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7KSR6rWtIOyZuOq1kOu2gCAi64yA67aB7KCc7J6sIOydtO2WiSDqs4Tsho0sIOyLnOynhO2VkSDrtoHtlZwg67Cp66y4IOqwgOuKpeyEseuPhCI=
중국 외교부 "대북제재 이행 계속, 시진핑 북한 방문 가능성도"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중국 외교부] 중국 외교부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방중이 북·중관계에 있어 큰 의미가 있음을 강조하는 동시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는 계속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이 김 위원장의 북한 방문 초청을 수락했다면서도 구체적인 시기는 언급하지 않았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의 만남이 안보리 대북제재 이행에 영향을 줄 수 있냐는 질문에 "
2018-03-29 08:17:40
W+yLnOynhO2VkSDssrTsoJwg7Ja065a76rKMIOuzvCDqsoPsnbjqsIDikaBdIOyepeq4sOynkeq2jOydmCDquLgg6rCc7LKZ7ZWcIOyLnOynhO2VkeKApuuniOyYpOypjOuRpeyLnSDigJjsnbjrr7zsoJXsuZjigJkg64u17Iq1
[시진핑 체제 어떻게 볼 것인가①] 장기집권의 길 개척한 시진핑…마오쩌둥식 ‘인민정치’ 답습
지난 22일 성균관대 6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시진핑 체제, 어떻게 볼 것 인가' 주제의 토론회에서 양갑용 성균중국연구소 연구실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곽예지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권력 강화 추세는 분명 제도적 권위를 높이는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집단지도체제가 무너지고 1인체제가 강화되면서 중국의 정치는 예측 불허한 상황에 진입했다.” 양갑용 성균중국연구소 연구실장은 시 주석의 개인권력 강화로 제도적인 중국 정치가 사라지고 있다며 이렇게 말
2018-03-28 16:59:04
W+yLnOynhO2VkSDssrTsoJwg7Ja065a76rKMIOuzvCDqsoPsnbjqsIDikaFdICfsp5Hri6jsp4Drj4TssrTsoJwn7JmAICfsmZXsuZjsgrAg67O16reAJ+yXkCDso7zrqqntlZjrnbw=
[시진핑 체제 어떻게 볼 것인가②] '집단지도체제'와 '왕치산 복귀'에 주목하라
지난 22일 성균관대 6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시진핑 체제, 어떻게 볼 것 인가' 주제의 토론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이 중국 정치 변화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성균중국연구소 제공] “중국 권력구조 변화의 문제에서 핵심은 집단지도체제가 유효하냐 폐기되느냐다. 왕치산(王岐山)의 은퇴와 복귀도 당내 사정과 권력구조 변화에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안치영 인천대 중어중국학과 교수> “집단지도체제는 분명 형해화(형식만 남고 가치는 없어짐)됐다. 그러나 현대적 거버넌스(governan
2018-03-28 16:44:03
W+yLnOynhO2VkSDssrTsoJwg7Ja065a76rKMIOuzvCDqsoPsnbjqsIDikaJdIOyXsOyehOygnCDtj5Dsp4AsIOq1reqwgOuwnOyghOuhoCDsi5zqsIEg67aE7ISdIO2VhOyalCAg
[시진핑 체제 어떻게 볼 것인가③] 연임제 폐지, 국가발전론 시각 분석 필요
지난 22일 성균관대 6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시진핑 체제, 어떻게 볼 것 인가' 주제의 토론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이 중국 정치 변화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성균중국연구소 제공]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1인 체제’ 장기집권과 함께 중국 정치가 퇴행하고 있다는 학계의 우려가 커졌다. 그러나 일각에선 이런 우려는 정치 제도화 측면에서만 바라본 것으로 정확한 해석에 한계가 있다며 정치 발전이 아닌 국가발전론 시각 분석의 필요성을 거론하고 있다. 이문기 세종대 교수와
2018-03-28 16:07:56
7KSR6rWtIOyWuOuhoCAi7ZWc67CY64+ELCDssKjsnbTrgpjtjKjsi7Eg7JeG64ukLi4u67aBwrfspJEg7KCE7Ya17KCBIOyasO2YuOq0gOqzhCDqtbPqsbQiIA==
