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외교부의 내년 예산이 사상 처음으로 3조원을 돌파했다. 내년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가는 ‘경제안보센터’(가칭) 설립에 25억여원의 예산이 투입되고, 공적개발원조(ODA) 예산에도 사상 처음으로 1조원이 편성됐다.  

외교부는 내년도 예산이 올해보다 5.8% 증가한 3조53억원으로 확정됐다고 6일 밝혔다. 당초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예산안은 3조23억원이었지만, 지난 3일 국회 본회의에서 30억원 증액돼 통과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내년에는 완전한 정상화는 아니지만 정상에 가까운 외교활동과 해외여행이 재개될 것으로 예측해서 예산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외교부 소관 공적개발원조(ODA) 예산이 올해보다 16.7%(1588억원) 늘어난 1조1093억원으로 책정됐다. ODA 예산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선구매 공약 메커니즘인 '코백스 AMC' 지원금액 1억 달러(약 1183억원)가 포함됐다. 코백스 AMC는 선진국이 공여한 자금으로 개도국에 백신을 공급하는 메커니즘을 뜻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했던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운영 예산에는 2억원이 반영됐다. 다만 미얀마에 대한 ODA지원은 올해(163억원)보다 86% 감액된 22억9000만원만 편성됐다. 

'경제안보센터'(가칭) 신설에도 25억5000만원이 배정됐다. 센터는 최근 미·중 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공급망 재편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외교부는 "경제, 안보 연계성이 강화되고 공급망 재편이 가속화되는 등 글로벌 경제통상 질서의 개편 움직임에 대응하려는 목적"이라고 밝혔다. 센터는 외교부 내 경제 안보 태스크포스(TF)를 지원하고 현안을 조기에 포착해 총괄적으로 분석·대응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외교부는 지난달 TF를 구성해 양자경제국 심의관이 맡았던 TF장 직급을 차관보급으로 높이고, 조직을 산하 경제 관련 부서 3개국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통상 부처 내 센터를 만들 경우 설립까지 5∼6년이 소요되지만, 사안의 시급성을 고려해 연구용역과 설립, 가동까지 내년에 완료하도록 예산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