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붙은 최저임금 1만원

기사 20

7J207ISx6riwIOqzoOyaqeu2gCDssKjqtIAgJnF1b3Q77LWc7KCA7J6E6riIIDHrp4zsm5Ag66qp7ZGcIOuLrOyEse2VtOyVvCwg7Iuc6riw64qULi4uJnF1b3Q7
이성기 고용부 차관 "최저임금 1만원 목표 달성해야, 시기는..."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이 '정부 출범 1주년 계기 주요 정책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가 1년간 추진했던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 정책 효과를 둘러싼 논란이 여전하지만 정부는 최저임금 1만원 달성 기조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은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부 출범 1주년 계기 주요 정책설명회'를 열어 "많은 문제의 원인을 최저임금에 놓고 있는 것 같아 답답하다"며 "최저임금 인상이 소득 주도 성장의 근간이 되는 정책이라면 문
2018-05-08 16:09:45
7YyM7J207YSw7LmY7Jew6rWs7JuQLCDigJzstZzsoIDsnoTquIggMeunjOybkCDsi5zrjIDsl5QsIOq3vOuhnOyekCAxMDDrp4zrqoUg7Jyh67CVIOqwkOyGjOKAnQ==
파이터치연구원, “최저임금 1만원 시대엔, 근로자 100만명 육박 감소”
최저임금 16.4% 인상에 따른 일자리 변화.(일자리 안정자금 지급시) [그래프= 파이터치연구원]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급격히 인상됨에 따라 향후 근로자가 약 47만명 감소할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도출됐다. 특히 최저임금 1만원 시대가 도래 할 경우엔, 96만여명의 근로자가 줄어들 것이란 주장이다. 27일 파이터치연구원이 내놓은 ‘최저임금 인상이 국민경제에 미치는 영향’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최저임금 16.4% 인상에 따라 노동자는 46만9495명이 감소한다. 컴퓨터 시스템 설계자와 같은 비반복적 인지 노동자와 경
2018-03-27 12:00:00
7LWc7KCA7J6E6riIIDHrp4zsm5Ag7J247IOBLCDsho3rj4TsobDsoIgg65Ok7Ja06rCA64KYLi4u6rmA7JiB7KO8IOyepeq0gCAmcXVvdDs2fjfsm5Qg7IOB7ZmpIOu0kOyVvCZxdW90Ow==
최저임금 1만원 인상, 속도조절 들어가나...김영주 장관 "6~7월 상황 봐야"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사진=고용노동부] 정부가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원 인상 달성 목표에 수정 가능성을 내비쳐 주목된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고용부 기자들을 만나 "최저임금 인상의 연착륙 얘기는 지난해 국회에서 이미 나왔다"며 "최저임금위원회에서 결정을 하겠지만 오는 6월이나 7월쯤 상황 봐서 판단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는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원 달성에 '속도조절'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가파른 최저임금 인상으로 식당 종업원,
2018-02-06 16:15:12
W+qwiOumvOq4uCDshKAg5paH7KCV67aAIOqyveygnOygleyxhV3stZzsoIDsnoTquIggMeunjOybkCDsnbjsg4EsIO2GteyDgeyehOq4iCDrspTsnIQg7ZmV64yAIOKAnOq4sOyXhe2VmOq4sCDtnpjrk6Tri6TigJ0=
[갈림길 선 文정부 경제정책]최저임금 1만원 인상, 통상임금 범위 확대 “기업하기 힘들다”
연도별 최저임금 인상 추이[자료=고용노동부] “기업 못 해 먹겠다.” 요즘 사업주들이 모인 자리면 자주 듣는 말이다. 최저임금과 통상임금 인상,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근로시간 단축 등 문재인 정부 들어 이른바 ‘반(反)기업’ 정책들이 봇물처럼 쏟아져 나오고 있다. 대다수의 고용·노동 정책이 노동계 쪽으로 기울어져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저성장 국면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기업규제를 강화하는 쪽에 정책의 추가 기울다 보니 경영부담만 키우고, 경제활력을 꺾는다는 목소리가 커
2017-10-10 19:45:22
W+uPmeyEnOuCqOu2gV0g7LWc7KCA7J6E6riIIDHrp4zsm5Ag7Iuc64yAICfrhbjrj5nsobTspJHtirnrs4Tsi5wnIOyEnOyauOyLnA==
[동서남북] 최저임금 1만원 시대 '노동존중특별시' 서울시
[이건우 한국공인노무사회 부회장(정책연구소장)] 그동안 서울시는 2012년부터 비정규직 9098명의 정규직화, 청소용역의 정규직화, 생활임금 도입, 2016년 노동혁신 종합대책 발표, 근로자 이사제 도입 등 노동존중정책을 선도적으로 추진해왔다. 이에 더하여 서울시는 지난 17일 노동존중특별시 2단계 7대 정책을 발표했다. 이 7대 정책에는 고용, 임금, 노동권익 개선, 노동시간 단축 등 근로조건과 관련된 다양한 분야의 대책이 들어 있다. 이 가운데 특히 인상적인 것은 시 투자·출연기관 무기계약직에 대한 정규직화 방침
