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7J2867O4ICLsnqztjKwg7Yyo7IuxIOyLq+yWtCIg7KSR6rWt6rO8IOq0gOqzhCDqsJzshKDsl5Ag7LSd66Cl
일본 "재팬 패싱 싫어" 중국과 관계 개선에 총력
아베신조 일본 총리(왼쪽)와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오른쪽) [사진=바이두] 오는 5월 9일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가 예정된 가운데 일본이 중국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정상회담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번 회담을 통해 중·일 정상의 연내 방일 및 방중도 추진될 전망이다. ​9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전날 일본 교도통신이 단독으로 한·중·일 정상회담의 개최 일정을 보도했지만 이는 3국의 공식적인 확인이 이뤄지지 않은 날짜
2018-04-10 17:57:18
64uk7IucIOu2iOu2meuKlCDkuK0t5Y2wIOq1reqyveu2hOyfgT8uLi4g6rWt6rK9IOuPhOuhnOqxtOyEpCDrkZjrn6zsi7wg7Iuc67mEIA==
다시 불붙는 中-印 국경분쟁?... 국경 도로건설 둘러싼 시비
인도와 중국이 국경 지역에서 다시 충돌할 조짐이 보이고 있다. 중국의 도로 건설을 두고 인도가 다시 한 번 이의를 제기한 것이다. 인도 정부는 중국이 지난해 9월부터 올해 2월까지 샥스감 계곡(Shaksgam Valley) 주변 도로를 포장해 놓은 것을 확인했다며 해당 도로가 군사적 목적을 포함하는지 관련 부문에 요청한 상태라고 10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가 인도매체 힌두스탄 타임스를 인용해 보도했다. 중국과 인도가 국경지역에서 다시 충돌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사진=바이두]
2018-04-10 14:38:53
66as7IS866O9IOyLseqwgO2PrOultCDstJ3rpqwsIOS4rSDigJjsnbzrjIDsnbzroZwg7ZiR66ClIOyWke2VtOqwgeyEnOKAmSDshJzrqoXigKbslpHqta3qsIQg7ZiR66ClIOqwle2ZlO2CpOuhnA==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 中 ‘일대일로 협력 양해각서’ 서명…양국간 협력 강화키로
회담 전 서로 악수를 나누고 있는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왼쪽)와 리커창 중국 총리 [사진=중국정부망] 중국이 추진하고 있는 대외경제 역점사업인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에 동남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의장국인 싱가포르가 더 폭넓게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8일(현지시간) 싱가포르 현지매체 ‘더 스트레이츠 타임(The Straits times)’에 따르면 중국을 공식 방문 중인 리센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는 이날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를 접견하고 ‘일대
2018-04-09 15:02:23
W+uvuOykkSDrrLTsl63soITsn4FdICLrr7jqta3sgrAg7KCc7ZKIIOuztOydtOy9pyIg7KSR6rWt64K0IOuwmOuvuCAn6r+I7YuAJw==
[미중 무역전쟁] "미국산 제품 보이콧" 중국내 반미 '꿈틀'
푸젠성 푸저우의 '미국산 제품 불매 서명운동' 사진(왼쪽), 후베이성 헝산의 미국인 입장료 25% 추가 관세 부과 안내판. 이 사진은 합성한 것으로 가짜뉴스로 판명됐다. [사진=웨이보] 미국과 중국간 무역마찰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중국내에서 미국산 제품을 보이콧하자는 등 반미 정서가 꿈틀거리고 있다. 9일 홍콩 명보(明報)에 따르면 장쑤(江蘇)성 난징(南京) 시민들은 시 공안국에 반미 시위를 허가해 달라는 신청서를 냈다. 난징시 시민인 왕(王)씨는 미국이 중국을 향해 무역전쟁을 일으킨 것
2018-04-09 09:13:27
J+2VteyLrOyXre2VoCcg67aA6rCB65CY64qUIOykkeq1reKApuu2geuvuCDsoJXsg4Htmozri7Qg7J6l7IaMIOygnOqzte2VoOq5jA==
'핵심역할' 부각되는 중국…북미 정상회담 장소 제공할까
중국 단둥(丹東)과 북한 신의주를 잇는 철교인 압록강대교(중국명 중조우의교·中朝友誼橋) [사진=AP연합뉴스]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에서 '중국역할론'이 강조되는 가운데 5월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이 중국에서 열릴 가능성도 커졌다. 홍콩 정론지 아주주간(亞洲週刊)은 8일 최신호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달 만나서 북·미 정상회담을 베이징(北京)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북·중 정상회담 이후 북한 비핵화
