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Iuq3vOycoeyekOuekSIsICLtmZTslb3rg4Tsg4gg7KeZ7Ja07KC4IiDspJHqta0g6rSA7JiB7Ja466GgIOy0neuPmeybkCDsl7Dsnbwg7IKs65OcIOunueu5hOuCnCA=
"근육자랑", "화약냄새 짙어져" 중국 관영언론 총동원 연일 사드 맹비난
관영 환구시보가 8일자 1면에 전날 사드 발사대 4기 추가 배치되는 사진을 게재하며 '주민들의 울음바다 속 사드배치 완료'라는 제목을 달았다. [사진=환구시보] "한반도 핵문제에 있어서 미국은 훼방을 놓고, 중국은 안정을 유지한다." <인민일보 해외판> "북한에 대해 더는 근육자랑을 하지마라"<환구시보> "한반도 화약냄새만 더 짙어질 것이다."<신화통신> 중국이 한국 정부가 7일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기지에 발사대 4기
2017-09-08 15:22:11
Iuq1reqyveuMgOy5mCDsooXro4zrkJDsp4Drp4zigKYiIOyXrOyghO2eiCDslZnquIgg64Ko7J2AIOykkeq1rS3snbjrj4Qg
"국경대치 종료됐지만…" 여전히 앙금 남은 중국-인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총리. [사진=신화망] 최근 70여일간의 국경대치를 종료하고 협력 모드로 돌아선 중국과 인도 양국간 앙금은 여전히 남아있는 것으로 보인다. 인도 군부 고위 관료가 최근 중국과 전쟁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하자 중국 관영언론이 즉각 반발하고 나선 것. 7일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 등에 따르면 비판 라와트 인도 육군참모총장은 전날 뉴델리에서 중국을 '북쪽의 적'이라고 지칭하며 “북쪽의 적이 우리의 수용한계를 시험하는 '살라미 전술'을 펼칠 것
2017-09-08 10:45:48
7IKs65Oc67Cw7LmY7JeQIOykkeq1rSDquYDsnqXsiJgg7LSI7LmYLCDtmZjqtazsi5zrs7QgIuq5gOy5mOuoueqzoCDsoJXsi6DrgpjqsJTrgpgi
사드배치에 중국 김장수 초치, 환구시보 "김치먹고 정신나갔나"
7일 성주골프장에 사드포대 임시배치가 완료됐다.[연합뉴스] 주한미군이 7일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에 대한 임시 배치를 완료한 것과 관련해 중국 외교부가 김장수 주중 한국 대사를 불러 공식 항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우리 정부는 사드 잔여 발사대 임시 배치를 중국에 사전 통보했고, 중국 정부는 6일 김 대사를 불러 따진 것으로 전해졌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미 어제 김 대사를 불러 사드와 관련해 항의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브리핑
2017-09-07 16:59:01
7KO87KSR64yA7IKs6rSAIOq1kOuvvOyXkCDsi6Drs4Dso7zsnZjrs7Q=
주중대사관 교민에 신변주의보
사드 발사대가 추가로 배치됐다.[사진=연합뉴스] 주한미군이 7일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발사대 4기 임시 배치를 완료한 가운데, 주중 한국대사관이 7일 사드배치로 인한 반한(反韓) 감정이 고조될 것을 우려해 교민들에 신변 주의보를 내렸다. 주중대사관 영사부는 이날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계정 등을 통해 교민들에게 신변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공지했다. 대사관은 공지에서 "중국 내 체류 또는 방문 중인 국민의 신변안전 유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중국인
2017-09-07 13:38:35
6rCx64+E67aV6rS066GcIOuwqeyCrOuKpSDsnKDstpzrkJDrgpg/IOykkeq1rSDrj5nrtoHsp4Dsl60g7IiY7LmYIOyDgeyKuQ==
갱도붕괴로 방사능 유출됐나? 중국 동북지역 수치 상승
김정은의 수소탄 시험발사 승인서. [연합뉴스]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한 이후 핵실험장과 가까운 중국 동북3성의 방사능 수치가 지속해서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3일 핵폭발 이후 갱도가 무너졌다는 주장이 제기된 상황이어서 핵실험장에서 방사능이 유출된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7일 중국 국가핵안전국에 따르면 북·중 접경과 인접한 지린성 바이산(白山)시 바다오장(八道江)구의 방사능 수치가 6일 오후 4~10시에 시간당 평균 121.2nGy였으나 6일 오후 10시~7일 오전 4시에 시간당 122
2017-09-07 13:19:16