중국 언론 "한반도, 차이나패싱 없다...북·중 전통적 우호관계 굳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25일부터 나흘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 26일 김 위원장이 베이징 인민대회당 북대청에서 열린 환영행사에서 시 주석과 함께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통신/연합] 중국 언론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번 방중으로 한반도 문제에 있어 소위 '차이나 패싱'이 없음이 확실하게 입증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북한과 중국 사이에 냉기류가 흘렀던 지난 시간이 무색할 정도로 '전통적 우호관계'도 강조했다. 평창 동
2018-03-28 15:16:05
7KSR6rWtLCDrgqjspJHqta3tlbTshJwg66+46rWtIOqyqOuDpSDtla3rqqjsoITri6gg7Iuk7KCE7ZuI66Co
중국, 남중국해서 미국 겨냥 항모전단 실전훈련
중국공군과 해군이 남중국해에서 대규모 항모전단 훈련을 펼치고 있다고 중국 환구시보가 보도했다. [사진=바이두] 중국 공군과 해군이 남중국해에서 랴오닝(遼寧) 항공모함을 포함한 대규모 항모전단 훈련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훈련은 미군을 실전 대상으로 삼아 랴오닝함을 엄호하기 위해 실시하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중국 공군대변인 선진커(申進科) 대령은 26일 “중국공군은 훙(轟)-6K, 쑤(蘇)-30 등 여러 기종 전투기로 이뤄진 공중편대를 남중국해로 보내 전투순찰 훈련을 전개하고
2018-03-28 09:04:25
7KSR6rWtIOyLoO2ZlOyCrCAi7Iuc7KeE7ZWRLCDquYDsoJXsnYAg66eM64KYLi4u7ZWc67CY64+EIO2Pie2ZlCDsnITtlbQg7ZWo6ruYIO2VmOyekCI=
중국 신화사 "시진핑, 김정은 만나...한반도 평화 위해 함께 하자"
[사진=인민일보 웨이보] 중국 관영언론 신화통신사가 28일 시진핑(習近平) 주석의 초청으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5일~28일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고 밝혔다. 방문기간 시 주석과 김정은 위원장이 만나 북·중관계의 의미를 재확인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고 신문은 전했다. 시 주석은 "김정은 위원장의 중국 방문을 열렬히 환영한다"면서 "국가 주석, 중앙군사위 주석 연임에 성공했을 때 김 위원장이 가장 먼저 축전을 보냈
2018-03-28 09:01:36
중국 신화통신사 "시진핑 주석, 김정은과 만나" (속보)
중국 관영 신화통신사가 28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시진핑 주석의 초청으로 25~28일 중국을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2018-03-28 08:39:45
IuaVheq5gOygleydvCDst6jsnoQgNuuFhO2bhCDrsKnspJEiIOyXreuMgCDrtoHtlZwg7LWc6rOg7KeA64+E7J6QIOuwqeykkQ==
"故김정일 취임 6년후 방중" 역대 북한 최고지도자 방중
김정일 전 북한 국방위원장이 집권후 여섯번째 방중한 2010년 8월 지린성 창춘시에서 후진타오 전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중국CNTV]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하고 27일 귀국길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그의 중국 방문은 지난 2011년 집권 이후 첫 해외 방문이다. 북한 최고지도자로는 고(故) 김정일 전 북한 국방위원장이 2011년 5월 마지막으로 방중한지 7년 만에 중국을 찾은 것이다. 김정일 전 위원장은 집권 후 모두 7차례 중국을 방문했다. 1994년 김일성 사망 후 북
2018-03-27 15:35:24
7ZmN7L2pIOuqheuztCAi6rmA7KCV7J2AIOy2lOyglSDrtoHtlZwg7LWc6rOg7JyE7Li1LCDspJHqta0g67Cp66y4Li4u5LitIOyYge2WpeugpSDsl6zsoIQiIA==
홍콩 명보 "김정은 추정 북한 최고위층, 중국 방문...中 영향력 여전"
26일 북한 최고위층이 탑승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차량행렬이 중국 베이징 창안제를 지나고 있다.[사진= 홍콩 명보/인터넷 사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중국 베이징 방문설이 외신을 중심으로 흘러나왔다. 홍콩 명보(明報)도 소식통을 인용해 26일 북한 최고위층 인사가 베이징에서 중국 정상과 회동한 것은 확실해 보인다고 27일 전했다. 북한 인사를 태운 차량 등에 대한 경호 수준으로 볼 때 김정은 위원장이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일 가능성이 높다는 데 무게가 실리고 있다. 명보에 따르면 북한에
2018-03-27 08:01:06
7ZWc64iI7JeQIOuztOuKlCDsi5zsp4TtlZEg7KeR6raMIDLquLAg7IOI7KeA64+E67aAIOynhOyaqQ==
