64+EIOy9lOyKpOugiOy9lOuTnOKAmSDsnbTsirntmIQg4oCc7Jis7ZW0IO2NvO2MhSDqsIDsnqUg66eM7KGx4oCd4oCmOeyWuOuNlO2MjCDqs7Xrj5kg7ISg65GQ
​‘나도 코스레코드’ 이승현 “올해 퍼팅 가장 만족”…9언더파 공동 선두
[이승현. 사진=KLPGA 제공] 또 코스레코드다. 하루에만 세 번째 새로운 기록이 작성됐다. 이번엔 이승현(26)이다. 이승현은 버디만 9개를 쓸어 담는 완벽한 플레이로 ‘퍼팅 여신’으로 돌아왔다. 이승현은 11일 제주시 제주의 오라컨트리클럽(파72·6545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낚아 9언더파 63타를 쳤다. 이승현은 앞서 코스레코드로 경기를 마친 오지현(21)과 공동 선두로 첫날을 마쳤다. 8언더파 64타로 가장 먼
2017-08-11 17:18:43
4oCY7Y287Yq4IOyepeyduOKAmSDrsJXsnbjruYTsnZgg7Iuk7IiY4oCmMi41bSDrsoTrlJQg7LCs7Iqk7IScIOKAmOyTsOumrO2NvO2KuOKAmeudvOuLiA==
‘퍼트 장인’ 박인비의 실수…2.5m 버디 찬스서 ‘쓰리퍼트’라니
[박인비. 사진=연합뉴스 제공] ‘골프 여제’ 박인비(29)를 떠올리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것은 퍼트다. 워낙 퍼팅을 잘해 ‘퍼트 장인’으로 불린다.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지는 법. 특히 국내 무대에만 서면 작아지는 박인비가 좀처럼 보기 드문 퍼트 실수를 저지르며 또 ‘KLPGA 징크스’에 시달렸다. 11일 제주시 제주의 오라컨트리클럽(파72·6545야드)에서 열린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6억원) 첫날 1라운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첫 우승을 노리는 박인비의 첫날
2017-08-11 15:42:47
4oCL4oCY7L2U7Iqk66CI7L2U65OcIOyGjey2nOKAmSDsnqXsiJjsl7Ag7LCN6rOgIOyYpOyngO2YhCDquajqs6DigKbigJzslrjri4gg66+47JWI7ZW04oCd
​‘코스레코드 속출’ 장수연 찍고 오지현 깨고…“언니 미안해”
[오지현. 사진=KLPGA 제공]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6억원) 첫날부터 코스레코드가 쏟아져 치열한 우승 경쟁을 예고했다. 장수연(23)이 새 기록을 작성한 뒤 불과 1시간도 지나지 않아 오지현(21)이 다시 코스레코드를 새로 썼다. 11일 제주시 제주의 오라컨트리클럽(파72·6545야드)에서 열린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1라운드. 코스레코드는 2011년 러시앤캐시 채리티 클래식 1라운드에서 홍진주가 기록한 65타였다. 이후 6년 만에 새 코스레코드가 쏟아졌다. 먼저 코스레코드를
2017-08-11 14:10:41
4oCY6rWt64K0IOyyqyDsmrDsirkg64+E7KCE4oCZIOuwleyduOu5hCwg64ukIO2UvO2VmOuKlCDrtoDri7TqsJAg7YOd7ZaI64uk
‘국내 첫 우승 도전’ 박인비, 다 피하는 부담감 택했다
[10일 오후 제주시 오라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공식 기자회견에서 박인비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골프여제’ 박인비(29)가 국내 대회 첫 우승을 위해 남들이 다 꺼리는 부담감을 택했다. 박인비는 10일 제주 오라컨트리클럽에서 김지현, 이정은과 함께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6억원) 대회를 하루 앞두고 기자 회견을 가졌다. 세 선수는 1,2라운드에서 함께 경기를 펼친다. ‘골든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박인비는 명성에
2017-08-10 17:4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