IuWMlyDtlbXrrLTquLAu66+47IKs7J28IOq4sOyIoOynhOuztOyXlCDkuK0g7Jyg7ZWZ7YyMIOqzvO2VmeyekCDrsLDtm4TroZwg7J6I64ukIg==
"北 핵무기.미사일 기술진보엔 中 유학파 과학자 배후로 있다"
김정은 위원장이 수소탄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둘러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북한이 핵무기와 미사일 분야에서 최근 비약적인 기술적 진보를 거둔 배후에는 중국 유학파 과학자들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실제 2000년대 후반부터 베이징의 유학생 사회에서는 북한의 유학생들이 집단으로 거주하면서 핵물리나 무기재료를 연구한다는 설이 많았다. 특히 미사일이나 핵무기를 연구하는 북한의 유학생을 만나보았다는 우리나라 유학생들도 많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6일(현지시간) 보도를 통해 "북한 과학
2017-09-07 13:11:46
7Iuc7KeE7ZWRLe2KuOufvO2UhCDsoITtmZTthrXtmZQgIuuMgO2ZlCDtj4ntmZTsoIEg7ZW06rKwIHZzIOykkeq1rSDsl63tlaAg7KSR7JqU7ZW0Ig==
시진핑-트럼프 전화통화 "대화 평화적 해결 vs 중국 역할 중요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아주경제DB] 북한의 6차 핵실험 강행으로 한반도에 긴장감이 고조된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 전화 통화를 통해 한반도 정세를 중점적으로 논의했다고 관영 신화통신, 국영중앙(CC)TV 등이 6일 보도했다. 특히 중국 언론들은 두 정상 간 전화통화가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이라는 뜻에서 '응약(應約)'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이날 통화에서 시 주석은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강조
2017-09-07 07:35:26
4oCL7Iuc7KeE7ZWRLCDrqqjrlJQg66eM64KYICLspJHqta3snZgg67Cc7KCE7IOB7J2EIOuqhe2Zle2eiCDrs7Trnbwi
​시진핑, 모디 만나 "중국의 발전상을 명확히 보라"
3일 브릭스 정상회의 개막식에서 시진핑 주석과 모디 총리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신화통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5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인도가 정확하고 이성적으로 중국의 발전상을 대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모디 총리에게 이같이 말하며 "양국은 서로 존중하고 서로다름을 인식하면서도 공통점을 추구해야 하고, 국경지대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해야 한다"고 발언했다고 인민망이 이날 전했다. 이어 시 주석은 "양국은 상호간에 중요
2017-09-05 17:25:40
Iuu2ge2VnCDtlbXsi6Ttl5gg6rCV66ClIOqwnO2DhCIg67iM66at7IqkLCAn7IOk66i87ISg7Ja4JyDssYTtg50=
"북한 핵실험 강력 개탄" 브릭스, '샤먼선언' 채택
브릭스 정상회의에서 5개국 정상들이 손을 맞잡아 보이고 있다.[사진=신화통신] 중국과 러시아, 인도, 브라질, 남아공으로 구성된 브릭스(BRICs) 정상회의가 5일 '샤먼 선언'을 채택하고 폐막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이날 푸젠(福建)성 샤먼(廈門)에서 열린 브릭스 정상회의의 폐막식에 참석한 후,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브릭스 국가들이 중요 국제현안에서 협력을 심화하고 글로벌 경제구조의 개혁을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세계 경제가 다자간 무역협상이 어려움을 겪고
2017-09-05 14:37:45
IuywqOydtCDsoJXqtowg7Iuk7KCVIOyxheyehOuhoCIg64yA66eMIOy0neumrCDsgqzsnoQ=
"차이 정권 실정 책임론" 대만 총리 사임
린취안 대만 행정원장.[사진=펑파이신문] 대만의 총리 격인 린취안(林全) 행정원장이 4일 전격 사임했다. 5일 홍콩 명보에 따르면 린 원장은 전날 열린 국가안보회의에 참석해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에게 사의를 표명했으며, 차이 총통도 이를 받아들여 린 원장은 7일 공식 사퇴할 예정이다. 천수이볜(陳水扁) 전 총통 시절 재정부장(장관급)을 지낸 경제전문가로 린 원장은 지난 해 5월 20일 차이 총통 취임과 함께 행정원장직을 맡았다. 1년 4개월 재임기간 연금개혁, 근로기준법, 세제개혁 등 차이 정권의 주요 정책을