2018-04-08 14:47:52
W+uvuOykkSDrrLTsl63soITsn4FdIOqzvOqyqe2VtOyngOuKlCDspJHqta0g6rSA7JiB7Ja466GgICI2LjI17KCE7J+B65WM7LKY65+8IOyLuOyasOyekCI=
[미중 무역전쟁] 과격해지는 중국 관영언론 "6.25전쟁때처럼 싸우자"
미중 무역전쟁.[사진=아주경제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수입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 위협이 고조되면서 중국 관영언론들은 연일 대미 십자포화를 쏟아내고 있다. 특히 중국에서 강경한 민족주의 성향 논조로 유명한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7일 사평에서 "항미원조(抗美援朝·미국에 맞서 북한을 돕는다), 즉 6·25 전쟁 때 의지로 미국과 무역전쟁을 치러야 한다"고 경고했다. 사평은 “미·중간 무역전쟁 형세가 빠르게 심각해지는 가운데 미·중 양국 모두
2018-04-08 13:53:55
IuuvuOq1rSDtirjrn7ztlIQg7KCV7KGw7KSAIiDspJHqta0g67O07JWE7Jik7Y+s65+8IOyLnOynhO2VkSDrqZTsi5zsp4Dsl5Ag7I+g66as64qUIOuIiA==
"미국 트럼프 정조준" 중국 보아오포럼 시진핑 메시지에 쏠리는 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신화사] 8~11일 중국 하이난(海南)성 휴양도시 보아오(博鰲)에서 열리는 '아시아판 다보스포럼' 보아오아시아포럼의 '하이라이트'는 10일 오전 예정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개막식 연설이다. 시진핑 주석이 '절대 권력' 기반을 다진 집권 2기에 개최하는 첫 홈그라운드 국제외교 행사인 데다가 미국과 중국 간에 서로 '관세폭탄'을 주고받으며 무역분쟁이 본격화하는 가운데 참석하는 자리인 만큼 그의 '입'에 관심이 쏠린다. 시 주석
2018-04-08 12:16:29
J+yVhOyLnOyVhCDri6Trs7TsiqTtj6zrn7wnIOuztOyVhOyYpO2PrOufvCA4fjEx7J28IOqwnOy1nA==
'아시아 다보스포럼' 보아오포럼 8~11일 개최
보아오아시아포럼이 열리는 하이난성 보아오 국제회의센터 외부전경. [사진=신화통신] 보아오포럼이 열리는 국제회의센터 내부 전경. [사진=신화통신] '아시아판 다보스포럼'이라 불리는 보아오아시아포럼이 8일부터 11일까지 하이난(海南)성 휴양도시 보아오(博鰲)에서 열린다. 특히 올해 포럼은 중국의 개혁·개방 40주년을 맞은데다, 시진핑 집권 2기가 출범한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국제행사인만큼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질 전망이라고 국영중앙(CC)TV 등 현지 언론들이 8일 보도했다.
2018-04-08 10:30:55
7KSR6rWtIOyWuOuhoCwg67CV6re87ZicIO2MkOqysCAn6ri06riJ67O064+EJy4uLiLssqsg7Jes7ISxIOuMgO2GteuguSwg7LKrIO2DhO2VtSDrjIDthrXroLki
중국 언론, 박근혜 판결 '긴급보도'..."첫 여성 대통령, 첫 탄핵 대통령"
서울중앙지방법원이 6일 1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 징역 24년, 벌금 180억원의 선고했다.[사진=연합뉴스] 중국 언론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1심 선고 소식을 긴급 보도했다. 한국 첫 여성 대통령에서 탄핵 대통령이 되기까지의 여정과 주요 죄목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사, 중국중앙(CC)TV, 인민일보 등 주요 언론은 서울중앙지방법원이 6일 생중계된 1심 재판에서 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24년, 벌금 180억원의 중형을 선고했다고 속보로 전했다. CCTV는 생중계 화면을 내보내며 현장 분위기 등을 상세히
2018-04-06 17:11:43
6rKp64+Z7J2YIO2VnOuwmOuPhOKApuykkeq1reydtCDsm5DtlZjripQg6rKD7J2AICftj4ntmZTthrXsnbwn
격동의 한반도…중국이 원하는 것은 '평화통일'
5일 성균관대학교 6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한반도와 중국의 국가안보' 세미나에서 장샤오밍(張小明, 가운데) 중국 베이징대학교 국제관계학원 교수가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성균중국연구소 제공] “한반도에 봄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올해 한반도는 아주 중대한 변화가 일어나게 될 ‘희망의 해’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중국 정부의 한반도 정세에 대한 정책 목표는 한반도의 평화·안정, 비핵화와 평화통일로 최근의 변화를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장샤오밍(張小明) 중국 베
2018-04-06 16:21:35