한눈에 보는 시진핑 집권 2기 새지도부 진용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시진핑 집권 2기 새 지도부 진용.[그래픽=김효곤 기자 hyogoncap@, 자료=인민일보]] 지난 20일 폐막한 중국 연례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 전국인민대표대회·전국정치협상회의)’에서는 시진핑(習近平) 집권 2기 새 지도부 진용이 새롭게 꾸려졌다. 우선 지난해 19차 당대회에서 선출된 정치국 상무위원 7인 보직이 모두 확정됐다. 시진핑 총서기가 국가주석과 중앙군사위주석에 재선출됐으며,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유임됐다. 이
2018-03-26 14:20:02
66+46rWtIOq0gOyEuO2Pre2DhOyXkCDspJHqta0g7Jm46rWQ67aALCAi7LC46rmoIOyjvOyasOugpOuLpCDsiJjrsJUg7J6D7KeAIOuniOudvCI=
미국 관세폭탄에 중국 외교부, "참깨 주우려다 수박 잃지 마라"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사진=중국신문사] 중국 외교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에 관세폭탄을 던진 것에 대해 "이는 미국 소비자는 물론 금융시장, 기업의 이익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미국은 참깨를 주우려다 수박을 잃지 마라"며 경고의 메시지를 던졌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렇게 답하며 "관련 소식과 함께 미국의 3대 주식시장이 일제히 하락한 것으로 금융시장이 미국 행정부의 행보를 신뢰하지 않음이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2018-03-23 19:28:07
7J6l6riw7KeR6raMIOuFuOumrOuKlCDsi5zsp4TtlZEsIDM164WEIOq2jOyijCDsp4Dtgqgg7Lm066mU66OsIOuMgO2GteugueqzvCDrp4zrgqg=
장기집권 노리는 시진핑, 35년 권좌 지킨 카메룬 대통령과 만남
시진핑(習近平)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가 폴 비야 카메룬 대통령 부부와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신화망] 올해 양회(兩會, 전국인민대표대회·정국인민정치협상회의)에서 개혁·개방 40주년을 맞이해 아시아와 아프리카를 적극 공략하겠다는 외교 전략을 내세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폴 비야 카메룬 대통령과 만났다. 중국 관영언론 신화망(新华網)은 시 주석이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22일 열린 비야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중국은 아프리
2018-03-23 17:33:53
6rCV64yA6rWt7ZmUwrfrr7zsg53slYjsoJXCt+qyveygnOq1rOyhsOuzgO2ZlOydmCDigJjsoIjrjIDqtozroKXigJkg7Iuc7KeE7ZWRIOaWsOyLnOuMgCDqsJzrp4kg
강대국화·민생안정·경제구조변화의 ‘절대권력’ 시진핑 新시대 개막
[사진=신화사] 지난 20일 중국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1차 회의 폐막을 끝으로 절대권력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신(新)시대가 시작됐다. 지난 5일부터 시작된 제13기 전인대 1차 회의에선 개헌안 통과, 국가기구 주요 지도자 인선, 국가감찰법 통과 및 국가감찰위원회 구성, 국무원 기구 개편 방안 통과 등이 결정되며 시 주석의 절대 권력이 재확인됐다. 또 지난 5년간의 성과를 자축하고 시진핑 중심의 지도부가 더 나은 미래를 실현할 수 있다고 대외적으로 과시한 자리이기도 했다. 성균관대 동아
2018-03-22 17:59:45
W+yLnOynhO2VkSDssrTsoJwsIOyWtOuWu+qyjCDrs7wg6rKD7J246rCAXSDsoJwxM+q4sCDsoITqta3snbjrr7zrjIDtkZzrjIDtmozroZwg67O4IOyLnOynhO2VkSDssrTsoJw=
[시진핑 체제, 어떻게 볼 것인가]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로 본 시진핑 체제
22일 성균관대학교에서 개최한 '시진핑 체제, 어떻게 볼 것인가' 라운드테이블에서 양갑용 성균중국연구소 연구실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곽예지 기자] 20일 막을 내린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를 통해 강화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권력과 중국 권력구조의 변화를 논의하기 위한 토론의 장이 22일 성균관대학교 600주년 기념관에서 개최됐다. 성균관대학교 동아시아학술원 성균중국연구소가 주최한 이번 토론회에는 양갑용 성균중국연구소 연구실장이 대표발제자로 나서 ‘시진핑
2018-03-22 17:34:02
