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박원순 서울시장 "재개발 지역 추진·해제 여부, 빠른 시일 내 결정할 것"

윤주혜 기자입력 : 2018-06-14 14:43수정 : 2018-06-14 14:43
"서울-평양 간 도시 협력 추진하겠다" "지역주의 종말 고해"
 

서울시장 최초로 3선 도전에 성공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13일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에 마련된 캠프 사무실에서 당선이 유력시 되자 서울 시민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6.13 지방선거에서 3선에 성공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14일 “재개발 지역으로 지정된 뒤 추진과 해제 사이에서 결정되지 않은 지역에 대해 (추진 혹은 해제 여부를) 가장 빠른 시간 내 결정하자고 (간부회의에서) 논의를 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 기자실을 방문해 이처럼 말하며 당선소감을 밝혔다. 

박 시장은 최근 발생한 용산 붕괴 사고와 관련해 “재개발·재건축 정책이 지닌 한계가 드러나고 있다”며 “서울시의 책임과 권한은 아님에도 불구하고 재개발 전(全)지역의 소형 건물을 조사하고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법령, 중앙정부 도시재생 예산과 연결되는 등 굉장히 구조적이고 포괄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정부와 협력하면서 해결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서울-평양 두 도시 간 협력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는 생각도 드러냈다. 박 시장은 “서울은 남북 관계 긴장 때문에 늘 디스카운트를 받는 도시였다”며 “북한과 가까울 뿐만 아니라 서울에 워낙 많은 인구와 시설들이 밀집돼 한반도의 위기는 곧바로 서울의 위기로 연결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북관계가 평화와 대화로 가는 길을 서울시가 주도해야 한다”며 “서울-평양 포괄적 교류 협력 방안이 (북한쪽에) 전달돼 있고 남북 정상회담 자리에서도 문 대통령이 두 도시 간 교류안에 대해 말씀을 하셨다더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의 협력을 얻어서 빠른 시간 안에 북한을 방문해 지금까지 해오지 못한 서울-평양, 서울-북한 여러 도시 간 협력을 추진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박 시장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강남구, 송파구 등 보수 텃밭에서 민주당이 압승한 점을 두고 “세상이 바뀌었다”고도 소감을 전했다. 그는 “지역주의는 종언을 고했다”며 “어떻게 하면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좋은 도시를 만들 것인지가 중요한 과제가 됐다”고 강조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프리미엄다큐
잿빛기와의 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