66+47KSRIOustOyXreyghOyfgSDsho0g7KSR6rWtIOq1reuwqS7smbjqtZDsiJjsnqUg64KY656A7Z6IIOufrOyLnOyVhOihjA==
미중 무역전쟁 속 중국 국방.외교수장 나란히 러시아行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왼쪽)과 웨이펑허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 [사진=신화통신] 중국과 러시아가 더 가까워지고 있다. 미국과 중국간 무역전쟁이 본격화 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중국 국방·외교 '1인자'가 나란히 러시아를 방문하는 이례적 행보도 선보였다. 홍콩 명보에 따르면 왕이(王毅)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4일부터 이틀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특사 신분으로 러시아를 실무 방문했다. 왕 위원은 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을 만
2018-04-05 14:29:53
66+46rWtwrfspJHqta0g66y07Jet7KCE7J+BIOuzuOqyqe2ZlC4uLuykkeq1rSDqtIDsmIHslrjroaAgIuuvuOq1reydgCDrsJjshLHtlZjrnbwiIA==
미국·중국 무역전쟁 본격화...중국 관영언론 "미국은 반성하라"
[아주경제DB] "중국이 강한 펀치로 반격했다. 미국은 아픔 속에서 반성하라." 미국과 중국 양국이 서로 관세 폭탄을 주고받으며 미·중 무역전쟁이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관영 언론이 미국을 향해 경고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5일자 사평에서 "중국의 이번 반격은 '동등한 세기와 규모로 미국과 대등한 조치"였다고 평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3일(이하 현지시간) 고율 관세를 부과할 1300여종 중국산 하이테크 제품 목록을 발표한지 12시
2018-04-05 08:02:00
W+yLnOynhO2VkSDmlrDsi5zrjIAg7KeA67Cp7KeA64+E7J6Q4pGkXSAn66WY66eB7ZeI7JqwJ+OGjSfsi6Dsua3tmZTsoJwo5paw5re46I+v57O7KSfigKbsi5zsp4TtlZEg7Lih6re87J20IOyepeyVhe2VnCDshJzrtoA=
[시진핑 新시대 지방지도자⑤] '류링허우'ㆍ'신칭화제(新淸華系)'…시진핑 측근이 장악한 서부
중국 지방정부 당서기 및 성장 [그래픽=김효곤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고향인 산시(陕西)성이 포함된 중국 서부지역은 중원으로의 도약을 위한 일종의 발판으로 알려져 있다. 그래서인지 중국 정치계에선 젊은 층에 속하는 ‘류링허우(60後·60년대 출생자)’와 베이징대·칭화대 등 중국 명문대 출신 고학력자가 유독 눈에 띈다. 대부분이 시 주석 측근으로 불리는 시자쥔(習家軍·시진핑 친위세력)이다. 최근 홍콩·대만 언론에 자주 등장하는 시진핑계 인맥 ‘신
2018-04-05 07:54:11
7KSR6rWtIOyWuOuhoCwg576OIOq0gOyEuOyXkCDqsbDshLwg67CY67CcLi4u7ZmY6rWs7Iuc67O0ICLsuZjrqoXsoIEg7JW97KCQIOqzteqyqe2VtOyVvCI=
중국 언론, 美 관세에 거센 반발...환구시보 "치명적 약점 공격해야"
미국이 또 중국에 관세카드를 꺼내며 무역전쟁의 불길을 키우고 있다. 중국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연합뉴스] 미국이 지식재산권 침해 등을 이유로 고율의 관세를 부과할 중국산 제품 목록을 공개한 것에 대해 중국 관영언론이 거세게 반발하며 제대로 맞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4일 '미국의 새로운 공격에 반격, 치명적 약점을 찾아 때려야' 라는 자극적인 제하의 사평을 통해 그대로 갚
2018-04-04 14:58:24
7KSR6rWtIOyLnOynhO2VkSDigJzsg6TsmKTsuokg7IKs7ZqMIOyLpO2YhCDsnITtlbQgM+uMgCDrgpzqtIAg6re567O17ZW07JW84oCd
중국 시진핑 “샤오캉 사회 실현 위해 3대 난관 극복해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연합뉴스] 개헌을 통해 강력한 권력기반을 구축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전면적인 샤오캉 사회(小康·국민 모두 편안하고 풍족한 사회) 실현을 위해 금융위기 관리, 탈(脫)빈곤, 환경개선 등 3가지 난관을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3일 중국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전날 열린 중앙재경위원회 제1차회의에서 “경제 운영에 있어 당의 영도력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면서 “금융위기 관리, 탈빈곤, 환경개선 등 3대 난관을 극복하고 전면적인
2018-04-04 07:00:53
7JmV7J20IOS4rSDqta3rrLTsnITsm5AsIOuyoO2KuOuCqOyEnCDrgqjspJHqta3tlbQg6rO164+Z6rCc67CcIOygnOyViA==