Iuq1reyYgSDrsKnshqEz7IKsIO2Gte2VqSIg7KSR6rWtIOyLnOynhO2VkSDslrjroaAg7Ya17KCc6rSA66asIOqwle2ZlA==
"국영 방송3사 통합" 중국 시진핑 언론 통제관리 강화
[사진=CCTV,CRI,CNR ] 중국이 3대 국영 방송국인 중앙텔레비전방송국(CCTV)·중앙인민라디오방송국(CNR)·중국국제라디오방송국(CRI)의 통폐합을 추진한다. 공산당의 언론 통제를 강화하고 글로벌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함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3개 방송국이 통합되면서 '중국의소리(中國之聲)'라는 거대한 방송국 조직으로 출범할 예정이다. 이는 미국 연방정부가 운영하는 국제방송 '미국의소리(VOA)'나 '독일의소리(DW)'와
2018-03-21 15:46:50
Iuykkeq1rSDsi5zsp4TtlZEg67O0656A65OvIiDnvo4g7Yq465+87ZSELCDqs6DsnITquInqtIDro4wg64yA66eMIO2MjOqyrA==
"중국 시진핑 보란듯" 美 트럼프, 고위급관료 대만 파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그래픽=아주경제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만여행법에 최종 서명한지 이틀 만에 미국 국무부 차관보가 대만을 방문하면서 중국의 강력한 반발이 예상된다. 미국대만협회(AIT)에 따르면 알렉스 웡 미국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가 싱가프로에서 열리는 회의에 참석한 후 20일부터 2박 3일간 일정으로 대만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1일 보도했다. 웡 부차관보는 대만 방문기간 주대만 미국상공회의소에서 열리는 미국 기업
2018-03-21 11:34:06
67Kg7Yq464KoIOyduOuPhMK37YOc7Y+J7JaRIOyghOuetSDqsIDsnoXshKTigKbkuK0g7ZmY6rWs7Iuc67O0IO2PieuhoA==
베트남 인도·태평양 전략 가입설…中 환구시보 평론
호주를 방문한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사진=베트남 외교부 홈페이지] 중국 관영언론이 베트남과 호주가 최근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선언한 것을 두고 일각에서 베트남이 인도·태평양 전략에 가입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해석에 반박했다.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앞서 호주·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참석차 호주를 방문해 양국간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선언한 바 있다. 환구시보는 21일자 사평에서 "베트남이 호주와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맺은 것에 대해 일부 사람들이
2018-03-21 10:58:21
5pelIOyWuOuhoCAi7ZWc7KSR7J28IOygleyDge2ajOuLtCwgNeyblCDstIjspJHsiJwg6rCc7LWcIO2BsO2LgCDtlansnZgi
日 언론 "한중일 정상회담, 5월 초중순 개최 큰틀 합의"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사진=신화통신] 한·중·일 정상회담이 5월 초중순 열릴 것이라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일본 교도통신은 20일 복수의 한중일 외교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한·중·일 3국이 5월 초 도쿄에서 정상회담을 여는 것과 관련해 큰틀에서 합의했다"며 "5월 8~9일 이틀을 축으로 개최 시점을 최종적으로 조정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회의 개최 추진은 그동안 중국 측의 소극적인 자세가 긍정적으로 변화하면서다. 한·중&m
2018-03-20 17:30:25
7KSR6rWtIOyWke2ajCDtj5Drp4ksIOyLnOynhO2VkSDsi5zrjIAg6rCc66eJLi4u66as7Luk7LC9ICLtlZzrsJjrj4Qg7Y+J7ZmUIOyngOyngCwg7Yyo6raMIOy2lOq1rCDsl4bri6Qi
중국 양회 폐막, 시진핑 시대 개막...리커창 "한반도 평화 지지, 패권 추구 없다"
20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1차회의 폐막식이 열린 가운데 시진핑 국가주석의 연설 모습이 대형 스크린에 비치고 있다. [사진=AP·연합] 20일 중국 제13기 전인대 1차회의 폐막과 함께 본격적인 시진핑(習近平)의 시대가 시작됐다. 이번 양회는 지난 5년의 성과를 자축하고 '시진핑' 동지를 핵심으로 하는 공산당의 지도 아래 중국이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갈 수 있음을 대외적으로 과시한 자리였다. 시 주석이 폐막식 연설에서 '중국 인민'의 위대함을
2018-03-20 16:48: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