2017-09-05 07:49:59
5LitICLruIzrpq3siqQg7ZmV64yAIOuLpOuzgOyjvOydmOuhnCDqta3soJwg5paw7KeI7IScIOuPhOuqqCIgLi7nvo4g7Yyo6raM7KO87J2Y7JeQIOuMgO2VrSA=
中 "브릭스 확대 다변주의로 국제 新질서 도모" ..美 패권주의에 대항
브릭스 5개국 정상이 4일 중국 푸젠성 샤먼에서 열린 브릭스 정상회의에서 나란히 손을 잡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제이컵 주마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사진=신화통신] "브릭스 국가 간 협력의 파급과 수혜 범위를 확대해 개방적이고 다원적인 발전 동반자 네트워킹을 구축하겠다. 이를 통해 더 많은 신흥국가와 개발도상국이 함께 협력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시
2017-09-04 13:40:55
Iuu4jOumreyKpCDrsKntlbTrkKDrnbwiIOS4rSDrtoHtlZwg7ZW17Iuk7ZeYIOuztOuPhO2GteygnA==
"브릭스 방해될라" 中 북한 핵실험 보도통제
[사진=연합뉴스] 중국이 자국 매체와 인터넷을 통해 북한 핵실험에 대한 보도통제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하반기 가장 중요한 외교행사인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신흥 경제 5개국) 정상회의의 성과가 북한 핵실험 뉴스에 묻힐수 있다는 우려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은 3일 푸젠(福建)성 샤먼(廈門)시에서 개막한 브릭스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진행해 국내외적으로 시진핑(習近平) 주석의 리더십을 과시하려했으나, 북한이 불과 시 주석의 개막연설 4시간 전
2017-09-04 12:28:46
7J207IS46riwIO2VnOykkey5nOyEoO2Yke2ajOyepSwg7KeA66aw7ISxIOuLueyEnOq4sOyZgCDtlZzspJEg7ZiR66Cl67Cc7KCEIOuFvOydmCA=
이세기 한중친선협회장, 지린성 당서기와 한중 협력발전 논의
지난달 31일 이세기 한중친선협회장(왼쪽)이 바인차오루 지린성 당서기와 만나 한·중관계 협력 발전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한중친선협회 제공] 이세기 한중친선협회 회장이 지난달 31일 중국 지린(吉林)성 1인자와 만나 한·중 양국 간 협력 발전을 논의했다. 한중친선협회에 따르면 제11회 동북아박람회 참석차 중국 지린성 창춘(長春)을 방문한 이 회장 일행은 이날 바인차오루(巴音朝魯) 지린성 당서기와 만났다. 바인차오루 서기는 이 자리에서 "한중친선협회는 오랜 기간 한·중 양국
2017-09-04 10:53:42
W+u2ge2VnCA27LCoIO2VteyLpO2XmF0g5LitLeufrCAi64yA67aBIOyghOuptOq4iOyImCDrk7Eg6re564uo7KCBIOyhsOy5mCDtlLztlbTslbwiICI=
[북한 6차 핵실험] 中-러 "대북 전면금수 등 극단적 조치 피해야" "
3일 중국 샤먼에서 만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중국 외교부] 중국은 북한이 3일 6차 핵실험을 강행하자마자 러시아와 한반도 문제 해법을 둘러싼 공조를 강화하면서 북핵실험으로 인한 방사능 유출 등 후폭풍에도 적극 대비하고 있다. 특히 중국 내에서는 북핵 실험을 강력히 규탄하며 추가 대북제재의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대북 전면금수와 같은 극단적 조치는 피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러시아와 한반도 비핵화 '한 목소리'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2017-09-04 10:18:55
67iM66at7IqkIOygleyDge2ajOydmCDsg6TrqLzsi5wg6rCc66eJLCA07J28IOyLnOynhO2VkSDrqqjrlJQg7KCV7IOB7ZqM64u0
브릭스 정상회의 샤먼시 개막, 4일 시진핑 모디 정상회담
시진핑 주석이 3일 개막한 브릭스 정상회담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연합/AP] 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공 등 5개국으로 이뤄진 브릭스(BRICs) 정상회의가 3일 중국 푸젠(福建)성 샤먼(廈門)시에서 2박3일간의 일정으로 개막했다. 3일 오후 3시30분(현지시간)에 개막한 이번 제9차 브릭스 정상회담에는 의장국인 중국의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비롯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등이 참석했다. 이날 기조연설에서 시주석은 "브릭스 5개국이 상호 평등과 구동존이
2017-09-03 17:33:57