왕이 中 국무위원, 베트남서 남중국해 공동개발 제안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왼쪽)과 팜빈민 베트남 부총리. [사진=중국 외교부] 하노이에서 열린 제 6차 메콩강경제권(GMS)공상회담에 참석차 베트남을 방문 중인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팜빈민 베트남 부총리와 만나 양국 간 영토 주권 분쟁을 해소와 남중국해를 공동 개발을 제안하는 등 협력 강화에 나섰다. 왕 위원은 베트남 하노이의 정부 영빈관에서 팜 부총리에게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의 안부를 전하며 “지난해 부터 중국과 베트남의 관계가 성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고 중국 봉
2018-04-02 11:16:30
7KSR6rWtIOq0gOyYgeyWuOuhoCAi7KSR6rWt7J20IO2VnOuwmOuPhCDsmbjqtZDsnZgg7KSR7IusIg==
중국 관영언론 "중국이 한반도 외교의 중심"
관영 환구시보는 30일자 사평에서 한반도 문제에 있어서 중국의 건설적 역할을 강조했다. [사진=환구시보] 중국 관영언론이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중국이 건설적 역할을 하고 있다며 ‘중국 역할론’을 부각시키고 나섰다. 또 모두가 받아들일 수 있는 공정한 한반도 문제 해결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중국의 공정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30일 ‘중국은 한반도 대화·평화 촉진에서 건설적인 역할을 적극적으로 하고 있다’는 제하의 사평을 통해 중국이 한반도 평
2018-03-30 11:22:40
66+4LeykkSDigJjsk7DroIjquLAg7Iu47JuAP+KAmS4uLiDkuK0g7J6s7Zmc7Jqp7ZKIIOyImOyehSDquIjsp4Ag7KGw7LmYIOuRkOqzoCDspITri6TrpqzquLAg
미-중 ‘쓰레기 싸움?’... 中 재활용품 수입 금지 조치 두고 줄다리기
미중 양국이 中 재활용 쓰레기 수입 금지 조치 두고 줄다리기 중이다. [사진=바이두] 미국이 중국의 재활용 쓰레기 수입규제를 강하게 비난하며 세계무역기구(WTO)에 철회를 요구한 가운데 중국 언론이 미국이 “쓰레기 더미에 뒤덮혔다”고 비꼬았다. 양국 무역 갈등이 ‘쓰레기 분쟁’으로 확대되는 모양새다. 29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지난해 7월 WTO에 서한을 보내 종이와 플라스틱 등 24종 쓰레기를 더 이상 수입하지 않겠다고 통보
2018-03-30 08:44:54
7J2466+87J2867O0ICLtlZzrsJjrj4Qg7Y+J7ZmULCDkuK0g64W466Cl6rO8IOuXhCDsiJgg7JeG64qUIOq0gOqzhCIsICfspJHqta3sl63tlaDroaAnIOqwleyhsA==
인민일보 "한반도 평화, 中 노력과 뗄 수 없는 관계", '중국역할론' 강조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25일부터 28일까지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고 28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26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연회에 참석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통신·연합]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해외판이 29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중국 방문 소식을 1면 톱기사로 싣고 고정 논평인 ‘망해루(望海樓)’를 통해 한반도에서의 중국 역할론을 강조하는 등 관련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인민일보 해외판은 1면에 시진핑(
2018-03-29 16:16:12
7KSR6rWtIOyZuOq1kOu2gCAi64yA67aB7KCc7J6sIOydtO2WiSDqs4Tsho0sIOyLnOynhO2VkSDrtoHtlZwg67Cp66y4IOqwgOuKpeyEseuPhCI=
중국 외교부 "대북제재 이행 계속, 시진핑 북한 방문 가능성도"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중국 외교부] 중국 외교부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방중이 북·중관계에 있어 큰 의미가 있음을 강조하는 동시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는 계속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이 김 위원장의 북한 방문 초청을 수락했다면서도 구체적인 시기는 언급하지 않았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의 만남이 안보리 대북제재 이행에 영향을 줄 수 있냐는 질문에 "
2018-03-29 08:1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