2017-07-18 17:34:46
66y47J6s7J24IOuMgO2GteuguSwgJnF1b3Q77LWc7KCA7J6E6riIIDHrp4zsm5AsIOyCrOuejOuLteqyjCDsgrQg6raM66asIOyDgeynlSZxdW90Ow==
문재인 대통령, "최저임금 1만원, 사람답게 살 권리 상징"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문 대통령, 임종석 비서실장, 주영훈 경호실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김수현 사회수석. [사진=연합뉴스] 주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최저임금 1만원은 단순히 시급 액수가 아니라 사람답게 살 권리를 상징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결정은 최저임금 1만원 시대로 가는 청신호”라며 “극심한 소득 불평등을 완화
2017-07-17 15:24:22
"최저임금 1만원 인상 땐 외식업체 인건비 40% 상승… 생존절벽 내몰려"
조득균 기자 = 문재인 정부의 대선 공약대로 최저임금이 1만원으로 인상될 경우, 외식업체의 인건비가 40% 가까이 상승해 생존절벽에 내몰릴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외식업중앙회는 지난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 공약한 최저임금 1만 원 인상 추진과 관련 '음식점업 근로시간특례 유지 및 근로자와의 상생 정책 마련을 촉구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중앙회는 "외식 소상공인들은 생존절벽에 내몰린 상황에서도 열심히 일하면 잘 살 수 있는 공정사회가 이뤄지기를 간절히 기원해 왔다"고 전제했다
2017-07-14 15:32:12
7LWc7KCA7J6E6riIIDHrp4zsm5Ag66y07IKw4oCmNzAwMOybkOuMgOyEnCDqsrDsoJUg7Jyg66Cl
최저임금 1만원 무산…7000원대서 결정 유력
최저임금위, 2018년 최저임금 전원회의[사진=아주경제DB] 원승일 기자 =내년 최저임금으로 1만원을 요구해 온 노동계가 이보다 낮은 9570원을 타협안으로 제시, 적정 임금수준을 둘러싼 논란이 불붙고 있다. 노동계는 올해보다 47.9% 오른 9570원, 사용자 측은 3.1% 오른 6670원을 제시해 여전히 격차가 큰 상황이다. 그러나 대략 두 자릿수 인상률로 접점을 찾을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최저임금의 적정 수준으로 10~15% 인상률이 예상되는 가운데, 금액 면에서 최소 7000원 선을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최소 10% 인상률이 적
2017-07-13 18:01:11
64K064WEIOy1nOyggOyehOq4iCAx66eM7JuQIOustOyCsCwgOTU3MOybkCB2cyA2Njcw7JuQIDHssKgg7IiY7KCV7JWILi4y7LCoIOyImOyglSDrgpztla0=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무산, 9570원 vs 6670원 1차 수정안..2차 수정 난항
내년 최저임금 1만원 무산된 최저임금위 10차 전원회의/사진=연합뉴스 이광효 기자=내년 최저임금 1만원 실현이 무산됐다. 노동계가 최저임금 1만원 목표를 사실상 접고 수정안을 제시한 것.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있은 최저임금위원회 10차 전원회의에서 노동계는 내년도 시간당 최저임금으로 올해(6470원)보다 47.9% 상승한 9570원(월급 기준 200만원)을, 사용자 측은 3.1% 인상된 6670원(139만4000원)을 1차 수정안으로 각각 제시했다. 지금까지 노동계는 올해보다 54.6% 오른 1만원, 사용자 측은 2.4% 인상된 6625원을 제시하고
2017-07-13 00:00:00
4oCL4oCY7LWc7KCA7J6E6riIIDHrp4zsm5DigJkg67mo6rCE67aIKD8p4oCm7J287J6Q66asIO2CpOyllCDspJHquLDigKfshozsg4Hqs7XsnbgsIOqwnOyEoOuqqeyGjOumrCDrhpLsnbjri6Q=
​‘최저임금 1만원’ 빨간불(?)…일자리 키쥔 중기‧소상공인, 개선목소리 높인다
지난 6월 서울 창성동 정부청사 별관에서 열린 '소상공인 관련 단체장들과의 정책간담회' 모습.[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송창범 기자 =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 과제인 최저임금 인상안 정책에 급제동이 걸렸다. 최저임금 인상이 현실화 되면 중소기업들은 인력감원, 채용감소로 대응하는 한편, 소상공인들은 아예 폐업까지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5일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계에 따르면, 각각 성명서 발표와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최저임금 인상’시 차등적용과 임금보전 등
2017-07-05 15:18:29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