MTnssKjri7nrjIDtmowgIuyZley5mOyCsCDth7TsnoTsnLzroZwg6rCA64ulIg==
19차당대회 "왕치산 퇴임으로 가닥"
왕치산 중앙기율위원회 서기.[사진=신화통신] 오는 10월 18일 제19차 중국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가 개막할 예정인 가운데, 그간 초미의 관심사로 대두됐던 왕치산(王岐山) 중앙기율위원회 서기의 거취에 대해 중공 내부가 퇴임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3일 복수의 중국 공산당 내부인사의 전언에 따르면 그동안 유임이 점쳐졌던 왕치산 서기는 퇴임으로 방향이 잡혔다. 한 인사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그의 집권 2기(2017~2022년)에도 반부패운동을 더욱 강하게 밀어붙이길 원했으며, 이를 위
2017-09-03 15:34:53
W+u2ge2VnO2VteyLpO2XmF3sp4DrprDshLEg7KO866+865OkIOuMgO2UvOyGjOuPmSwg5LitIOunpOyytCAi67iM66at7IqkIOyVnuuRlCDrj4TrsJwi
[북한핵실험]지린성 주민들 대피소동, 中 매체 "브릭스 앞둔 도발"
3일 조전 중국 지린성의 한 주민이 지진파가 발생하자 황급히 아파트 밖으로 대피한 모습이 웨이신을 통해 유포되고 있다. [사진=웨이신캡쳐] 북한이 6차핵실험을 감행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이날 오전 11시30분(현지시간) 중국 지린(吉林)성 일대에서 주민들이 강한 지진파를 감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주민은 긴급하게 대피하는 소동도 벌어졌다. 중국 매체들은 중국 지진대망을 인용해 이날 오전 11시30분 북한 부근에서 규모 6.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진대망은 관련 속보에서 진원의 깊이는
2017-09-03 15:33:39
7KSR6rWtIOq0gOyYgSDtmZjqtazrp50gIuyDpOuovCDruIzrpq3siqQg7KCV7IOB7ZqM7J2YIOyEuOqzhOqwgCDso7zrqqki
중국 관영 환구망 "샤먼 브릭스 정상회의 세계가 주목"
[사진=신화통신] 중국 관영언론이 3일 푸젠(福建)성 샤먼(廈門)시에서 2박3일 일정에 돌입한 브릭스 정상회의에 대한 세계 각국 언론 보도를 인용, 세계가 샤먼을 주목하고 있으며 그 의미와 성과도 크다고 자평했다. 중국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의 인터넷판인 환구망(環球網)은 3일 지난 10년간 세계 경제발전과 국제질서 안정에 힘을 보탰던 브릭스 5개국(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공)이 협력의 새로운 '황금 10년'을 맞이하는 시점에 열린 제9차 브릭스 정상회의에 국제사회
2017-09-03 14:12:31
Iuu4jOumreyKpCDsmbjqtZDtmJHroKUg6rCV7ZmU7ZW07JW8IiDtkbjti7Qg64yA7Ya166C5IOyduOuvvOydvOuztCDquLDqs6A=
"브릭스 외교협력 강화해야" 푸틴 대통령 인민일보 기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사진=AP연합] 브릭스(BRICs 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프리카공화국) 정상회의를 앞두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회원국간 경제 협력뿐만 아니라 외교 부문의 협력도 강화할 것을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이 1일 중국 당기관지 인민일보에 ‘전략적 파트너 관계의 새로운 시야를 열자’는 제목의 기고문을 통해서다. 푸틴 대통령은 기고문에서 "러시아는 브릭스 5개국간 건설적 협력을 고도로 중요시한다"며 이는 공평하고 다
2017-09-01 14:03:10
7KSR6rWtIDE57LCoIOuLueuMgO2ajCAxMOyblDE47J286rCc7LWc
중국 19차 당대회 10월18일개최
제18차 당대회.[사진=신화통신]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당대회)가 오는 10월18일 개최된다. 31일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 주재로 열린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 회의는 19차 당대회를 10월 18일에 개막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이날 회의는 중국공산당 제18기 중앙위원회 제7차 전체회의(7중전회)를 10월 11일 베이징에서 소집키로 했다. 회의는 19차 당대회에 대해 전면적인 샤오캉(小康)사회(중진국 수준의 국가)를 건설하는 결정적 승리의 단계에 있으며, 중국 특색 사회주의 발전의 중요한 시기를 맞아
2017-08-31 22:1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